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세태의 소셜 마케팅

시사 정보(기술발전, 세계화, 사회변동) 큐레이션

미래통합당 '세월호 텐트' 발언...차명진(경기 부천병) 후보 제명 예정

댓글 7

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2020. 4. 8.

■[단독] 통합당 '세월호 텐트' 발언 차명진 후보 제명

조선일보 2020.04.08 최승현 기자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521995

 

김종인 "공직자 후보자 입에서 나왔다고 믿을 수 없는 말"

차명진 "언론보도를 인용한 것인데 어떻게 문제가 되나"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가 8일 경기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차명진 후보에 대해 제명 조치를 결정했다. 통합당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차 후보가 최근 후보자 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 관련해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부적절한 표현을 한 사실이 확인돼 제명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경기 부천병에 출마했던 차명진 전 의원/조선DB

 

차 후보는 최근 OBS 주최 토론회에서 본인의 지난 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막말 논란을 빚었던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며 “국민의 동병상련으로 국민성금 다 모아서 만든 세월호 텐트에서 있지 못할 일을 벌인 자들을 향해서 그런 얘기를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차 후보는 ‘○○○ 사건’이라는 표현을 하기도 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숙하기는 커녕, 박근혜 전 대통령, 황교안 대표를 마치 세월호 주범인 것처럼 몰아치는 사람들, 그리고 그것을 이용해서 권력을 장악한 자들에게, 저는 따끔하게 일침을 가한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 선대위측은 “차 후보의 발언 내용은 사실 여부를 따질 문제가 아니라 우선 세월호 유가족 전체에 대한 모독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을 해서 빠른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해당 토론회 방송은 이날 오후로 예정돼있다.

 

차 후보는 지난해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유가족을 겨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했었다. 당시 논란이 일자 자유한국당에서는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 조치를 했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공직후보자 입에서 나왔다고 믿을 수 없는 말로, 예정된 방송 이전에 제명을 조치하라고 당에 지시했다”며 “정권심판의 국민여망을 담아내기 위해 전국에서 노력하고 있는 통합당 후보자들에게 큰 분노를 안긴 개탄스러운 발언”이라고 했다.

 

차 후보는 본지 통화에서 “언론에 나온 기사 내용을 언급한 것일 뿐이며 일부 좌파 세력이 세월호 텐트를 성역시하면서 박 전 대통령이나 황 대표를 공격하는 것에 대해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며 “이게 어떻게 논란이 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앞서 통합당은 30,40과 노인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 논란을 빚었던 김대호(서울 관악갑) 후보를 제명했었다.

 

■굴종야당' 통합당, 김대호 후보 이어 차명진 부천병 후보도 '세월호 텐트 OOO' 발언 이유로 제명

펜앤드마이크 2020.04.08 한기호 기자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93

 

토론중 상대후보에 언론보도 들어 "혹시 OOO 사건이라고 아시나" 물었다고...지역구 후보 2명째 내친 초유 사태

 

사진출처=차명진 미래통합당 제21대 총선 경기 부천시병 후보 페이스북

 

미래통합당이 제21대 총선 경기 부천시병 후보인 차명진 전 의원을 8일 지역구 후보자간 TV토론회 중 '세월호 텐트 ○○○' 의혹을 폭로했다는 이유로 제명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차명진 부천병 후보에 대한 제명 조치를 결정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차 후보가 최근 후보자 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 관련해 언론보도를 인용하며 '부적절한 표현'을 한 사실이 확인돼 제명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 중앙당 윤리위원회에서 제명 확정을 의결할 것으로 보인다.

 

..이하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