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배세태 2020. 2. 22. 09:46

미 육∙해∙공 장관 “동맹, 국방 전략의 핵심…우주군∙장거리정밀타격 등 집중”

VOA뉴스 2020.02.21 오택성 기자

https://www.voakorea.com/korea/korea-politics/defense-strategy

 

21일 미국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미 국방부 육, 해, 공 장관이 참석한 안보 토론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진행을 맡은 캐슬린 힉스 CSIS 국제안보프로그램 소장과 라이언 매카시 미 육군장관, 바바라 바렛 공군장관, 토마스 모들리 해군장관 대행. 사진 제공: CSIS/Flickr.

 

미국의 육군과 공군, 해군 장관이 한 목소리로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각 군의 핵심 기술로는 우주 기술과 장거리 미사일 정밀 타격 능력 등이 꼽혔습니다.

 

<중략>

 

미 국방부 육군과 공군, 해군 장관이 미국 국방 전략의 핵심은 ‘동맹’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21일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미국의 국방 전략과 프로그램 등을 논의하는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바바라 바렛 미 공군 장관입니다.<중략>미국 국방 전략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동맹이며, 만약 미국이 전 세계와 맞서 싸운다면 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반드시 동맹과 동반자들이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바렛 장관은 구체적으로 미-한 동맹에 대해선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 다자 동맹 외에도 양자 동맹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중략>미국은 양자 동맹국들이 있고 미국은 동맹국에, 동맹국은 미국에 의지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런 관계가 힘을 주고, 군인들을 살릴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스 모들리 해군 장관 대행은 미국은 혼자 싸울 수 없고 혼자 싸우지 않을 것이며 그리고 혼자서 이기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략>

 

또 이날 토론회에서는 각 군의 핵심 기술 분야로 우주군 분야와 정밀 타격 능력 등이 꼽혔습니다. 바렛 공군 장관은 미 공군의 최대 관심 분야로 우주군(Space Force)을 꼽았습니다.<중략>우주는 대부분 거의 보이지 않는 분야이지만 사실은 어디에나 있는 것으로 모두가 사용하고 있고 우주 없이는 살아갈 수 없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우주야말로 방어를 위해 관심을 집중해야 할 분야라고 강조했습니다.

 

<중략>

 

라이언 매카시 미 육군 장관은 육군의 ‘결정적인 기술(game changer)’은 장거리 미사일의 정밀 타격 능력이라며, 이것이 육군의 최우선 순위 분야라고 말했습니다.<중략>매카시 육군 장관은 접근 불가 지역에 대한 우위를 차지할 수 있기 때문에 이 분야가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중략>비행기나 배를 이용해 접근할 수 없을지라도 장거리 미사일 타격을 통해 해당 지역을 차지할 수 있다는 겁니다. 매카시 육군 장관은 남중국해나 북동 유럽 지역을 이에 해당하는 지역의 예로 들었습니다.

 

모들리 해군 장관 대행은 해군에 있어서 디지털 현대화 작업이 핵심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분야는 민간 부분에 적어도 15년 이상 뒤처진 분야라며, 이에 대한 집중과 개발을 통해 해군의 준비 태세와 대응 속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하전략

※이승만 대통령과 한미상호방위조약

주님께서 대한민국에 준 가장 큰 축복은 이승만을 통한 건국의 역사,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이끌어낸 역사이다.. 자유민주주의가 존립하기 불가능해 보이는 사막의 토양에 인간적 사고에선 존재 불가능한 샘물을 터뜨려 강을 만든 역사이다.

요즘은 이승만 대통령이 그 숱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후대를 위해 끝까지 강력하게 밀어붙여 만들어놓은 한미동맹이 없었으면 어떻게 살았겠나 싶다. 대한민국의 대통령과 정부를 믿을 수 없음에도 미국 정부와 주한미군이 있어 아직 버틴다는 느낌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