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달리기로 이어진 젊은 두 동양인의 제2차세계대전의 험난한 여정..MY WAY

댓글 0

문화기행/영화후기

2012. 1. 2.

 

 

 

 

그들이 포기할 수 없었던 건 목숨이 아닌 희망이었다.

1938년 경성.
제 2의 손기정을 꿈꾸는 조선청년 준식(장동건)과 일본 최고의 마라톤 대표선수 타츠오(오다기리 조).
어린 시절부터 서로에게 강한 경쟁의식을 가진 두 청년은 각각 조선과 일본을 대표하는 세기의 라이벌로 성장한다.

그러던 어느 날, 준식은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려 일본군에 강제 징집되고
그로부터 1년 후, 일본군 대위가 된 타츠오와 운명적인 재회를 하게 된다.
2차 세계대전의 거대한 소용돌이에 던져진 두 청년은 중국과 소련, 독일을 거쳐 노르망디에 이르는 12,000Km의 끝나지 않는 전쟁을 겪으며 점차 서로의 희망이 되어가는데…

적으로 만나 서로의 희망이 된 조선과 일본의 두 청년
국적을 초월한 인간애의 드라마가 시작된다

 

 

일시 : 2011.12.24

장소 : CGV 대구점

함께한 이 : 이석영, 박원진

 

마이웨이와 미션임파서블4 둘중에 뭘볼까~

음...그건 예매하는 원진이 마음대로지...;;;ㅎㅎ

오후시간대 마이웨이로 결정~!!

깊게 파고든다면 조금은 억지스러운 장면은 있지만 그래도 전쟁영화로서 즐기기엔 상당히 괜찮았다.

마지막 장동건이 죽는 장면에서는 나도 눈물이 조금..ㅠㅠ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