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세태의 소셜 마케팅

시사 정보(기술발전, 세계화, 사회변동) 큐레이션

■■美 트럼프 부부 코로나 양성, 자가격리 돌입 "함께 이를 극복할 것"...한달뒤 대선 영향 촉각■■

댓글 15

시사정보 큐레이션/국내외 사회변동外(2)

2020. 10. 2.

美 트럼프 부부 코로나 양성, 자가격리 돌입 "함께 이를 극복할 것"...한달뒤 대선 영향 촉각
펜앤드마이크 2020.10.02 김종형 기자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6431

앞서 측근 힉스 백악관 고문이 확진...부부 모두 건강에 큰 이상은 없어
美언론 조사서 바이든에 뒤치는 상황에서 '악재' 작용 가능성...앞선 유세 등서 마스크 조롱하기도
美, 코로나 확진 및 사망자 전세계 최다...美 언론들 "미국 리더십 위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부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치료할 것이다. 우리는 함께 이를 극복할 것”이라고 적었다.

앞서 호프 힉스(31) 백악관 고문은 전날(현지시간 1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아 트럼프 대통령 부부도 이날 검사를 받고 대기 중이었다. 힉스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로, 지난달 29일 오하이오주에서 열린 대선 후보 TV토론회에 함께 참석했다. 이어 30일 미네소타주에서 선거 유세에 참석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에어포스원(미 대통령 전용기)도 타고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코로나 확진을 받았지만 건강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멜라니아 여사도 "남편과 나는 코로나 양성반응을 보인 후 백악관(집)에서 격리중이다"라며 "우리는 기분이 좋고, 공적인 약속을 모두 연기한 상황"이라고 트위터에 적었다.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주치의인 숀 콘리 박사도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격리 중에도 잘 지내고 있다"며 "차질 없이 업무를 계속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오는 15일 예정된 2차 TV토론도 예정대로 이뤄질수 있을수 장담할수 없는 상황이 됐다.

한편 대선을 한달여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 확진은 악재로 평가되는 모양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 지지율이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기 때문이다. 

미 CNBC와 체인지리서치가 토론이 열렸던 지난달 29일 밤부터 30일까지 전국 유권자 925명을 상대로 벌인 여론조사(오차범위 ±3.22%포인트) 결과 응답자의 54%는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1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41%였다. 트럼프 대통령에 부정적 속내를 내비쳐온 미 언론들은 그의 코로나에 감염에 “미국의 리더십이 위기에 놓였다”거나 “미국의 미래가 불확실하다”는 식으로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 위험성을 저평가하고 마스크 착용을 기피하며 보건보다 경제를 우선순위에 두겠다는 식 언급을 해왔던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경쟁자인 바이든 후보가 마스크를 너무 많이 쓴다며 조롱하기도 했다. 미 야당인 민주당은 방역정책 실패 때문에 미국이 코로나 최대 피해국이 됐다고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현재 미국의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749만4671명, 누적 사망자는 21만2660명으로 전 세계에서 최다로 집계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