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세태의 소셜 마케팅

시사 정보(기술발전, 세계화, 사회변동) 큐레이션

●미국 전문가들 “북한, 한동안 비핵화 협상 언급 없을 것…핵 포기 의지 없다는 또 다른 표현”

댓글 0

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2020. 7. 29.

“북한, 한동안 비핵화 협상 언급 없을 것…핵 포기 의지 없다는 또 다른 표현”
VOA뉴스 2020.07.29 김시영 기자
https://www.voakorea.com/korea/korea-politics/dprk-nuke-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회 전국 노병대회에서 '자위적 핵 억제력'을 강조했다.

자위적 핵 억제력을 강조한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과 관련해 북한이 한동안 비핵화 협상에 대한 언급이 없을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습니다. 북한이 핵 포기 의지가 없다는 또 다른 표현이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국전쟁 정전협정 67주년이었던 27일,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이 땅에 더는 전쟁이라는 말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카네기국제평화재단의 케이트린 보토 아시아프로그램 연구원은 28일 VOA에, 김 위원장의 발언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라며, 북한이 오랫동안 견지해 온 입장을 다시 언급한 것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핵을 안전 보장 수단으로 여겨 왔으며, 이 점이 오랫동안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정당화한 구실이었다는 겁니다. 보토 연구원은 김 위원장이 향후 있을 수 있는 협상을 염두에 두고 북한의 강력한 핵 프로그램의 가치를 강조한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클린트 워크 스팀슨센터 연구원은 이번 김 위원장의 발언이 더 큰 규모의 비핵화 협상에 대한 언급이 한동안 없을 것이라는 또 다른 명백한 신호라고 분석했습니다. 미국이 실제 비핵화 협상에서 보여온 일종의 ‘완고한 태도’가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응할 동기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이유일 수 있다는 겁니다.

브루스 벡톨 미 안젤로주립대 교수는 핵 억제력을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은 북한이 핵무기를 시험할 준비를 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벡톨 교수는 북한이 핵 실험을 할 경우, 미-북간 대화는 없을 것이 명백하다고 말했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김 위원장의 이번 발언이 북한에게 핵 포기 의지가 없다는 또 다른 표현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오래 전부터, 미국이 북한에 적대적 태도를 유지하는 한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온 점을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대북 정책에 대한 이 같은 관점 차이 때문에,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나설 확률은 높지 않다고 내다봤습니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다만 김 위원장이 어느 시점에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도움이 될 미-북 대화 재개에 동의할 지에 대해 계산해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하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