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덕산 지도 ( 사자산, 신선바위봉 ) ( 강원 평창 )

댓글 0

MOUNTAIN MAP/ㅂ

2010. 4. 22.

 

백덕산의 주계곡쪽에는 태고적 원시림을 아직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크고 작은 폭포와 소(沼)와 담(潭)이 수없이 이어진 계곡은 10월 중순에서 말경 단풍이 가장 아름답다.

산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겨울철이면 풍부한 적설량에다 곳곳에 설화가 만발해 백덕산을 찾는 등산객들에게 풍부한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백덕산은 남서쪽 영월 땅에 법흥사라는 사찰을 품고 있다.

이 산은 예로부터 네 가지 재물이 있다고 해서 사재산이라고도 불린다.

네 가지 재물이란 동칠, 서삼, 남토, 북토라고 해서 동쪽에는 옻나무 밭이 있고, 서쪽에는 산삼이 있으며

남쪽과 북쪽에는 전단토라고 하여 흉년에 먹는다는 흙이 있다고 전해지지만 아무도 이 재물이 있는 곳을 모른다고 한다.
이 산에는 주목단지가 있고 산정 부근에는 몇백년 된 주목이 껍질이 벗겨져 붉은 색깔의 빛을 발하면서 있어 큰 산의 면모를 느끼게 된다.

등산로 경사가 완만해 가족단위 등산로로는 일품이다. 정상에 서면 가리왕산과 오대산의 산군이 물결치듯 보인다.

남쪽으로는 소백산의 고운 산줄기와 서쪽으로는 치악산맥이 한눈에 들어 온다.
일반적인 백덕산 들머리는 42번 국도상에 있는 문재터널(해발 800m)에서 시작하는 코스다.

사철내내 가장 많은 등산객들이 몰리며,특히 겨울철에는 설경을 감상하려는 등산객들로 붐빈다.


▶ 문재코스
눈의 고장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과 횡성군 안흥면 경계를 이루는 백덕산은 눈꽃산행 코스로 인기가 대단히 높은 산이다.

최근 겨울 안내등산회에서 심설산행 행사 계획 통계를 보면, 태백산이 으뜸이고 이어 계방산과 백덕산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겨울철 백덕산 산행은 대부분이 문재(830m)를 시발점으로 한다.

문재에서 당재 - 작은당재를 경유해 정상으로 오르는 능선종주 코스가 인기 있는 이유는 시종 광활하게 펼쳐지는 설경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 도로는 터널이 뚫린 이후 4륜구동 자동차나 오를 수 있는 임도 수준으로 쇠락했다.

그래서 산행을 시작하려면 터널 입구(해발 720m)에서 차를 내려야 한다. 안흥 방면에서는 터널 입구 오른쪽에서 시작한다.

약 15분 오르면 임도에 닿고, 임도를 따라 약 50m 가서 오른쪽 잣나무숲으로 산길을 연결해 6 - 7분 후 문재 방면 능선길과 만나

곧이어 925m봉으로 올라서게 된다.
터널을 빠져나간 방림 방면에서는 '횡성군 안흥면' 이라 쓰인 녹색 간판 앞에서 시작한다.

10분 거리인 임도에 오르면 '백덕산 5.6km' 안내푯말이 있다.

여기서 왼쪽 임도로 약 50m 가면 백덕산 안내푯말이 있는 곳에서 낙엽송숲 급경사길로 약 60m 오르면 문재 능선길과 만난다.
주능선으로 발길을 옮겨 안내석(당재 4.1km, 정상 5.3km)을 경유해 터널 서쪽에서 올라오는 길과 만난다.

곧이어 삼각점(평창 401)이 있는 925m봉을 밟는다. 925m봉에서 약 20분 후 헬기장이 있는 1,005m봉에 닿는다.

산죽군락 능선길을 따라 25분 거리에 이르면 1,125m봉 삼거리에 닿는다. 남쪽 능선길은 사자산으로 가는 길이다.
삼거리에서 왼쪽(동쪽)으로 10분 가면 암릉지대가 나타난다.

대부분 북쪽으로 우회해 가장 높은 봉우리(1,165m봉) 북사면을 휘돌아 30분 가면 바위절벽 아래 안부인 당재에 닿는다.

안내판(비네소골 3.0km, 백덕산 2.0km, 관음사 3.6km, 법흥사 3.8km)이 있는 당재에서 절벽 왼쪽(북쪽)으로

급사면을 횡단해 7 - 8분 가면 다시 능선 위로 올라서면서 나뭇가지 사이로 정상이 마주보이기 시작한다.

정상을 마주보며 15분 가면 작은당재가 내려다보이는 전망바위를 내려서서 15분 거리에 이르면 북쪽 운교리 방면 비네소길과

남쪽 백년계곡 길과 만나는 작은당재에 닿는다.작은당재를 뒤로하고20분 올라가면 1,275m봉 삼거리다.

삼거리에서 남족 능선길로 20분 더 오르면 백덕산 정상이다.법흥리 방면에서 정상으로 오르는 지름길은 서릉을 타면 된다.

서릉은 관음사에서 백년계곡 안으로 약 10분 거리인 첫번째 합수점 삼거리에서 오른쪽 능선길로 오르면 된다.

서릉 오름길에서는 무덤 - 제단 - 무덤 - 용바위 - 전망바위를 거쳐 약 2시간이 소요된다.


하산은 문재에서 산행을 시작한 경우에는 정상에서 다시 1275m봉 삼거리 - 작은당재로 내려간 다음,

북쪽 비네소골을 경유해 운교리 마을회관으로 하산하는 코스가 가장 많이 이용된다.

또는 1275m봉 삼거리에서 1225m봉(헬기장) - 북릉 - 운교리 마을회관이나,1225m봉 - 먹골재 - 북쪽 계곡 - 먹골부녀회관으로 내려와도 된다.

○ 작은당재에서 남쪽 백년계곡 하산길은 급경사에다 날카로운 너덜지대에 눈이 쌓이면 더욱 위험하므로 초심자는 피해야 한다.

    백년계곡 방면 서릉으로 오른 경우 하산은 다시 서릉으로 내려와야 안전하다.

    정상에서 남릉 신선바위봉에 이른 다음, 신서바위봉 서릉으로 내려와도 된다.

    그러나 정상 남릉 - 신선바위봉 사이 바위지대에 빙설이 많은 경우 조심해야 한다.

○ 문재터널을 기점으로 헬기장 - 1125m봉 - 당재 - 작은당재 - 1275m봉 삼거리를 경유하여 정상에 오른 다음,

    다시 작은당재로 내려와 비네소골 경유 운교리 마을회관으로 내려서는 산행거리는 약 11km로, 6시간 안팎이 소요된다.

    먹골재 - 운교리 경유 하산은 1시간 이상 더 소요된다.

○ 법흥리 버스종점을 출발하여 관음사 - 서릉을 경유하여 정상에 오른 다음,

    남릉신선바위봉 - 서릉 - 관음사 입구주차장 - 버스종점 코스 길이는 약 12km로, 6시간 이상이 소요된다.  
    자가용을 이용, 관음사 입구 주차장을 기점으로 하는 경우에는 산행거리 약 9km로, 5시간 안팎이 소요된다.

○ 백덕산 산행은 문재를 들머리로 하는 것이 교통이 편리하다.

   문재에서 시작해 사자산 - 당재 - 정상에선 뒤 운교리나 묵골로 하산하는 당일 코스가 일반적이다.

   그러나 백덕산을 제대로 볼려면 법흥사를 거쳐 백덕산의 주계곡을 이용하여 정상에 오른 다음 문재, 운교, 묵골로 하산하는 것이 좋다.

▶ 관음사 코스
백덕산은 영월군 수주면 법흥리에 위치한 산으로 영월, 횡성, 평창 3개군에 걸쳐있다.

영월쪽으로 아름다운 경관과 능선 곳곳에 단애를 이룬 기암괴석과 수백년된 노송이 어우러져 있다.

주계곡은 태고의 원시림과 자연미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폭포, 소, 담이 수 없이 이어진 계곡은 사계절 아름다움을 뽑내고 있으며 가을 철의 단풍은 가장 아름답다.
법흥사 입구 삼거리에서 계속 직진하여 비포장과 콘크리트로 된 도로를 따라가면 관음사에 도착한다. 도로는 여기서 끝난다.

관음사까지는 승용차 통행이 가능하다. 작은 철다리를 지나며 관음사 앞마당을 지나면 백년산장이 나온다.

여기에서 계곡 옆으로 난 길을 따라 20분 정도 오르면 백년광산터에 도착한다.

10분 정도 올라서 작은 계곡을 건너면 오른쪽 능선길이 뚜렷이 시야에 들어온다.

여기에서 20여분 올라가면 묘가 나타나고 , 묘뒤 급경사길을 올라서면 암릉으로 이어진 능선에 도착한다.
이 능선길은 백덕산에서 제일 많은 기암 괴석들이 있어 산행의 피로를 말끔히 씻어준다.
능선길은 군데 군데 상당한 급경사를 보이나 노송숲이 울창한 작은 암릉이 전망대 역할을 하여 계곡을 내려다 볼 수 있다.

소나무들이 자라 분재시장과 같다.
조금은 가파른 오름길을 올라서면 정상 암봉밑에서 우측으로 난 사면길을 따라가면 안부에 도착한다. 이 곳에서 서북방향으로 100여미터 급경사길을 올라서면 바위로 이루어진 정상이다. 정상에서의 조망은 매우 절경이다.

남쪽으로는 법흥리 골짜기가 내려보이고 , 동으로는 가리왕산, 서쪽으로는 치악산, 북으로는 오봉산등이 바라보인다.

하산은 복쪽으로 10여분을 내려가면 M자형의 가지가 뻗은 참나무가 등산로에 있어 자연의 신비함을 느끼게 한다.

이곳에서 100여미터 정도 가면 암봉이 길을 가로막는다. 여기에서 좌측으로 난 너덜지대 구간을 통과하여 20여분 가량 갈림길이 나온다.

오른쪽은 평창 묵골로 하산하는 길이다. 왼쪽 산죽과 자작나무가 군락을 이룬 길을 30여분을 가면 사거리 안부인 당재에 도착한다. 당재에서는 운교리 문재로 하산을 할 수 있다.

남쪽으로 난 길은 급경사로 이루어져 조심스럽게 30여분을 내려서면 천사폭포가 있는 계곡에 도착한다.

이 곳에서 주계곡을 따라 걷노라면 노송과, 맑은 개울, 깨끗한 바위. 짙은 활엽수림이 우거진 계곡은 태고의 자연미가 살아 숨쉬고

가을에는 단풍이 매우 아름답다.30여분 정도 내려오면 와폭으로 이루어진 백년폭포에 도착한다.

이 곳에서 1시간 정도 내려오면 들머리로 잡은 능선길 입구에 도착하며 30여분 내려오면 관음사에 도착한다.


○ 관음사(20분) - 백년광산터(10분) - 지능선(70분) - 정상(40분) - 당재(30분) - 계곡합수점90분) -

    능선길입구(20분) - 관음사 ( 6시간 산행거리 10km )

 

○ 문재 - 헬기장 - 사자산 - 당재 - 운교사거리 -   정상   -   1262봉 -   묵골
○ 문재 - 문바위 - 당재 - 백덕산 정상 - 묵골,비네서골    ( 약 8.5 km,   6시간 소요)
○ 비네소골 - 당재 - 백덕산 정상 - 묵골 (총 7.5㎞,   6시간 소요)
○ 관음사 - 지능선 - 정상 - 당재(천자폭포) - 계곡합수점 - 능선길 입구 - 관음사 ( 6시간)

 

 

 

 

1) 문제터널 동편 주차장에서 서편 비탈길로 오르면 임도가 있고 북쪽 임도를 따라 4분을 가면 옛 문재고개에 닿는데

    안내입석이 있는데, 남쪽 능선을 따라 오르면 된다.

2) 백덕산 북쪽은 운교에서 비네소골을 따라 오르는 길.

3) 먹골 마을회관에서 남쪽 계곡을 따라 오르는 길.

4) 서쪽은 대촌 버스종점에서 백년계곡을 따라 선바위봉과 작은 당재로 오르는 길이 있다.

 

 

 

 

○ 백덕산 북쪽은 원주 시외버스터미널 앞 시내버스정류소에서 동신운수의 안흥 경유 계촌행 버스(4회)를 타고

    문제터널을 통과하자마자 우측 공지에서 내리면 된다.

○ 서울에서는 동서울터미널에서 6회 있는 정선 직행버스를 타고 안흥에서 내려 문제까지는 둥신운수 또는 택시를 이용해야 한다.

○ 백덕산 남쪽 법흥리쪽은 원주에서 주천 직행버스(14회)를 타고 가서 법흥시행 버스(4회)로 갈아타고 종점에서 내리면 된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