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거문오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한국 생태관광의 메카 (제주 오름 기행/제주여행/제주 가볼만한곳/거문오름 예약)

댓글 0

실크로드 - 여행/제주특별자치도

2018. 1. 19.



< 사전 예약은 필수!! - 거문오름 생태탐방 >







1. 여행개요


◈ 일 시 : 2017.09.06 (수), 날씨 : 구름많음, 흐림

◈ 장 소 : 제주 거문오름 ( 주차장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460 )

◈ 비 용 : 입장료 2,000원, 주차료 없음




2. 여행지 소개




거문오름


화구 중심으로부터 유출된 용암류의 침식계곡은 도내 최대 규모로서 전방으로 유선형의 골짜기를 이루며 약 4km 정도 연속되어 나타난다.

오름 동남쪽의 목장지에는 화구 없는 화산체인 용암암설류의 원뿔꼴 언덕들이 집중 분포구좌읍 송당리에 있는 거미오름을 일명 동검은오름이라고 하는데,

이는 이오름(서검은오름)과 구별하기 위한 호칭이라고 한다. 지역주민들 사이에는 분화구의 별칭으로 거물창(거멀창) 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숲으로 덮여 검게 보인다 하여 검은오름이라 부르고 있으나, 학자들의 어원적 해석으로는 `검은`은 神이란 뜻의 고조선 시대의 ` ·감·검`에 뿌리를

두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즉 `검은오름`은 `신령스런 산`이라는 뜻이다. 해송, 삼나무, 측백나무가 조림되어 있고, 울창한 숲을 이룬다.

* 해발 456m의 복합형화산체인 거문오름으로부터 흘러나온 용암류가 지형경사를 따라 북동쪽의 방향으로 해안선까지 도달하면서 20여 개의

동굴 무리를 이루고 있는데, 용암동굴계 중에서 벵뒤굴, 만장굴, 김녕굴, 용천동굴, 그리고 당처물동굴은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었다.

※ 복합형 화산체 - 산정부에는 커다란 화구가 깊게 패어 있고, 그 안에 자그만 봉우리가 솟아올라 있으면서 북동쪽으로 크게 터진 말굽형 화구 등으로 이루어진다.
* 표고 456.6m / 비고 112m / 둘레 4,551m / 면적 809,860㎡ / 저경 1,188m







3. 여행 하이라이트 사진





4. 여행지도





5. 여행이야기 - 거문오름 용암동굴계를 형성한 모체인 '용암동굴의 어머니'


2017년 여름 제주여행 셋째날의 모든 여행 여정의 초점은 거문오름 탐방 예약시간에 맞춰 이뤄졌다.

거문오름 탐방 시간에 맞춰 봉개동 민오름과 사려니숲길 맛배기로 조금 걸어다녀보고... 시간 맞춰서 거문오름 탐방입구에 도착했다.


필자가 오늘 거문오름 탐방예약한 시각은 오전 11시 30분.

평일이고 점심시간 근처이지만 탐방객 수는 거의 50명을 다 채우는 수준이다.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30분간격 출발이다.

50명씩 총 9번이니까 하루에 탐방인원이 450명으로 제한되어 있다.


전화예약 및 인터넷 예약은 탐방 희망 전 달 1일부터 선착순으로 이뤄지고, 당일 예약은 불가능하다.

매주 화요일은 자연휴식의 날로 예약이 불가함.

http://wnhcenter.jeju.go.kr/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거문오름 예약 - 사전예약제" 이곳에서 실명인증 후 예약이 가능하다.

인터넷 예약은 전일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물론 여유 자리가 남아있다면 말이다..ㅎ


입구에서 자연유산해설사 한 분이 탐방에 앞서서 코스 설명과 주의해야할 점 등을 미리 알려준다.

그리고 다 같이 이동~

거문오름 탐방 코스는 크게 3가지 코스가 있다. 좋았던 점은 어느 한 코스를 골라서 가야되는게 아니라 1코스(정상코스) 갔다가 탐방로 출구로 나갈 수 있고,

그다음에 2코스(분화구 코스)까지 갔다가 또 탐방로 출구로 나갈 수 있고, 그 후 마지막 3코스(태극길 코스)까지 가는 여정이다.

1코스만 갔다가 가는 이들도 소수 있는데, 보통 갓난아기를 데리고 있는 가족이거나, 자연풍경에 대해 별 감흥이 없는 행락객이 여기에 속한다.

보통은 2코스까지는 다 간다. 이 분화구코스가 거문오름이 어떤곳인지를 자세하고 확실히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필자처럼 한 번 온김에 모든 것을 보고자 하는 이들이 3코스인 태극길 코스까지 다 둘러보는 편이다..ㅎㅎ

정상코스, 분화구 코스는 탐방로 출구(정낭)쪽으로 빠져나간다. 태극길 코스는 거문오름 탐방로 다 돌고 탐방로 입구쪽으로 빠져나간다.

매 30분마다 한 무리의 탐방객들이 들어왔다가 나가는 시스템이라 탐방로가 일방통행으로 만들어져 있다. ^^


나는 탐방하면서 사진을 찍기 위해 선두에 섰다가 후미에도 있다가를 반복했다. 잡상인들이 사진에 나오는걸 배제하기 위해서..ㅎ

1코스(정상 코스)는 거문오름의 정상 전망데크에서 분화구쪽을 보는 게 포인트이고,

2코스(분화구 코스)는 분화구 내 다양한 곶자왈 식생을 관찰할 수 있는게 포인트이다. 가장 볼 게 많은 코스이다.

3코스(태극길 코스)는 분화구 능선을 따라 그냥 산행하는 느낌이랄까..ㅎㅎ 큰 특징은 없다.

그래서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2코스까지는 다녀오라고 추천해주고 싶다. 필자도 만약 다음에 이곳을 찾게 되더라도 분화구 코스까지만 갈 것이다..ㅎ

힘들어서가 아니라 3코스는 그리 큰 특징이 없어서이기 때문이다.


 






주차 후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건물로 향한다. 거문오름 탐방안내소 입구이기도 하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곳이라 입구에 유네스코 관련 표지석들이 세워져 있다.





2007년에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어서 2017년.. 등재 10주년 행사중이었다..





자연유산등재 이후 트레킹은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고, 탐방안내소 내의 전시 갤러리와 4D극장, 자연유산 전시관은

휴관일인 화요일 이외에는 예약없이 관람이 가능하다. 전화예약 및 인터넷 예약은 탐방 희망 전 달 1일부터 선착순으로 이뤄지고, 당일 예약은 불가하다.

(예 : 5월 10일 예약을 원할 경우, 4월 1일부터 예약 가능)





거문오름 탐방은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에서 시작된다. 거문오름을 포함하여 제주의 지질에 대한 전문적인 시청각 자료들을 관람할 수 있다.

말하자면 선행학습이지만, 시간관계상 복습이어도 상관없다.





거문오름 탐방예약객들은 이곳에서 예약한 시각에 맞춰 모여 출발을 한다.










자연유산해설사 아주머니 한 분 동행하여 이제 출발~










유순한 길을 따라 탐방로가 시작된다.





탐방로 입구와 출구 제외하고 탐방로 전 구간 포함해서 두 군데 작은 관리 건물이 있다.

거문오름 정상부 오르기 전 이곳과, 정상부에서 내려와서 2코스(분화구 코스)로 갈라지는 갈림길에 또 한 곳 있다.



 


거문오름은 해발 456m(둘레 4,551m)의 오름으로 거문오름 용암동굴계를 형성한 모체로 알려져 있다.

숲이 우거져 검게 보여 검은오름이라 하였다고 전해진다.










1코스(정상 코스)에는 거문오름 정상 양쪽으로 전망데크 두 군데가 있다.










잠시 걷다보니 어느새 거문오름 정상이다..하하.. 해발고도 456m

정상부는 수풀에 가려 특별한 조망을 기대하긴 힘들다.





정상 지나쳐 또 한 곳 있는 전망데크..

정상 전 전망데크가 분화구 바깥쪽으로 향해 있고, 이곳은 분화구 안쪽으로 향해있다.





거문오름 분화구..





제주도의 오름 중 유일하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되었는데, 이는 거문오름에서 흘러나온 용암류가 경사를 따라 북동쪽 해안가까지 흘러가면서

지질학적 가치가 높은 화산지형과 용암동굴을 만들어 냈기 때문이다. 제주도 자연유산지구 학술조사용역결과에 따르면

선흘리 거문오름 주변에 발달한 동굴의 규모는 용암동굴로서는 세계적인 수준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거문오름 정상부에서 내려오니 갈림길이 있다.

이곳에서 2코스(분화구 코스)로 갈 수 있고, 바로 탐방로 출구로 향할 수도 있다.





분화구 코스로 진입하면서 되돌아 본 모습..





 ○ 정상코스 : 약 1.8km (약 1시간 소요)

 ○ 분화구코스 : 약 5.5km (약 2시간 30분 소요)

 ○ 전체코스 : 약 10km (약 3시간 30분 소요)















분화구 코스가 거문오름의 가장 백미였다.










거문오름의 형성과정은 이렇다. 어느 날 한라산에서 검붉은 덩어리들이 새어나와 세상 모든 것은 삼켜 버릴 기세로 흐르기 시작했다.

북동쪽으로 방향을 잡고 14.6km를 달려 바다를 향하는 붉은 덩어리들의 행렬. 그 용암 줄기에서 탄생한 오름이 바로 거문오름이고, 

 뒤에 줄줄이 생겨난 다섯 개의 동굴이 벵뒤굴, 만장굴, 김녕굴, 용천동굴, 당처물동굴이다.

200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면서 ‘거문오름 용암동굴계’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식구들이다.










거문오름 일대의 곶자왈
곶자왈은 제주의 독특한 화산지형 중의 하나이며, 제주도에서는 "나무와 덩굴 따위가 마구 엉클어져 수풀과 같이 어수선하게 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어로 "곶"은 숲을 뜻하고, "자왈"은 자갈이나 바위와 같은 암석덩어리를 뜻한다.
즉 곶자왈이란 암석들이 불규칙하게 널려있는 지대에 형성된 숲으로, 독특한 다양한 동물과 식물이 같이 살고 있는 독특한 생태계가 유지되는 지역이다.





오름이건 동산이건 일단 그 안으로 들어갔을 때 만나는 것은 오르막길과 내리막길, 나무와 억새밭, 돌투성이 오솔길들이었다.

숱하게 만나 온 산의 풍경들. 하지만 이 숲이 다른 숲과 다르다고 느꼈다면 그건 이미 ‘곶자왈’을 구별해내는 식견을 가진 것이다.

돌이 많은 숲. 제주의 천연림을 제주 방언으로 곶자왈이라고 한다. 말은 쉽지만, 식물들에게는 상상 이상의 어려운 환경이었다.

돌을 피해, 때로는 돌을 뚫고서라도 뿌리 내린 나무들은 살기 위해 애쓴 흔적이 역력하다. 나무들이 살 수 있도록 돌들도 배려를 했다.





거문오름은 북동쪽 산사면이 터진 말굽형 분석구의 형태를 띠고 있으며,

정상에 오르면 거문오름 용암동굴계를 만든 화산의 분화구가 한눈에 보이고,

분화구 안에는 낮게 솟아오른 작은 봉우리들이 있다. 주변에는 용암동굴을 비롯하여 산탄, 용암함몰구, 수직동굴,

식나무와 붓순나무 군락, 풍혈(바람 구멍)등 다양하게 발달한 화산 지형들을 관찰 할 수 있다.

그 밖에 갱도진지, 병참도로 등 일본군의 태평양전쟁 때의 군사시설이 발견되고 있어 역사탐방지로도 활용되고 있다.

























거문오름 분화구 안에 또 하나 솟아있는 알오름..

이곳이 그 알오름 전망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이긴 하지만 거문오름은 첫눈에 놀랍도록 아름답거나 감흥을 주는 곳이 아니다.

한 쪽이 터진 말굽형의 산체는 9개의 봉우리로 둥글게 이어져 있고, 그 화구 안쪽에는 또 하나의 알오름이 형성되어 있는 독특한 모양새 때문에 현재 위치도

파악하기 힘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오름을 세계유산으로 만든 것은 5개의 동굴 식구들 덕택이고 그 중에서 현재 탐방이 가능한 곳은 만장굴 하나다.

























곳곳에 화산탄들이 무리를 이루며 자리잡고 있었다.



 







곳곳에 숨골이 있어서 물의 배수와 정화가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었고 바위틈에 형성된 풍혈은 마치 에어컨디셔너처럼 일정한 온도의 바람을 내뿜었다.

이것이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온화한, 오름의 비밀이다.



 







거문오름 수직동굴 입구.. 일반인은 들어갈 수 없도록 폐쇄되어 있다.
깊이가 35m, 항아리 모양의 독특한 용암동굴이라고 한다.





이제 이곳에서 추가로 3코스(태극길 코스)로 갈 사람들은 우측으로 가면 된다.

2코스(분화구 코스)를 다 둘러 본 탐방객들은 좌측으로 가서 탐방로 출구로 나가면 된다.





필자는 3코스(태극길 코스)로 출발~










분화구 능선 초반에 전망데크 이곳..딱 한군데 빼고는 조망할 수 있는 곳이 없다.

























3코스 끝지점은 처음 시작했던 1코스(정상코스) 관리초소건물 지점이다.





이때 시각이 이미 오후 2시 40분 정도...

오후 1시 이후로 폐쇄되어지는 거문오름이다.










다음에 올 때는 가족과 함께..? ^^




 

http://blog.daum.net/callseok

 

이 글이 유익했다면 공감 꾹~~ 눌러주시고 가세요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