생태계·동물

디딤돌 2006. 4. 8. 11:28
 

2003년 3월 29일, 문규현 신부를 비롯한 성직자 4분이 역사적인 삼보일배의 첫발을 떼고, 그 이튿날이다. 세계 최대를 예고하는 33.5킬로미터 중 70퍼센트 정도가 진행된 새만금간척사업의 외곽 제방공사는 행정법원의 중지명령으로 멈췄으나 제방을 위해 밑동까지 깎인 해창산은 이미 처참했다. 해창산을 8천년 이상 마주보던 갯벌에는 전국의 환경단체가 세운 수십의 장승이 매립을 막으려 모였고, 갯벌과 해창산 사이를 가로지르는 30번 국도 변에는 잘 깎은 한 쌍의 장승이 팻말을 맞들고 있다. 질식할지 모를 새만금갯벌과 그 갯벌에서 가녀린 숨결을 고르는 백합이 영원토록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풀꽃세상을 위한 모임’에서 2000년 어린이날에 세운 것이다.


장승들이 지키는 갯벌을 출발한 삼보일배 행렬은 탐욕과 어리석음과 분노를 반성하는 세 걸음을 뒤로 오체투지, 즉 양팔과 양다리와 이마까지 차디찬 아스팔트 바닥에 부비며 서울로 향할 것이다. 이틀 째 계속되는 성직자의 삼보일배를 말없이 뒤따르며 오체투지에 맞춰 고개를 숙이던 참가자들은 하늘이 어둑해질 무렵 인근의 계화도 간척지로 갔다. 뜻을 같이 해왔던 주민의 집에 모여 함께 저녁 먹고 잠도 청해야겠지만, 무엇보다 생업 잊고 매립을 막아내려 애쓰는 주민들에게 감사해야 했다. 모닥불을 켜고 둘러앉아 막걸리를 기울이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는데 주꾸미가 수북이 나온다. 맞다. 3월말은 주꾸미의 철이지!


설악산국립공원과 연한 점봉산, 원시림이 울창해 이 땅의 생태학자마다 보존을 외치는 곳이다. 일제가 군수용으로 나무를 대거 베어내고 625전쟁 통에 더욱 황폐해진 산하는 헐벗은 민중에게 따뜻한 잠자리와 밥을 보장하느라 급기야 벌거벗었지만 점봉산 숲은 보존되었다. 그만큼 점봉산은 깊고 거칠다. 그 점봉산으로 이어지는 양양 남대천에는 가을이면 연어가 잊지 않고 찾아온다. 점봉산 계곡이 모천인 까닭인데, 언제까지 보존될 수 있을지 연어는 알지 못한다. 계곡을 가로막으며 점봉산을 파헤친 양수발전소가 연어의 방문을 부담스러워하기 때문이다.


북한산과 도봉산 사이를 잇는 작은 고개 우이령, 그 고개를 넘어 무장공비가 내려와 1968년 이래 통제되었건만 어느 날 갑자기 아스팔트도로로 확장한단다. 자동차가 질주하는 도로는 동물의 통행을 막아 생태계는 단절된다. ‘로드킬’을 피하지 못하는 동물들은 근친교배에 의존하다 악성 유전자가 축적되면 몇 세대 버티지 못하고 사라지고 말 터. 그래서 우이령보존회는 발벗어나섰고, 절박한 행동으로 지켜낼 수 있었다. 그 우이령보존회에서 점봉산과 연어를 보존하려고 앞장섰다. 점봉산은 제자 앞에서 보존 외치는 생태학자나 몇 명 안 되는 주민만의 산이 아니다. 탐방객은 물론, 댐과 하구언으로 막힌 강에서 자취를 감춘 연어도 양양 남대천을 따라 올라가야 한다.


녹지자연도는 0에서 10단계로 나눈다. 자연이 없는 시가지는 0단계, 25년 생 이상의 자연림은 8단계다. 8단계부터 개발행위가 제한된다. 9단계는 50년 이상인 자연림이고 10단계는 수십 년 된 자연림이 울창한 숲에서 주로 발견되는 고산습지가 해당된다. 12줄기의 계곡에 차디찬 물이 사계절 풍부하고 20곳이 넘는 늪이 분포하는 산이라면 당연히 보존해야 한다. 경상남도 양산시에 위치한 천성산이 그렇다. 환경부가 생태계보전지역과 습지보전지역으로 묶을 수밖에 없었던 천성산은 3개의 단층대가 지나가면서 암석을 흔들어놓아 곳곳에 파쇄대가 형성돼 있다. 산세가 비록 좁아도 계곡에 맑은 수량이 넘쳐흐르는 이유가 거기에 있다고 전문가들은 증언한다. 그 천성산에는 멸종 위기에 처한 꼬리치레도롱뇽을 비롯한 수많은 동식물이 자신의 생명을 의탁하고 있다. 지율스님이 산감으로 있는 천년고찰 내원사의 신도와 천성산을 찾는 시민들도 그렇다.


교통비 더 들여 20분 빨리 도착한 만큼 승객은 부산 친구를 반갑게 만나거나 쉬지 못한다. 느림을 혐오하는 산업사회는 일을 20분 더 요구할 따름이다. 산을 우회하지 않고 터널을 뚫으려면 길이를 최소화해야 옳다. 그런데 20킬로미터 가까운 터널로 천성산 줄기를 꼬치 꿰듯 종축으로 뚫어야 할까. 철도공단에서 내세우는 최신공법은 돌이나 물이 터널 안으로 떨어지지 않게 파쇄대를 관통할 수야 있겠지만, 억겁의 세월을 지킨 천성산의 계곡과 늪은 보존될 수 있을까. 터널의 콘크리트는 기껏해야 200년을 견디겠지만 사람보다 먼저 깃든 천성산의 꼬리치레도롱뇽은 어떻게 될까. 지율스님은 도롱뇽으로 상징할 수 있는 자연의 생명권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몸을 던졌다.


소송은 성인만 가능하다는 법리는 20년도 안 된 기업에게 기회를 준다. 기업은 무조건 성인인가. 기업을 성인인 변호사가 대리하는 까닭이란다. 그렇다면 새만금간척사업지역에 8천년 이상 살아온 백합과 주꾸미를 비롯한 숱한 어패류의 생명은 누가 보호해야 하나. 억겁의 성상을 지킨 점봉산의 연어, 열목어, 어름치를 비롯한 숫한 생명은 누가 지켜주어야 하나. 점봉산 이상 오랜 풍상을 감내하며 꼬리치레도롱뇽과 계곡산개구리를 비롯한 숱한 생명들을 품어온 천성산은 누가 보존해야 하나. 사람보다 먼저 이 땅에 깃든 자연의 생명들은 무생물인 기업과 달리 법리를 몰라야 하나. 우리 법원은 우이령보존회에서 점봉산의 생명을 대리한 소송을 외면했다. 18세 미만인 다음세대들과 환경단체가 새만금간척사업 갯벌에 서식하는 생명을 대리한 두 번의 소송에 이어 지율스님과 40만 명이 넘는 도롱뇽의 친구들이 천성산이 품은 생명을 대리한 소송도 거듭 외면했다. 이 땅의 법원은 원고가 될 자격이 없다는 빛바랜 법리를 들고 나온다. 이른바 ‘당사자 적격’이다.


염소 방목을 막아 하와이 섬의 희귀 새 빠리아의 생존권을 지키고, 캘리포니아 숲의 벌채를 막아 대리석무늬바다오리의 번식권를 보장한 성과는 사람이 자연의 권리를 대리하는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거대한 나무와 우는토끼의 소송을 받아들인 외국의 법원들은 당사자 적격 따위를 운운하기 않는다. 자연을 대리하는 사람의 의견을 듣고 충실히 심리한다. 영어가 익숙하지 않아 국제법원에서 불이익을 받는다면 담당법관은 몹시 억울할 것이다. 그런데 돈 많은 기업에 각별한 우리 법원은 아직도 자연을 대리하는 소송을 외면한다. 우리의 법리는 언제나 생명의 소리에 귀를 기울일 수 있을까. (환경미디어, 2006년 5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