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11. 5. 8. 00:55

 

자연에 대한 존경심 회복을 운동 목표로 하는 환경단체 풀꽃세상을 위한 모임은 해마다 보전해야 할 자연에 풀꽃상을 드린다. 2006년 그 단체는 풀꽃상 본상을 자전거에 드렸다. 비록 자연물은 아니지만, 자연과 사람을 가장 부드럽게 이어주는 공산품이므로 자전거에 풀꽃상을 드린 그 환경단체의 선정 이유를 들어보자.

 

자전거는 자동차나 오토바이처럼 공간을 난폭하게 대하지 않고, 풍경의 일부가 되어 세상을 겸손하게 바라보게 만듭니다. 더러 방귀를 뀌는 개인적인 사정 외에는 대기를 오염시킬 일이 전혀 없고, 정기적인 대인대물 보험료를 납부해야 하는 쓸데없는 지출을 하지 않아도 되고, 운동부족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일찍 떠날 염려가 거의 없는, 인류가 만든 공산품 중에 가장 아름다운 발명품입니다. 달리다가 문득 한 발은 페달에, 한 발은 대지에 굳건히 딛고 서서 지나가는 이웃에게 밥 먹었니?” 하고 물을 수 있는 자전거는 사람과 사람을 정으로 연결시키기까지 합니다. 풀꽃세상은 이 나라의 모든 사람들이 지금보다 더 자주 자전거를 타기 바라는 마음에서 제8회 풀꽃상을 자전거에게 드립니다.”

 

우리나라 제일의 자전거 모범도시라는 이유로 경북 상주시가 당시 특별상을 받았는데 사실 우리나라에서 자전거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시는 드물다. 자전거도로와 관련 편의시설이 조금씩 늘고 있지만 아직 자전거에 대해 양보하고 배려하려는 운전자의 마음가짐이 부족한 게 사실이다. 그러니 그저 운동 삼아 식구들과 안전한 공간에서 잠시 페달을 밟을 뿐이다.

 

국토해양부는 경인운하 양측을 따라 폭 5미터 이상의 자전거도로를 부설해 기존 한강의 자전거도로와 연결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20킬로미터의 자전거도로가 운하 양측에 부설되면 수도권의 주요 하천의 자전거도로에서 두서너 시간이면 인천에서 낙조도 즐기고 회도 곁들일 수 있는 레저와 여가문화의 획기적 변화를 만끽할 수 있다는 식으로 기대를 부풀렸다. 이제 그 운하의 인천 쪽 터미널에 횟집을 잔뜩 유치할 일만 남은 셈인가.

 

지난 달 중순, 상주시에서 열린 자전거 축전 개막식에 참석한 대통령은 자전거 산업과 자전거 이용을 녹색성장의 중요한 요소로 언급하면서 “4대강이 다 되고 나면 4대강 유역에 전부 자전거길이 생긴다.”고 밝히고 상주에도 100만 명 이상의 외국 관광객이 방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인근 4대강 사업의 낙동강 구간에서 노동자 2명이 사망한 지 불과 3시간이 지난 뒤 가진 축전 개막식에서 자전거 동호회와 네덜란드 대사를 포함한 내외빈이 1킬로미터를 달리며 대통령은 활짝 웃었지만, 100만의 외국 관광객들이 왜 상주까지, 무엇을 타고 올지 일체 설명하지 않았다. 차라리 선동이었다.

 

자전거 이용이 활발한 유럽과 일본의 많은 시민들은 일상생활에서 주로 이용한다. 그러니 마을을 벗어나지 않는다. 물론 작심하고 자전거로 여행을 즐기는 이가 없는 건 아니지만 전체 이용자의 일부에 지나지 않지만, 그런 자전거 여행은 마을과 도시 내에 편리하고 안전한 자전거도로가 구비돼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우리처럼 마을에서 이용하기 불편한 상태에서 먼 도시와 관광지를 잇는 자전거도로는 고급 자전거를 소유하는 극히 일부 동호인의 잔치에서 그칠 공산이 크다.

 

자동차를 대신할 수 있어야 하므로 자본이 생각하는 성장과 거리가 있는 자전거는 누구나 쉽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하는데, 마을을 벗어나는 자전거도로는 진정한 녹색과 거리가 있다. 출퇴근은 직장이 가까울 때나 가능한 일이다. 장거리를 위한 고가의 경량 자전거는 위화감을 일으키기 십상이고, 30분이 넘는 자전거 이용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레저를 위해 4대강 유역을 파헤치고 유기농단지를 매립하는 자전거도로는 토건족의 이익을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

 

자전거는 마을에서 이웃을 이어주는 마음의 도구여야 한다. 생태계를 파괴하고 이웃 사이의 위화감 유발시킬 자전거도로는 자전거의 존재가치를 위배할 따름이므로 예산이 있다면 마을의 자전거 문화부터 고양해야 한다. (기호일보, 2011.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