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세태의 소셜 마케팅

시사 정보(기술발전, 세계화, 사회변동) 큐레이션

■■황교안 우파대통합 제안에 유승민 "탄핵의 강 건너야"...우리공화당 "'탄핵 무효' 답도 못하면서"■■

댓글 8

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2019. 11. 6.

황교안 우파대통합 제안에 유승민 "탄핵의 강 건너야"...우리공화당 "'탄핵 무효' 답도 못하면서"

펜앤드마이크 2019.11.06 한기호 기자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4300

 

유승민 "보수 근본적 재건 대화라면 진정성 있게 임할 것" 여지...공화당 "허망한 말만 떠들어, 黃리더십 한계"

 

집권여당 원내대표 시절부터 '배신의 정치' 논란을 겪어온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6일 "자유한국당이 제가 제안한 보수 재건의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자료를 내 "저는 이미 보수재건의 원칙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고 제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분열의 요소들을 정치적 대의(大義)의 큰 용광로 속에 녹여내는 실천에 나서야 한다"며 "자유우파의 모든 뜻 있는 분들과 함께 구체적인 논의를 위한 통합 협의기구의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힌 데 따른 반응이다. 이번 기자회견은 사실상 황교안 대표 측에서 먼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성·반대 측을 불문하고 통합에 나서자는 것으로 풀이되며, "자유우파 빅텐트"를 제안하면서는 한국당 해체-통합 재편 가능성을 포함한 방침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유 의원은 "개혁적 중도보수 신당을 추진하겠다는 '변혁(바른미래당 非당권파 모임)'의 계획과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자신의 노선을 피력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동안 저와 황교안 대표 사이에는 직접 대화는 없었다"고 황 대표의 기자회견 내용을 일부 부인하면서도 "몇몇 분들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전해들은 바는 있었지만 합의된 것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보수를 근본적으로 재건하는 대화라면 진정성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왼쪽부터) 우리공화당 CI,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우리공화당 및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연합뉴스)

 

이날 황 대표가 "직간접적인 논의들을 나눴다"고 전한 또 다른 주체인 우리공화당에서는 "우파 대통합을 말하는 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불법조작사기 탄핵'으로 무너진 대한민국 법치와 자유민주주의 체제 복구부터 하는 것이 첫 순서"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5시30분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당 지도부가 참석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을 내쫓은 당으로서, 불법사기 탄핵으로 대한민국 법치와 자유민주주의가 파괴된 상황에 대해 입장 정리를 하지 않은 채 무조건 '자유우파' 대통합이라는 허망한 말만 떠들고 있다"며 "'탄핵무효이다' 대답 하나 하지 못하는 자유한국당에는 답이 없다. 미래가 없다. 우파 대 통합이 없다"고 비난했다.

 

우리공화당은 황 대표를 겨눠서도 "리더십의 한계는 이미 모두 드러났다"고 평가절하한 뒤, "대한민국 건국 71년의 역사에서 이 사상 최대의 위기를 역전의 기회로 만드는 건 바로 우리공화당"이라며 "조원진 공동대표, 홍문종 공동대표와 함께 우리공화당의 수십만의 강력하고 독립적이고 자발적인 민초 당원들이 바로 대한민국의 최대 위기를 조국 통일의 최대 기회로 역전시킬 것"이라고 통합론과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공수처법 저지를 위해, 박 전 대통령의 무죄석방, 구출을 위해! 우리공화당과 함께 태극기의 깃발 아래 다 함께 투쟁하자!"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