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고 저리는 다리, 혹시 나도 하지정맥류?(부야한의원&태양인이제마한의원)

댓글 5

볼거리 먹거리/건강정보

2019. 10. 25.



다리가 천근만근인 듯 무겁고 터질 듯 붓는 하지정맥류.

증상이 심해지면 혈관이 피부 위로 울퉁불퉁하게 두드러지기도 한다.

단순히 미관상의 문제를 넘어 만성적으로 진행될 경우 피부가 나무껍질처럼 단단해지는 염증을 비롯해 궤양과 극심한 통증까지 생길 수 있다.

하지정맥류란 무엇인지, 예방법과 함께 알아보자.



그렇다면 이유는 무엇일까.

심장으로 혈액을 운반하는 정맥은 중력 반대 방향으로 움직여야 하는데, 이 때 하지 근육의 수축 작용이 펌프 작용을, 정맥 속 판막이 역류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정맥 탄력이 저하되거나 판막이 약해질 경우 역류가 발생, 정맥이 확정돼 정맥류가 생기게 된다.

주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 외에도 위험 요인은 다양하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07년부터 2012년까지의 자료를 보면, 특히 2007년 2,102명이었던 20대 여성 환자가

2012년 2,739명으로 매년 5.4%씩 증가해 여성 전체 증가율 2.7%를 한참 웃돌았다.



발병 위험을 낮춰주는 생활 속 예방 습관



일단 종아리가 저리고 당기며 다리에 쥐가 자주 나고, 저녁에 다리가 많이 붓는다면 전문의의 상담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다리가 무겁게 느껴지고 발바닥이 후끈거리는 증상도 하지정맥류를 의심할 만하다.

직립보행을 하는 한 발병 가능성을 완전히 없앨 수는 없지만 생활 속 예방법을 실천하면 위험을 현저히 낮출 수 있다.

무엇보다 올바른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기본이다. 다리 근력을 키우기 위해 운동을 꾸준히 하고, 적정 체중을 유지함으로써 정맥의 압력을 정상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 특히 걷기는 종아리 부근 근육의 수축운동으로 혈액순환을 돕는다. 단, 단시간에 힘을 주어 무거운 것을 들 경우 복압을 상승시켜 정맥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직업상 한 자세로 서거나 앉아 있는 시간이 긴 경우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다리를 꼬는 등의 자세는 금물이다.



글 / 정은주 프리랜서 기자

출처 건강천사블로그

https://blog.naver.com/nhicblog/220964519606

하지정맥류도 당연히 몸의 순환의 이상으로 발병하는 질환입니다.

나의 몸에 제일 좋지 않은것이 바로 몸의 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는것입니다.

몸의 순환이란 피의 순환을 말하는것입니다.

피가 원활히 돌아야지만이 몸이 제 기능을 하고 나의 몸의 항상성이 높아집니다.

하지만 나의 몸의 순환에 장애가 생긴다면 바로 몸이 제 기능을 원활하게 수행을 하지 못합니다.

그러면서 몸의 항상성까지 떨어지는것이지요.

항상성이 떨어 진다면 나의 몸에 아주 손쉽게 질병들이 들어오게 됩니다. 우선적으로 혈관질병부터 생겨날 것입니다.

이처럼 몸의 순환, 내몸의 균형이 뒤틀려버린다면, 어떤 병이든 쉽게 걸리게 되실겁니다.

그리고 나의 몸이 질병을 이겨낼 힘이 부족해졌기 때문에

사소한 감기라도 오랫동안 낫지 않을 수 있습니다.

나의 체질을 바로 알자!

체질적인 특성을 파악해서 개인 맞춤처방을 하면

부작용없이 효과를 보십니다

체질에 맞는 한약을 추천드립니다.

150년 전통 부야한의원&이제마 한의원

365일 상담가능 합니다​

다리가 천근만근인 듯 무겁고 터질 듯 붓는 하지정맥류.

증상이 심해지면 혈관이 피부 위로 울퉁불퉁하게 두드러지기도 한다.

단순히 미관상의 문제를 넘어 만성적으로 진행될 경우 피부가 나무껍질처럼 단단해지는 염증을 비롯해 궤양과 극심한 통증까지 생길 수 있다.

하지정맥류란 무엇인지, 예방법과 함께 알아보자.

그렇다면 이유는 무엇일까.

심장으로 혈액을 운반하는 정맥은 중력 반대 방향으로 움직여야 하는데, 이 때 하지 근육의 수축 작용이 펌프 작용을, 정맥 속 판막이 역류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정맥 탄력이 저하되거나 판막이 약해질 경우 역류가 발생, 정맥이 확정돼 정맥류가 생기게 된다.

주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 외에도 위험 요인은 다양하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07년부터 2012년까지의 자료를 보면, 특히 2007년 2,102명이었던 20대 여성 환자가

2012년 2,739명으로 매년 5.4%씩 증가해 여성 전체 증가율 2.7%를 한참 웃돌았다.

발병 위험을 낮춰주는 생활 속 예방 습관

일단 종아리가 저리고 당기며 다리에 쥐가 자주 나고, 저녁에 다리가 많이 붓는다면 전문의의 상담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다리가 무겁게 느껴지고 발바닥이 후끈거리는 증상도 하지정맥류를 의심할 만하다.

직립보행을 하는 한 발병 가능성을 완전히 없앨 수는 없지만 생활 속 예방법을 실천하면 위험을 현저히 낮출 수 있다.

무엇보다 올바른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기본이다. 다리 근력을 키우기 위해 운동을 꾸준히 하고, 적정 체중을 유지함으로써 정맥의 압력을 정상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 특히 걷기는 종아리 부근 근육의 수축운동으로 혈액순환을 돕는다. 단, 단시간에 힘을 주어 무거운 것을 들 경우 복압을 상승시켜 정맥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직업상 한 자세로 서거나 앉아 있는 시간이 긴 경우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다리를 꼬는 등의 자세는 금물이다.

글 / 정은주 프리랜서 기자

출처 건강천사블로그

https://blog.naver.com/nhicblog/220964519606

하지정맥류도 당연히 몸의 순환의 이상으로 발병하는 질환입니다.

나의 몸에 제일 좋지 않은것이 바로 몸의 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는것입니다.

몸의 순환이란 피의 순환을 말하는것입니다.

피가 원활히 돌아야지만이 몸이 제 기능을 하고 나의 몸의 항상성이 높아집니다.

하지만 나의 몸의 순환에 장애가 생긴다면 바로 몸이 제 기능을 원활하게 수행을 하지 못합니다.

그러면서 몸의 항상성까지 떨어지는것이지요.

항상성이 떨어 진다면 나의 몸에 아주 손쉽게 질병들이 들어오게 됩니다. 우선적으로 혈관질병부터 생겨날 것입니다.

이처럼 몸의 순환, 내몸의 균형이 뒤틀려버린다면, 어떤 병이든 쉽게 걸리게 되실겁니다.

그리고 나의 몸이 질병을 이겨낼 힘이 부족해졌기 때문에

사소한 감기라도 오랫동안 낫지 않을 수 있습니다.

나의 체질을 바로 알자!

체질적인 특성을 파악해서 개인 맞춤처방을 하면

부작용없이 효과를 보십니다

체질에 맞는 한약을 추천드립니다.

150년 전통 부야한의원&이제마 한의원

365일 상담가능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