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세태의 소셜 마케팅

시사 정보(기술발전, 세계화, 사회변동) 큐레이션

★★CBS 노컷뉴스 "박근혜 대통령, '지금 우리공화당 체제론 총선 어렵다'" 보도...우리공화당은 전면부인★★

댓글 19

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2019. 10. 25.

CBS 노컷뉴스 "박근혜 前대통령, '지금 우리공화당 체제론 총선 어렵다'" 보도...우리공화당은 전면부인

펜앤드마이크 2019.10.25 심민현 기자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3756

 

CBS 노컷뉴스, 복수의 정치권 관계자 말 인용해 '우리공화당 향한 경고성 메시지' 보도

유영하 변호사-우리공화당 측, 해당 보도 전면 부인..."사실이 아니다"

정치권 일각, 보도의 사실 여부 떠나 박 前대통령의 영향력 다시 한 번 실감했다는 반응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근 우리공화당을 향해 "지금 우리공화당 체제론 총선을 치르기 힘들다"는 취지의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다는 한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통령 측근으로 꼽히는 유영하 변호사와 우리공화당 측은 해당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다만 이번 보도의 사실 여부를 떠나 박 전 대통령이 우파 진영에 여전히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걸 입증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CBS 노컷뉴스는 24일 복수의 정치권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측근을 통해 우리공화당에 이 같은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당내 핵심관계자는 CBS에 "박 전 대통령이 최근 '지지율도 침체 상태고, 현역 의원도 더 이상 들어오지 않는 우리공화당으로 선거를 치르기 힘든 상태'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는 걸 들었다"고 말했다.

 

CBS는 또 다른 정치권 핵심 관계자도 "박 전 대통령이 '지금의 우리공화당으론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걸 들었다"며 "보수진영 대안정당으로 우리공화당을 생각했지만, 자신의 명예회복과 탄핵의 부당성을 알리기엔 당 분위기가 쇄신이 안 되는 것 아니냐는 뜻으로 이해됐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는 CBS에 "박 전 대통령이 우리공화당에 경고성 메시지를 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우리공화당 역시 "박 전 대통령이 우리공화당에 메시지를 전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오경훈 우리공화당 사무총장은 "우리공화당 핵심 당사자들이 모두 부인하는 내용을 확인된 사실인 것처럼 보도하는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는 추측성 과장보도에 불과하다. 우리공화당에 대한 어떠한 흠집내기와 이간책동도 우리공화당의 전진을 막을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치권 일각에선 이번 CBS 보도로 박 전 대통령의 영향력을 다시 한번 실감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 하나에 우파 진영이 술렁이는데, 박 전 대통령이 내년 총선 전 출소하거나 옥중 혹은 병상에서 자신의 입으로 직접 정치적 메시지를 내놓는다면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입'을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이 온전히 '우파 통합'을 강조한다면 한국당으로선 총선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고, 반대로 우리공화당에 힘을 실어주면서 '한국당 심판론'을 언급한다면 난처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