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예절·불교상식

    참좋은날 2017. 6. 27. 05:58


    탑이란 무엇이며 어떻게 예배드려야 하나



    사찰에 모셔져 있는 탑(塔)은 본래 석가모니 부처님의 유골을 봉안했던 인도의 스투파에서 유래된 것으로, 탑이라는 명칭도 스투파를 소리나는 대로 옮긴 말 탑파(塔婆)의 약칭입니다. 다시 말해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45년간의 중생제도를 마치고 입멸하시자 재가신자들이 부처님을 화장하고 유골을 수습하여 스투파를 세웠는데, 그것은 석가모니 부처님을 추모하기 위해 건립한 일종의 무덤같은 것이었습니다.


    그 모양은 흙이나 돌들을 둥그렇게 쌓아올린 다음 그 위에 뾰족한 장식을 세운 것으로, 불상을 모시는 관습이 일반화 되기 이전에는 이와 같은 스투파가 살아 계셨던 부처님을 대신해서 신앙의 대상이 되었으므로 재가신자들은 그곳에다 예배를 하고 공양을 올렸습니다. 또 최초에는 근본팔탑 혹은 근본십탑이라고 해서 부처님의 유골과 함께 화장하고 남은 재 및 유골을 배분해서 병 등에 봉안하여 모두 열 군데의 스투파가 세워졌지만, 아쇼카와의 시대에 그것을 다시 나누어 인도 각지에 팔만사천개의 탑을 세웠다고 합니다.


    불교가 여러 지역으로 전파됨에 따라 나중에는 석가모니 부처님을 봉안한 사리탑 이외에도 경전이나 기타의 성스러운 물건들을 모신 탑들이 많이 세워져 예배의 대상이 되었고 지역에 따라 그 양식에도 약간씩의 변화를 보이면서 오늘에 이른 것입니다. 그러므로 탑은 그저 단순한 장엄물이 아니라 부처님과 동등한 신앙과 예배의 대상임을 명심해야 하겠는데, 탑에 대한 예배는 먼저 탑을 향해 합장반배를 한 다음 합장한 채 시계방향으로 세번 돌고나서 다시 합장반배를 합니다. 특히 시계방향으로 도는 이유는 인도의 전통예법대로 자신의 오른쪽 어깨가 항상 탑쪽을 향하게 하기 위해서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