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생각

아름다은 생각 고운마음 배려하는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정월대보름이야기*^*

댓글 239

음식이야기

2020. 2. 8.

오곡밥의 유래

오곡밥은 장수를 기원하는 음식의 하나로 신라시대 까치에게 감사하며

 정월 대보름 제사상에 올리던 약밥에서 유래했다고 전해진다. 약밥에 사용되는 잣, 밤, 대추 등의

 귀한 재료를 구할 수 없었던 일반 평민들이 약밥 대신 쌀과 콩 등의

 다섯 가지 곡식을 넣어 오곡밥을 지어 먹었다고 한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도 음력 정월 대보름의 절식(節食)으로

약반(藥飯)[약밥]이란 음식 이름만 들어 있다. 이러한 기록으로 추측건대,

본래는 대보름 절식으로 약밥만을 즐겼으나 시대가 지나고 생활양식이 달라지면서 약밥보다는

 풍습적인 오곡밥으로 바뀐 것으로 생각된다. 오곡밥에는 특히 그 해의 곡식이 잘되기를 바라는 뜻이 담겨 있다.

이 때문에 농사를 짓는 사람은 농사지은 곡식을 종류별로 모두 넣어서 오곡밥을 지어먹었다.






만드는 법

찰곡식만 가지고 지으려면 찹쌀, 차수수, 차좁쌀, 붉은팥, 검정콩 등

다섯 가지를 시루에 쪄내고, 솥에 지으려면 멥쌀 분량을 찹쌀, 차수수, 차좁쌀을 합한 분량만큼 섞어서 짓는다.

 무쇠 솥에 지을 때만 우선 콩을 깔고 위에 멥쌀을 반만 놓고 그 위에 팥과 차수수, 찹쌀을 안친다.


 밥물은 찰 것이 많으므로 자작하게 붓는다. 밥이 끓기 시작하면 차차 중불로 줄이고,

 좁쌀 씻은 것을 위에 얹어 뜸을 오래 들인다. 찰곡식은 콩과 팥 등을

섞어 짓는 것이 더 잘 지어지고 맛도 좋아진다.

양이 많을 경우 시루에 찌는 것이 눋지 않아 더 좋다.

시루에 찔 때는 곡식을 모두 물에 불리고 팥도 한 번 삶아야 한다. 또한 찌는 동안에도 가끔씩 찬물을

뿌려 주어야 잘 쪄진다. 시루에 찔 때는 멥쌀은 넣지 않는다.

콩과 팥을 넣을 경우 소금을 조금 넣으면 맛이 더 좋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오곡밥은 정월 대보름 전날 저녁에 미리 지어서 아홉 가지 나물과 함께

보름 명절 음식으로 삼아왔다. 특히 대보름날에는 다른 성을 가진 세 집 이상의 밥을 먹어야

그 해의 운이 좋다고 하여 여러 집의 오곡밥을 서로 나누어 먹고, 또 그날 하루 동안 아홉 번 먹어야

좋다고 하여 틈틈이 여러 번 나누어서 조금씩 먹기도 하였다.


가지나물 . 고사리나물 . 뽕잎나물 .


고사리나물 효능 : 주로 순환계·소화기 질환을 다스린다.

관련질병: 강근골, 건치, 고혈압, 대변불통, 대하증, 발열, 부종, 서증, 설사, 식체, 야뇨증, 열성하리, 이뇨,

 자양강장, 치질, 탈항, 통경, 해열, 황달, 흥분제 소아질환: 탈항





우엉볶음 . 호박 나물 . 시래기 나물 .

 

시래기 : 강력한 항균작용과 항암작용, 염증을 삭이는 작용이 있다.

 시래기에는 인돌류, 이소티오시아네이트 등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위암, 간암, 폐암, 췌장암, 유방암, 결장암 등

 갖가지 암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식이섬유가 많이 들어 있으므로 변비를 없애고 대장암을 예방하는 데에도 좋다.
시래기의 항산화효과는 무보다 훨씬 강력하다. 시래기에 많이 들어 있는 폴리페놀 성분이 활성산소를 억제하고

 염증을 삭이며 노화를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






취나물 . 무나물 . 아주까리 나물 .


취나물의 효능 : 특유의 향과 쌉사름한 맛이 특징인 취나물은 국내에 60여 종이 자생하고 있으며

그 중 참취, 개미취, 각시취, 미역취, 곰취 등 24종이 식용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중 수확량이 가장 많으며,

 가장 많이 활용되는 것이 참취다. 참취는 재배산채 중에서 더덕, 고사리, 도라지에 이어

4번째로 재배면적이 많으며, 단백질, 칼슘, 인, 철분 등 각종 영양소가 함유되어 있는

 알칼리성 식품으로 알려지면서 연중소비가 증대되고 있다.






부럼과 귀 밝기 술


정월 대보름 이른 새벽에 깨물어 먹는 부럼은 일년 내내 무병하고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고 하여 날밤, 호도, 은행, 잣 땅콩, 무 등을 꼭 먹었는데 특히 호두나 밤, 잣 등은

겨우내 부족했던 지방질을 충분히 섭취함과 동시에 치아가 튼튼하길 바라며 또 실제로 얼마나

 튼튼한지를 확인하는 의미로 생겼다고 합니다.또 깨물어 소리를 내면 나쁜 귀신이 그 소리에 놀라

 달아난다고 크게 믿어서 소리 나는 과일과 과자를 먹었는데 그것이 바로 산자나 엿 강정 이였습니다.

 또 엿을 잡고 서로 쳐서 깨는 풍습도 있었습니다.




그 뿐 아니라 귀밝이 술은 대보름 아침에 찬술을 마시는 것을 뜻하는데

 이 술을 마시면 귀가 밝아지고 일년 내내 좋은 소식만 듣는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2020 . 2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