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세태의 소셜 마케팅

시사 정보(기술발전, 세계화, 사회변동) 큐레이션

안철수, 지역구 후보 안내고 비례만 공천… 사실상 미래통합당으로 反文 단일대오 구축

댓글 7

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2020. 2. 28.

안철수, 지역구 후보 안내고 비례만 공천… 사실상 통합당으로 反文 단일대오 구축

조선일보 2020.02.28 김명지 기자

https://m.chosun.com/svc/article.html?sname=news&contid=2020022801363&Dep0=m.facebook.com&utm_source=m.facebook.com&utm_medium=unknown&utm_campaign=news#Redyho

 

"실용·중도 길 가면서도 정권 심판 방법 찾아야⋯ 과감하게 지역구 공천 희생"

"지역구서 野후보 선택해 文정권 심판해야"

 

국민의당 안철수(가운데) 대표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4·15 총선 정책을 발표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4·15 총선에서 지역구 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후보만 공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구 선거에서는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의 지역구 무공천 결정으로 총선 한 달 반을 남기고 반문(反文) 진영의 지역구 후보 단일화가 사실상 이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안 대표는 그동안 "통합당과 연대는 없다"고 해왔지만, 사실상의 선거연대를 결단한 셈이란 것이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구 선거구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했고, 비례대표 선거로 정책 경쟁을 견인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이것이 현실정치에 복귀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폭주를 막고 실용⋅중도 정치를 뿌리내려 정치를 바꿀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지역구에서는) 야권 후보를 선택해서 문 대통령을 심판하고 정당투표는 가장 깨끗하고 혁신적 미래지향적 정당을 선택해서 대한민국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오늘 결정이 총선에서 야권 전체 승리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결심이 있기까지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대표의 이런 결정은 사실상 미래통합당과 선거연대를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역구에서는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 대통령을 심판해야 한다고 밝힌 것은, 유권자들에게 지역구에서 통합당 후보를 찍어달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바른미래당에서 제명된 안철수계 의원들이 최근 통합당으로 속속 합류하고 있다. 안 대표가 "결심을 하기까지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고 한 점도,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단일대오를 형성해야 한다는 야권 통합론을 끝까지 무시하기는 어려웠다는 점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 필요성을 전보다 더 강조했다. 그는 "실용 중도 정치가 한국정치를 바꾸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 분들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먼저 현 정권의 역주행을 막아내야 한다고 말한다"고 했다. 그는 또 "코로나19를 대처하는 심각한 무능, 안이함 앞에서 정권 심판이 우선이니 힘을 합쳐달라는 요청이 더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실용·중도 정치의 길을 가면서도 정권 심판을 할 방법을 찾아야 했고, 국민의당이 과감하게 지역구 공천을 하지 않는 희생, 결단으로 이 두 가지를 이룰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최근 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안 대표와의 통합·연대를 논의하기 위해 "안 대표를 직접 접촉해보겠다"고 했다. 이에 안 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통합·연대는 없다"고 해온 그간의 입장과 달리 "김 위원장을 못 만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이 때문에 안 대표도 통합당과 연대 문제를 논의해보는 쪽으로 생각을 바꾼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와 관련, 안 대표와 김 위원장 사이에서 메신저가 가동됐고 그 결과 안 대표가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는 식으로 연대의 물꼬를 튼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안 대표는 특히 이날 회견에서 "함께 하는 의원들에게 부담갖지 말고 정치 진로를 결정하라고 했다"며 "팔 다리를 떼내는 심정이었지만, 유능한 정치인들이 뜻을 펼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내가 할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안철수계 의원들의 통합당 합류를 막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당이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한 것은 결국 4월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는 통합당 후보를 찍어달라는 메시지란 것이다. 한편으로는 지역구 선거를 완주할 후보를 현실적으로 내기 어려운 상황도 감안한 결정이란 말도 나온다.

==============

[참고요]

※안철수 측근들, 무더기 미래통합당으로!

 

두번째 '국민의당' 창당과 함께 "오렌지 혁명"을 선언했던 안철수 대표가 28일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고 파격적인 선언을 했다... 비례정당으로 선거을 치른다고 한다.

ㅡㅡㅡㅡㅡㅡㅡㅡ

국민의당이 27일 공식 정당으로 등록됐다. 중앙당 창당 이후 4일 만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국민의당이 정당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