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세태의 소셜 마케팅

시사 정보(기술발전, 세계화, 사회변동) 큐레이션

"탈북민이 개성에 코로나를 집단감염시켰다" 北 김정은 직접 주장...왜? 어떻게?

댓글 2

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2020. 7. 26.

"탈북민이 개성에 코로나를 집단감염시켰다" 北 김정은 직접 주장...왜? 어떻게?
펜앤드마이크 2020.07.26 성기웅 기자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4029

노동신문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 의심 월남 도주자 3년 만에 불법 귀향"...정치국 비상회의 열려
개성시 완전 봉쇄 및 구역·지역별 격폐...개성시 경유자들 철저히 조사
김정은 "치명적이며 파괴적인 재앙 초래...책임 부대 엄중한 처벌 적용"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했다고 주장하며 개성시 경유자들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개성시 봉쇄를 지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며 이와 관련된 정치국 비상회의가 열렸다고 26일 보도했다. 3년 전 한국에 온 탈북민이 한국에서 코로나에 감염된 후 지난 7월 19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다는 것이다. 

신문은 "불법 귀향자의 상기도 분비물과 혈액에 대한 여러 차례의 해당한 검사를 진행했다"며 "악성비루스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그를 철저히 격리시키고 지난 5일간 개성시에서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들과 개성시 경유자들을 철저히 조사장악하고 검진·격리조치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노동신문은 김정은이 관련 보고가 올라온 직후인 지난 24일 오후 개성시를 완전 봉쇄했고 구역·지역별로 격폐시키는 '선제적인 대책'을 취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개성시에 치명적이며 파괴적인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조성된 것"이라며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했다.

정치국 비상확대회의에서 김정은은 "지난 6개월간 전국적으로 각 방면에서의 강력한 방어적 방역대책들을 강구하고 모든 통로들을 격폐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내에 악성비루스가 유입되였다고 볼 수 있는 위험한 사태가 발생했다"고 지적하며 보다 강력한 비상방역체계를 주문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비상사태에 직면한 현실을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비상방역지휘부의 지휘에 하나와 같이 절대복종하고 움직이는 질서를 유지하며, 각급 당조직들이 자기의 기능과 역할을 완벽하게 발휘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정은은 이날 당 중앙 군사위원회가 사건발생에 책임이 있는 부대에 대한 집중 조사결과를 보고받고 엄중한 처벌을 적용하며 해당한 대책을 강구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 방역을 앞세워 전 주민에 대한 통제와 감시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