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세태의 소셜 마케팅

시사 정보(기술발전, 세계화, 사회변동) 큐레이션

[박근혜 대통령 격노의 두 번째 메시지]사탄파 정당에게 “두 번 칼질 당했다”…유영하 컷오프에 거센 반발

댓글 6

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2020. 3. 18.

박근혜 “두 번 칼질 당했다”…유영하 컷오프에 거센 반발

JBC까 2020.03.18 정병철 대표

http://www.jbcka.com/news/articleView.html?idxno=10510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메시지를 공개하는 유영하 변호사.

 

박근혜 대통령이 본인의 법률대리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미래한국당에서 컷오프(공천배제) 당하자 격노했다는 주장이 나왔다.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는 18일 유 변호사가 공개한 박 전 대통령 발언이라며 이 같은 주장을 소개했다.

 

유 변호사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일 공개된 자신의 자필 편지를 언급하며 “나라를 위해 통합의 메시지를 낸 것이 무위로 돌아간 것 같다. 최대한 절제하면서 나라를 위한 길이라 생각해 통합 메시지를 냈던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이어 “도와주려는 카드를 능욕당한 것이라서 이 효과는 소멸된 것 아닌가 생각된다. 두 번 칼질을 당한 것이다. 사람들이 어쩌면 그럴 수 있느냐”고 격노했다고 유 변호사는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은 수감 뒤 첫 공식 입장문이던 자필 편지를 통해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기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태극기를 들었던 모두가 하나로 힘을 합쳐주실 것을 호소드린다”며 보수 야권의 결집을 요청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자유공화당, 친박신당 등 보수 군소정당과 연대 의사를 밝히지 않고, 유 변호사까지 공천을 받지 못하자 이를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튜브 영상에 출연한 강용석 전 의원은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구체적인 표현이 있었지만, 그 부분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인간적·정치적인 배신감을 표현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유 변호사는 최근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국론 분열’ 등의 이유로 최종 명단에 들지 못했다. 유 변호사는 조만간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

[관련 동영상]

■도대체 유영하 변호사가 뭐길래, 박근혜 유 변호사 공천 제외 거센 반발

(정병철 JBC다/JBC까 대표 20.03.18)

https://youtu.be/kb-CGreXjCQ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신의 법률 대리인인 유영하 변호사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배제를 두고 “도와주려는 카드를 능욕당했다. 두 번 칼질을 당한 것”이라며 거세게 반발한 것으로 18일 전해졌다. 유 변호사는 지난 17일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하며 이런 말을 들었다고 이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