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한 해변절경을 뽐내는 고슴도치를 닮은 섬, 서해 부안 위도 (파장금항,파장봉,망월봉,위도 해수욕장,서해훼리호 위령탑)

댓글 8

실크로드 - 여행/전라도 지역

2015. 6. 5.

 

파장봉 하산길에서..

 

 

 

 

 

 

 

부안 위도

 

숨은 비경 산재한 유토피아 "율도국" 위도

고슴도치를 닮았다해서 고슴도치 섬이라 이름지어진 위도는 허균이 홍길동전에서 꿈꾸었던 "율도국"의 실제 모델로 알려질 만큼 풍요롭고 아름다운 섬입니다.

위도 근해는 서해의 고기떼들이 집결하는 청정해역, 고기많고 인심조흔 위도는 사실 낚시터로 너무 잘 알려진 탓에 섬의 경관이 아름답다는 사실은 덜 알려져있습니다.

고운 모래와 울창한 숲을 가진 위도해수욕장, 논금과 미영금 등 알려지지 않은 한적한 해변 절경이 섬 곳곳에 산재해 있습니다.

 

 

 

 

 

 

 

 

< 자연이 선물해 준 자그마한 감동, 부안 위도 >

 

 

 

 

 

 

 1. 여행개요

 

◈ 여행일시 : 2015년 05월 31일(일), 날씨 : 맑음

◈ 여 행 지 : 위도 망월봉(254m) - 부안 위도면

◈ 여 행 자 : 나홀로 여행 및 산행

◈ 여행코스 : 파장금항→위도방파제→파장봉→시름교→망월봉→개들넘교→도제봉→치도교→위도상수원댐→위도해수욕장→서해훼리호 위령탑→파장금항

◈ 소요시간 : 약 7시간 ( 휴식시간 포함 )

◈ 거리 : 등산길 약 5.5km 정도, 도로길 6.1km 정도

 

 

 2. 지도

 

 

 

 3. 낚시의 천국. 등산과 해안도로 일주

 

위도는 전남지방에 속한 섬들을 제외하고 서해안에서는 제법 큰 축에 속하는 섬이다.

1박2일 정도로 갔다와야 섬 곳곳을 누빌 수 있겠지만은 난 당일치기 섬 여행을 선호하므로..ㅎㅎ

이번에도 당일 일정으로 위도로 떠나는 배에 몸을 싣는다.

 

당일날 아침. 눈을 뜨니 6시가 훌쩍 넘었다. 아침 첫 배가 7시 50분인데 음...

부랴부랴 채비를 끝내고 신탄진에서 출발했던 시각 6시 40분쯤.  스피드 좀 내면서 내비상으로 찍힌 도착 예정시각보다 무려 45분이나 단축했다.

격포항 여객터미널에서 무사히 위도로 향하는 첫 배에 탔다.

날씨는 이 정도면 합격 ! ^^

배는 어느덧 위도 파장금항에 접안하게 되고..난 위도 방파제로 걸음을 옮긴다.

대강의 산행 경로는 위도방파제에서 시작해서 파장봉을 지나 망월봉, 도제봉까지. 그리고 그 이후로는 남은 시간과 체력상태를 보고 결정하기로 한다.

 

파장봉 하산길에서부터 망월봉 오름길이 조금 경사가 있다. 다른 구간은 평이한 편이다.

망월봉보다는 조금 낮은 망금봉까지는 조금 거리상의 문제점도 있고 해서 다음 기회에 오르기로 하고 위도상수원댐 방향으로 가닥을 잡는다.

그런데..상수원댐쪽 방면으로 하산하다가 길이 희미해졌다. 우거진 수풀로 인해서 찾지 못한 이유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이쪽 산길로는 크게 등산객들의 왕래가 없어서

산길이 뚜렷하지가 않다. 조금 가시나무와 덩쿨 등과 싸움하다가 마을 밑으로 내려왔다.

 

파장금항으로 돌아가는길에 위도해수욕장 및 벌금리 등등 둘러보고 ~

간단하게 위도 하루 여행을 마무리 짓는다.

 

 

-----------------------------------------------------------------------------------------------------------------------------------

 

 

 

 

부안 격포항에서..

 

 

 

 

격포항 남쪽 봉화봉

 

 

 

 

격포항 북쪽. 얼마전에 갔다온 닭이봉 전망대가 보이고..

 

 

 

 

 

 

 

 

 

아침 첫 배가 7시 50분 출항을 한다.

왕복 배 삯 16,600원

 

 

 

 

 

 

 

 

 

최근에 탔었던 여객선들과 비교해봤을때 배 규모도 큰 편이고 시설도 깨끗..

무엇보다 배 앞머리를 자유롭게 왔다 갔다 할 수 있어서 좋았다.

 

 

 

 

멀어지는 격포항

 

 

 

 

 

 

 

 

 

간만에 배에서 태극기를 찍어보고..^^

 

 

 

 

항로 좌측으로 같은 시각 파장금항에서 떠난 여객선과 지나치게 된다.

각기 다른 두 해운사가 이 곳 위도 여객선을 책임지고 운행중이다.

 

 

 

 

격포항으로 향하는 배를 렌즈로 확대해서..ㅎ

 

 

 

 

 

 

 

 

 

 

 

 

 

 

위도로 가는 도중 만나게 되는 임수도 동쪽편 작은 암초..

 

 

 

 

임수도와 우측편 작은 등대가 있는 암초

 

 

 

 

^^

 

 

 

 

이 여객선의 고유번호(?)인듯 ? ㅎㅎ

 

 

 

 

음... 해저에서 광물 채취중인가..?

 

 

 

 

여객선은 어느덧 위도가 보이는 곳 까지 왔다.

 

 

 

 

위도의 동쪽편 모습

 

 

 

 

 

 

 

 

 

 

 

 

 

 

 

 

 

 

 

 

 

 

 

 

 

 

 

 

 

위도 바로 위에 있는 식도

위도 파장금항에 접안 후 다시 식도항으로 배가 운행된다. 그리고 다시 파장금항으로...ㅎ

 

 

 

 

송전탑이 세워져 있는 오른쪽 딴정금과 가운데 정금도가 보이고..

 

 

 

 

섬이름이 딴정금이다...ㅎ

 

 

 

 

파장금항으로 거의 다 당도했다.

격포항에서 약 45분에서 50분 정도 소요된다.

 

 

 

 

 

 

 

 

 

선착장에 도착하게 되면 배 시각에 맞춰 버스 한대가 대기하고 있다.

섬 일주도로를 운행하는 버스다.

 

 

 

 

 

 

 

 

 

파장금 마을을 지나 동방파제로 이동~

 

 

 

 

 

 

 

 

 

동 방파제 시작되는 지점에서 파장봉으로 산길 들머리가 있다.

 

 

 

 

 

 

 

 

 

 

 

 

 

 

위도에 낚시꾼들에겐 정말 좋은 장소이다.

오늘도 여객선에 승선하는 사람들 20%는 낚시꾼들 비율인듯 했다.

 

 

 

 

 

 

 

 

 

 

 

 

 

 

입 벌린 두마리 괴물이...ㅎ

 

 

 

 

 

 

 

 

 

편안한 산길 이동하며 파장봉으로 올라가본다.

 

 

 

 

파장금 마을이 보이고..

 

 

 

 

파장금항

 

 

 

 

 

 

 

 

 

 

 

 

 

 

 

 

 

 

 

파장봉 오름길에서 저 뒤쪽으로 고개를 내민 망월봉

 

 

 

 

 

 

 

 

 

 

 

 

 

 

 

 

 

 

 

망월봉 방면

 

 

 

 

동방파제에서 파장봉으로 올라온 길을 되돌아보고..

 

 

 

 

낮은 산임에도 불구하고 봉우리 정상석은 꽤나 크다..ㅎㅎ

 

 

 

 

 

 

 

 

 

파장봉에서의 내리막길..

 

 

 

 

 

 

 

 

 

섬 일주도로를 가로지르는 시름교가 보이고..

 

 

 

 

폭 2.5m, 길이 35m 의 시름교..ㅎㅎ

이름 지어진 연유가 궁금하다..^^

 

 

 

 

 

 

 

 

 

시름교에서 파장금항 방면

 

 

 

 

시원하게 뚫려있는 섬 해안일주도로

해안따라 펼쳐진 율도국의 풍경을 감상하는 해안 드라이브코스.

수려한 해안을 따라 섬을 한바퀴 돌 수 있는 일주도로는 차를 싣고 들어가면 푸른 바다를 바라보며 섬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자동차로 한바퀴 도는데 약 1시간 정도 걸리며, 좋은 경치가 펼쳐지는 곳마다 내려서 구경하다보면 약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시름교를 건너서~ 이제 망월봉으로 !

 

 

 

 

 

 

 

 

 

 

 

 

 

 

망월봉 오름길에서 본 파장봉

 

 

 

 

 

 

 

 

 

 

 

 

 

 

 

 

 

 

 

ㅎㅎㅎ

 

 

 

 

 

 

 

 

 

 

 

 

 

 

 

 

 

 

 

 

 

 

 

 

가운데 봉우리가 망월봉(254m)이다.

 

 

 

 

 

 

 

 

 

위도 남서쪽 방면으로의 시원한 조망~

 

 

 

 

작은 딴치도 섬에 있는 작은 등대가 보이고..

 

 

 

 

망월봉과 도제봉을 이어주는 개들넘교가 보인다.

 

 

 

 

 

 

 

 

 

 

 

 

 

 

 

 

 

 

 

파장금항의 또 다른 뷰~

 

 

 

 

드디어 망월봉 !

위도 최고봉으로 해발 254m 이다.

 

 

 

 

 

 

 

 

 

북쪽으로 식도가 보이고~

 

 

 

 

 

 

 

 

 

망월봉에서 흔적을 남겨본다..ㅎ

 

 

 

 

망월봉 정상부는 널찍해서 헬기착륙장으로도 이용이 된다.

 

 

 

 

바로 앞 봉우리가 도제봉이고 그 너머로 겹겹이 산 능선이 뻗어있다.

망금봉(241m)이 보이고..

 

 

 

 

위도면사무소가 있는 위도 주거밀집지역으로의 조망..

 

 

 

 

좌측 큰딴치도, 우측 작은딴치도

 

 

 

 

 

 

 

 

 

 

 

 

 

 

섬 해안일주도로 곳곳에 경치좋은 곳이 있으면 전망대 및 쉼터가 있는듯했다.

 

 

 

 

 

 

 

 

 

 

 

 

 

 

개들넘교를 이제 지나고..

 

 

 

 

 

 

 

 

 

별다른 이정표 없던 도제봉 정상을 지나..

 

 

 

 

넘어왔던 망월봉을 바라본다.

 

 

 

 

위도초등학교가 있는 치도리 방면

 

 

 

 

치도교를 건너고~~

 

 

 

 

 

 

 

 

 

 

 

 

 

 

 

 

 

 

 

 

 

 

 

 

이곳에서 망금봉으로의 산길을 포기하고 위도상수원댐 방면으로 가기로 했다.

망금봉은 다음번 위도 방문때 꼭 가기로..!

 

 

 

 

오랜만에 본 꿀풀

 

 

 

 

큰딴치도와 작은 딴치도

그리고 치도리 마을

 

 

 

 

 

 

 

 

 

 

 

 

 

 

첫번째 제일 높은 봉우리가 망금봉인듯 하다.

위도가 꽤 크긴 하구나.. 하루로는 다 둘러보기가 힘들듯

 

 

 

 

 

 

 

 

 

위도해수욕장이 보이고~

 

 

 

 

 

 

 

 

 

 

 

 

 

 

 

 

 

 

 

음...내가 길을 못찾은건지, 산길이 없는 건지...

위도상수원댐으로 하산하던 도중에 길이 희미해져서 조금 해맸다. 가시 덩쿨에 찔려가며 겨우 도로가로 하산을...

위도상수원댐으로의 하산길은 별로 추천하고 싶지가 않다.

 

 

 

 

아까 내려오면서 보였던 위도해수욕장으로 가 본다~

 

 

 

 

 

 

 

 

 

 

 

 

 

 

 

 

 

 

 

 

 

 

 

 

 

 

 

 

 

조그마한 크기의 게가 모래사장에 파놓은 흔적들..

 

 

 

 

 

 

 

 

 

 

 

 

 

 

 

 

 

 

 

 

 

 

 

 

벌금항쪽으로 걸음을 옮겨본다~

 

 

 

 

 

 

 

 

 

 

 

 

 

 

 

 

 

 

 

 

 

 

 

 

 

 

 

 

 

 

 

 

 

 

벌금리 오자미 해식단애라고 소개되던 지형..

 

 

 

 

 

 

 

 

 

 

 

 

 

 

 

 

 

 

 

 

 

 

 

 

 

 

 

 

 

 

 

 

 

 

 

 

 

 

 

 

 

 

 

 

 

 

 

 

 

 

 

 

 

 

 

 

 

 

 

정금리로 향하는 길..

 

 

 

 

 

 

 

 

 

 

 

 

 

 

다시 마을로 되돌아나와 위도면사무소 방향으로 왔다.

 

 

 

 

 

 

 

 

 

 

 

 

 

 

모르긴 몰라도 이 학교 교가에 분명히 망월봉이 들어가 있을것같다.. ^^

 

 

 

 

파장금항으로 돌아가던 길.

서해훼리호 위령탑을 만나게 된다. 이제는 기억이 희미해져가는 선박 사고였다.

 

 

 

 

해상의 돌풍과 기상악화를 무릅쓰고 살신성인 정신으로 구조 인양활동의 헌신적 노력을 역사에서 높이 평가,

292위 영령들의 고혼을 위로하고 명복을 빌어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하여 건립하였다.

 

 

 

 

이제는 평화로운 위도 앞바다의 모습...

 

 

 

 

 

오후 5시10분 배를 타고 다시 격포항으로 돌아왔다.

일몰 시각까지 약 1시간 반정도 남은 상태..

배도 고프고 일몰 사진에 필요한 구름도 한개도 없어서 근처 솔섬 일몰은 깔끔하게 포기를 ..ㅎㅎ

 

 

반쪽짜리 위도 섬 여행이었지만 시간내에 알차게 보내고 온 것 같다.

다음번 위도 방문을 또 기약하며...

 

 

 

 

 

 

 

 

 

http://blog.daum.net/callseok

 

이 글이 유익했다면 공감 꾹~~ 눌러주시고 가세요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