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배세태 2020. 2. 26. 12:05

[JBC의 눈]박근혜 대통령 명예와 친박신당

JBC까 2020.02.26 정병철 대표

http://www.jbcka.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21

 

 

사무라이는 일본 봉건 시대의 무사(武士)다. 사무라이가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이 ‘명예’와 ‘충성’이다. 사무라이들의 이상은 자신이 모신 영주에 대한 경호와 전장의 지휘관에 대한 충성으로 실현된다. 사무라이가 영주에 대한 명예를 실추시키면 자결로 생을 마감한다. 이것을 이해하기 힘들겠지만 자결은 주군에 대한 충절의 기본이요, 명예를 지켜주는 마지막 선택이다.

 

일본 사무라이는 국가에 충성하는 것이 아니라 주군에 충성한다. 요즘 우리 사회에 주군이라는 말은 잘 사용하지 않지만 정치권에서 간간이 쓰인다. 가신이나 측근들이 자신이 모시는 거물 정치인을 주군이라 부른다. 대개 측근들이 잘못을 하면 "주군을 지키지 못했다" 든가 "주군을 뵐 낯이 없다"는 식으로 통탄하기도 한다.

 

어제(25일) 친박신당이 출범했다. 축하한다. 친박신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성을 따와서 ‘친박신당’이라는 당명을 정했다. 아마도 이들에게 주군은 박 대통령 일 게다. 이날 창당대회는 우한코로나로 인해 국회서 하지 못하고 여의도 친박신당 사무실에서 개최되었다.

 

이를 본 사람들은 “이날 참석한 사람들이 당원보다 유튜브들이 더 많았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정당이 창당되면서 당직자와 유튜브만 보이는 것도 중국 폐렴이 불러온 이색적이고 낯선 풍경이다.

 

친박신당 측은 “코로나로 인해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이 장면을 보는 내내 얼굴이 화끈 달아올랐다.박 대통령을 주군으로 해서 하는 창당대회에 어쩜, 그렇게 국민 참여가 저조할까. 지난 20일 부산, 대구 시도당 창당대회 때도 그렇고, 지난 21일 홍문종 의원 지역구 의정부에서 개최된 경기도당 창당대회 때도 좌석을 채우지 못했다.

 

일각에선 오히려, 우한 코로나가 그나마 친박신당 창당 자존심을 추켜세웠다고 한다. 창당대회 행사를 국회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는데 국민 참여가 저조해서 좌석이 텅텅 비었다면 얼마나 비참했을까라며 가슴을 쓸어내린다.

 

지난 1월 14일 의정부에서 열린 홍 의원 출판기념회는 발디딜 틈이 없었다. 필자는 만석이라 앉지도 못하고 복도에서 서성거렸다. 하물며, 박 대통령 이름을 내건 친박을 창당하는 데 그처럼 국민 참여가 저조할 줄은 예상못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대선때 과반수인 51.6%(1,100만표) 득표율로 당선됐다.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 0.1%도 참여 하지 않았다. 공연과 행사의 성패는 관중이다. 신당 창당대회 성패는 국민참여도다. 국민참여가 저조한 것은 흥행에서만큼은 실패한 것이다.

 

지난 12월1일 여의도 국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래를향한전진4.0 창당대회도 좌석이 꽉 차고 미어터졌다. 지난 1월31일 백범기념회에서 열린 자유통일당 창당대회는 말 할 것도 없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식에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 일대 교통이 마비된다. 김대중 전 대통령 추모식에도 많은 지지자들이 몰려온다. 죽은 자들의 추모식도 이렇는데 박 대통령을 사령관으로 모신 친박신당 창당식이 그렇게 썰렁해서야 되겠는가.

 

박 대통령 이름을 내건 정당 창당대회라면 많은 국민의 참여와 지지 속에 열려야 하지 않는가. 이는 박 대통령 명예와 자존심과 직결되는 문제다. 물론 많은 국민이 신당에 참여한다고 해서 그 정당이 성공하리라는 법은 없다. 그러나 정도라는 게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박 대통령을‘우리 총사령관’(이규택 전 의원), 우리 대장·총사령관(홍문종 의원) 이라고 호칭했다. 사령관, 대장에 대한 예우가 이 정도인가.

 

많은 자유 우파인사들은 박 대통령 석방과 탄핵무효를 부르짖고 있다. 다 좋다. 하지만 진정 박 대통령을 위하는 것은 그 분의 명예와 자존심을 먼저 지켜드리는 것이다. 아무리 탄핵무효를 외치지만 박 대통령 명성에 먹칠을 한다면 뭔 소용 있는가.

 

일본 봉건시대 주군은 자신의 명성에 먹칠을 사무라이에게 한번 더 기회를 주기도 한다. ‘적장의 목을 베어 와라’는 최후의 명령을 통해서다.

 

친박신당 창당이 현재는 그럴지언정, 앞으로 문재인 좌파 독재 정권을 끌어내고 박 대통령 석방과 탄핵무효를 이끌어 내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면 국민 관심도가 달라 질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자결하라’는 말은 하지 않겠다. 정계은퇴 하라. 그것이 총사령관 박 대통령 명예와 자존심을 지켜드리는 마지막 도리다.

================

[관련 동영상]

■홍문종 "박근혜 메시지 없다" '사과', 친박신당 창당 당대표 추대...유영하 불참, 이규택 합류

(정병철 JBC까 대표 '20.02.25)

https://youtu.be/NO6_PAWYhnI


  

홍문종 의원이 24일 “앞으로 박근혜 대통령 메시지를 더이상 운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는 홍 의원이 박 대통령 메시지가 없음을 공식 시인 한 것이어서 향후 이를 둘러싼 비난이 고조될 전망이다.

 

홍 의원은 이날 저녁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힌 후 박 대통령 메시지 팔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25일 열린 친박신당 대회에서 홍 의원이 당대표로 추대됐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22일 친박창당과 함께 박 대통령의 옥중 메시지를 곧 발표할 것이라며 몇몇 언론에 알렸다.

■홍문종 의원 "박근혜 대통령 메시지 없다" 대국민 사과
JBC까 2020.02.25 정병철 대표
http://blog.daum.net/bstaebst/41197

- 자신의 유튜브 통해 박 대통령 메시지 팔이 공식 사과
- 앞으로 어떤 경우든 박 대통령 메시지 이야기 하지 않겠다
ㅡㅡㅡㅡㅡㅡㅡ
최근 우리공화당에서 제명된 후 친박신당을 창당한 홍문종 의원이 24일 “앞으로 박근혜 대통령 메시지를 더이상 운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는 홍 의원이 박 대통령 메시지가 없음을 공식 시인 한 것이어서 향후 이를 둘러싼 비난이 고조될 전망이다.

홍 의원은 이날 저녁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힌 후 박 대통령 메시지 팔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홍 의원이 박 대통령 메시지가 ‘구라’임을 시인함에 따라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정치적 한계성과 신뢰성을 동시에 잃었다는 평가다. “홍 의원이 구라쳤다”는 자유진영 인사들의 비난이 들끊고 있다.
※우리공화당에서 2월29일 제명된 홍문종 의원, 오늘(25일) '친박신당' 공식 창당

앞서 홍 의원은 창당대회에 맞춰 박근혜 대통령의 옥중 서신(메시지)을 공개하겠다고 했는데, 지난 24일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서 "제가 불민했다. 친박신당을 위해 무언가를 해 달라고 (박근혜) 대통령을 힘들게 했다"며 이를 철회했다.
■오늘 나폴레홍에서 말하는 홍문종의 '박통 메시지'
일베 '20.02.24 일도천마
https://m.ilbe.com/view/11236252986?page=3&listStyle=list

나폴레홍TV 2월24일
https://www.youtube.com/watch?v=4QWvaXEtfTw

[39분부터~41분까지 내용]
다시는 박통 메시지 운운하거나 메시지 나온다그런 이야기 않겠다고 하네? 이후에는 친박신당 도와주는 인물이 없다고 한탄... 신세한탄 하는거 같아서 47분까지 듣고 끝냈다.
※홍구라 고백

"홍문종이 당을 만들면 박대통령님께서 당연히 메세지 주실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제말이 앞섰습니다"

요점 : 메세지 주실줄 알았는데 없다... 나폴레옹 티비에서 고백... 왕사기꾼 홍구라

출처: 새근성 페이스북 2020.02.24
홍문종의 “구라쇼” 사건을 통해서 새삼 뼈저리게 느낀 점은, jtbc 손석희나 홍준표한테 속은 국민들이 조금은 이해가 간다?!
※가로세로연구소의 제보자 이규택 전 의원!
일베 2020.02.25 꿈에도소원은북폭
https://m.ilbe.com/view/11236496372

홍문종의 "박근혜 메세지" 껀으로 가세연에서 보수의 성지 대구 동성로에 자리잡고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를 공격할때... 나름 제보자가 ㅇㅆ다고 하더니 그사람이 이규택이었네요.

의정부 집회를 다녀 온 직후부터 온 당원들에게 회유한 전화질도 끊임없었습니다(천군만마티비 등)

홍문종이 의정부의 사학비리 본산인 대학도 보여주고 자기는 돈이 무척 많아서 ”우리공화당을 크게 키울수 있다"라고 설득하고 다녔습니다.

박대통령의 명령이니 조대표는 대구로 내려가서 조용히 살라고요. 전화내용 들어보니 우리공화당을 한입에 털어 먹으려는 개수작질이었습니다. 앙꼬없는 찐빵인 사기꾼들의 집합소인 "친박신당"이 박대통령의 이미지를 거덜내는군요.

이규택씨는 '홍구라의 메세지'가 진짜 있다고 믿고 가세연에 "믿을만한 제보자" 역활을 한 이상, 우리공화당에 더 이상 있을수 없는 상태가된것이지요. 박대통령이 그렇게 신당을 말렸건만... 정말 대통령말 안듣는 대통령팔이들이 등장했습니다

이규택씨! 그동안 수고했습니다... 이제 그만 발딲고 집에 가 쉬도 됍니다. 9부 능선을 같이 넘고 막판에 배신자의 길을 걷다니. 정치는 생물이기도 하고.. 선했던 사람을 괴물로 간재비로 만들기도 합니다. 잘 가세요.
친박의 원조 홍문종… '친박 신당 창당' 하면서. 박통 옥중 메세지 공개한다 더니…' 없멌던 것으로사과… 결국 신당창당하면서 거짓, 사기친것!!
박근혜 대통령 파리?!들인 홍문종, 변희재, 가로세로연구소, 최락, 배진, 조덕제. 이규리 등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마케팅 도구로 “박근혜 팔이”한 것에 대해서 박근혜 대통령과 국민께 사죄하고 정계은퇴 및 유튜브 폐솨 등 일체의 활동을 중단하라!!!
인터넷 비즈니스 관련, 다년간(20년 이상) 2만여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여 인터넷에 흐르는 기본적인 '정신, 내용, 원리'를 강도 높게 습득한 경험을 바탕으로 말씀드리자면, 블로그와 SNS(유튜브 등)에 한 투자는 절대로 배반하지 않을 것이다.

소셜에서 만난 친구는 훗날 귀인이 되어줄 것이며, 소셜여행을 하면서 남긴 족적은 미래에 대한 투자라는 것을 머지않아 느끼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