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세태의 소셜 마케팅

시사 정보(기술발전, 세계화, 사회변동) 큐레이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올해 7월27일 한국전 참전용사 정전기념일 선포

댓글 1

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2020. 7. 25.

트럼프 대통령 올해 7월27일 한국전 참전용사 정전기념일 선포
VOA 뉴스 2020.07.25 함지하 기자
https://www.voakorea.com/korea/korea-politics/trump-proclamation-korean-wa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7월27일을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선포했습니다. 한국전쟁에서 미군 3만6천 명 이상이 목숨을 잃은 사실 등을 강조하며, 미국인들이 적절한 기념식과 행사를 통해 이날을 엄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전 정전협정이 맺어진 7월27일을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선포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발표한 포고문에서 “67년 전 오늘, 한반도 공산주의 확산을 막기 위해 3년 넘게 이어진 잔혹한 전투 끝에 비무장지대(DMZ)를 따라 총성이 멈췄다”며, 자유를 수호하고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가치를 지키기 위해 싸운 평범한 미국인들의 흔치 않은 용기와 희생을 기억하기 위해 잠시 멈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올해는 한국전 발발 70주년을 맞이하는 해”라고 지적한 뒤 “한반도에서 자유와 민주주의가 위협받았을 때 200만 미국인들은 그들의 고향을 떠나, 우리 조국의 군복을 입고, 나라의 부름에 응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미군 참전용사들은 경기도 연천 일대인 ‘폭찹힐’과 ‘단장의 능선’, ‘지평리’, ‘부산’, ‘장진호’를 비롯해 좌표나 언덕의 고도만으로 알려진 곳에서 그들의 결의를 시험 받고, 평가받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밝혔습니다. 또 이들 개개인은 전 세계 미국의 동맹국에서 온 수만 명의 연합군 병력과 함께, 피를 흘렸고, 죽었으며, 실종되고, 끔찍한 포로생활로 고통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무더위와 뼈에 사무치는 추위, 계곡과 험준한 산등성이를 묻어버리는 깊은 눈과 같은 험악한 상황 속에서도 완강한 적들을 물리치기 위해 이러한 희생을 치렀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 DC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에 새겨진 ‘자유는 거저 주어지는 게 아니다’라는 문구를 인용한 뒤, 한국전에서 미군 3만6천 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10만3천 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으며, 8천 명에 가까운 실종자를 냈다는 사실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국에 대해선 전쟁 여파로 한 때 소멸됐던 나라지만, 지금은 세계에서 가장 활기차고 역동적이며, 경제적으로 번영한 민주주의 국가 중 하나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미군은 계속해서 한국군과 함께 자랑스럽게 복무하고 있으며, 전쟁과 공통의 자유에 대한 사랑, 우정의 깊은 유대로 맺어진 이 같은 철통 같은 동맹은 아시아와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7월27일을 한국전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선포하면서 “모든 미국인들이 적절한 기념식과 행사를 통해 이날을 엄수하는 방식으로 우리의 훌륭한 한국전 참전용사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년 7월27일을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선포하는 포고문을 발표해 왔습니다. 지난해 포고문에서 현직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남북 군사분계선을 넘은 사실을 강조하고, 2018년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언급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포고문에선 별도로 북한 문제를 언급하진 않았습니다. 

..이하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