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지쳐 있는 몸, 환절기 대상포진 주의(부야한의원&태양인이제마한의원)

댓글 4

볼거리 먹거리/건강정보

2019. 9. 22.





‘수십 개 바늘로 찌르는 듯한’ 심한 통증으로 암 못지않은 고통이 있다는 대상포진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더 무서운 합병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하지만 예방과 관리만 잘하면 피할 수도 있는 대상포진의 모든 것이 궁금하다.

말복을 앞둔 지난 8월 중순. 필자 어머니로부터 다급한 전화를 받았다. 며칠 전부터 오른쪽 옆구리가 따끔거리고 쑤시는 통증이 있었다고 한다.

시간이 지나도 통증은 가라앉지 않고 통증 부위에 작은 물집들이 생기면서 고통은 더욱 심해 병원을 찾았더니, 말로만 듣던 대상포진이란다.

최근 어머니 친구분도 대상포진에 걸려 두어 달 통원 치료를 하는 중에 그 고통을 측근에서 지켜보았던 어머니의 두려움은 더욱 컸다.

다행히 어머니의 증세는 심각하진 않아서 현재 약물치료를 받으며 조금씩 호전되고 있다.



​이는 피부 병변이 호전된 후 혹은 피부 병변이 발생한지 3개월 후에도 통증이 지속되는 것으로 주로 60대 이상의 고령 환자에서 나타난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수면장애, 우울증, 만성피로 등과 같은 문제를 유발할 수 있어 삶의 질을 크게 악화시킨다.

따라서 대상포진의 증상이 있다면 72시간 내에 정확한 진단 후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해 1~2주간 꾸준히 복용하는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

통증이 심한 경우, 신경치료를 적용하면 병이 확장되는 것을 막고 이후 통증증후군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대상포진 예방법은 ‘예방접종’이다.

이 예방 백신의 효과를 살펴보면 한번 접종으로 50~60% 대상포진 발생을 막을 수 있다고 알려졌다.

이 밖에 생활습관의 개선도 필요하다. 특히 고혈압과 당뇨병 등 만성 질환이 있는 사람은 대상포진 발병 위험이 높으므로

평소 건강 관리를 더욱 잘해야 한다.



​글/ 강명희 프리랜서 기자

출처 건강천사블로그

https://blog.naver.com/nhicblog/220796490434

부야한의원 & 태양인 이제마 한의원 대상포진 치료

과로하거나 피로가 누적되면서 면역성결핍으로 인해 대상포진이 생깁니다

저희 한의원에서는 정확한 체질 판단을 통해 한약처방.침으로 경맥의 소통을 돕고 기혈순환을 도와서 면역성을 활성화시킵니다

열증이 있는 소양인은 염증의 치료를 통증이 가라 앉을 수 있도록 하고 바이러스가 더이상 진행되지 않게 합니다

대상포진으로 인해 떨어진 기력을 도와 음양의 밸런스를 균형있게 조절합니다.

과로나 육체적인 활동을 자제하고 무조건 푹 쉬어야합니다.

체질적인 원인을 분석해서 치료 해야 재발이 잘되지 않습니다

식습관.운동습관 생활습관을 잘 잘펴서 건강한 습관이 유지되도록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