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책-그림책

내인생의책 2015. 12. 2. 19:17

조선의 일꾼들 1
고추 떨어질라
남자 요리사 숙수 이야기




김영주 지음│김옥재 그림

165*238mm│112│무선│값 12,000원발행일 2015년 12월 4일

ISBN 979-11-5723-229-1 74810



국내도서 > 어린이 > 초등학습 > 역사/지리

국내도서 > 어린이 > 1-2학년 > 1-2학년 > 창작 동화

국내도서 > 어린이 > 3-4학년 > 3-4학년 > 창작 동화

‣주제어 : 조선의 일꾼들, 남자 요리사, 숙수, 고추, 진로, 일, 정조, 사도 세자, 화성, 화성 행차, 혜빈, 혜경궁 홍씨, 배다리, 숙설소, 수색, 탕수색, 주색, 포장, 병공, 매잡과, 채소과, 정약용, 거중기, 녹로, 석빙고, 저학년, 역사 동화, 책가방문고, 내인생의책



▶ <조선의 일꾼들 시리즈>를 시작하며

우리는 일본의 ‘장인 정신’을 언급하며 계승할 우리 전통 사회의 직업 정신의 부재를 개탄합니다. 과연 그럴까 하는 의문에서 이 시리즈가 시작됩니다. 그리고 어쩌면 이러한 인식 역시 일제의 식민 교육의 부산물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에서 출발하였습니다. 물론 이게 정확한 지식인지는 모르겠지만 기술자들을 ‘쟁이’ 혹은 ‘장이’이라고 부르며 천시한 것도 사실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없으면 다시 재정립하면 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그래서 ‘조선의 일꾼들’ 시리즈는 우리 아이들에게 우리가 지키고 계승할 직업 정신을 탐색하고 일구기 위해 만든 초등 중학년 시리즈입니다.


삶의 현장에서 발로 뛴 생활형 일꾼들을 통해

왕가에 치중되었던 역사의 반쪽을 완벽하게 채우다!

<조선의 일꾼들> 시리즈는 왕실이나 반가의 인물이 아닌, 전문적인 일을 맡았던 중인 계층 사람들을 중심으로 당시 사회상을 생생하게 보여 줍니다. 남녀 역할 구분이 뚜렷했던 조선 시대에 요리사의 길을 걸은 사내 ‘숙수’, 아픈 이들을 돌보는 간호사 ‘의녀’, 하늘을 관측하는 ‘관상감’, 그림 그리는 ‘화공’, 불을 끄는 소방관 ‘멸화군’ 등 사회 곳곳에서 제 몫을 톡톡히 했던 일꾼들의 이야기가 한 권씩 펼쳐집니다. 귀한 신분은 아니어도 자신의 일만큼은 귀하게 여긴 보통 일꾼들의 이야기를 통해, 화려한 왕가 뒤에서 묵묵히 역사의 반쪽을 완성해 간 또 다른 주역을 만나 보세요. 

 

<조선의 일꾼들> 첫 권 《고추 떨어질라》



“아버지의 뒤를 이어 숙수가 되어야 할까? 고추 떨어질 일인데!”

시대가 반기지 않던 직업을 내 일로 받아들이기까지,

일의 가치를 깨닫고 내 꿈을 설계하다!

‘하얗게 핀 꽃. 눈에 띌 듯 눈에 띄지 아니하며 중하지 않은 듯 중하다.’ 열 살배기 창이는 숙수 일을 억지로 배우면서 아버지가 내 준 수수께끼의 답을 찾고 있어요. 친구들이 ‘고추가 떨어질라!’ 하고 놀리는 숙수 일을 배운다는 게 정말 죽을 맛이에요. 하지만 아버지가 수수께끼를 풀면 숙수가 되지 않아도 된다고, 갈 길이 보일 거라고 해 애써 참고 있어요.


물을 긷는 수공, 물을 끓이는 탕수색, 술을 빚는 주색, 콩을 갈아 두부를 만드는 포장, 떡을 빚는 병공…… 창이가 보기에 숙수가 하는 일들은 모두 하잘것없어 보여요. 게다가 숙수 어르신들은 날이면 날마다 창이에게 가장 시시해 보이는 물 긷는 일을 시켜요. 물 긷는 일이 요리하는 거랑 무슨 상관이 있다고 말이에요. 하지만 창이는 서서히 깨달아 갑니다. 물 긷는 일에도 요령이 필요하고, 물을 딱 한소끔만 끓이려면 한눈팔아서도 안 되고, 콩을 갈 때 정성을 다해야 한다는 사실을요. 남이 알아줄 리 없는 일에 모두 모든 정성을 쏟는다는 사실을요.


숙수가 멋있어 보이고, 숙수가 되어도 고추가 떨어질 리 없다는 확신이 들 무렵, 창이는 수수께끼의 답이 뭔지 깨닫습니다. 수수께끼를 풀고 나자, 앞으로 자신이 갈 길이 보였습니다. 그 답이 뭐기에 남이 보기엔 남자로서 직업을 삼기엔 조금은 계면쩍다는 요리사(숙수)가 되고자 했을까요? 창이는 꼭 숙수가 되어야 했을까요? 창이와 함께 수수께끼를 풀며, 참된 일꾼의 모습을 만나고 스스로 꿈을 설계하는 시간을 가져 보세요!


정조가 화성에서 어머니의 회갑연을 열기까지,

숙수를 통해 실제 역사적 현장을 엿보는 유익한 재미!

정조의 화성 행차를 다룬 어린이 책은 여럿 있지만, 화성에서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을 치르기 위해 발 벗고 나섰던 일꾼들의 이야기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잔치를 위해 임금님보다 한 달 먼저 화성으로 가, 임시 부엌(숙설소)을 짓고 잔치 준비를 했던 사백여 명의 숙수들! 수공, 탕수색, 주색, 포장, 병공 등 철저한 분업으로, 잔치를 찾아온 육천여 명의 입을 책임진 요리하는 사나이, 숙수! 임금님의 화려한 행차 뒤에 땀방울을 흘린 일꾼들의 모습이 실감 나게 담겼습니다.

정조가 사도 세자의 무덤을 찾아갈 때마다 지었다 허물곤 했던 배다리, 고기나 해산물처럼 상하기 쉬운 재료를 보관한 조선 시대의 냉장고인 석빙고, 화성을 설계하고 암행어사로도 활약했던 정약용 등의 이야기도 덤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 차 례

작가의 말

숙수는 싫어 9

아버지의 수수께끼 21

화성으로 가는 길 29

하얗게 핀 꽃을 찾아라 37

수수께끼가 두 개 56

쌀일까? 64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 69

콩일까 73

또다시 틀리다 79

두 번째 수수께끼를 풀다 89

눈에 띌 듯 눈에 띄지 아니하며 중하지 않은 듯 중하다 105


▶ 작가 소개

지은이 김영주

대학에서 생물학을 공부하고 박사학위를 받은 뒤, 가톨릭대학교에서 비교해부학을 가르쳤습니다. 지금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하얀 쥐 이야기》로 17회 MBC 창작동화대상 중편 부문 대상을 받았고, 《대장이 위험해!》《엄마 이름은 T-165》 《어린 과학자를 위한 피 이야기》《임욱이 선생 승천 대작전》《누가 누가 범인일까?》《누가 누가 대장일까?》《뼈 없는 동물 이야기》《뼈 있는 동물 이야기》 등 많은 책을 썼습니다.

그린이 김옥재

세종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했습니다. 그림을 그린 책으로 《황산강 베랑길》《그 옛날 청계천 맑은 시내엔》《엄마 아빠 고향 이야기》《조선의 나그네 소년 장복이》《사기열전》《자연을 담은 궁궐 창덕궁》 등이 있습니다.


▶ 책 속으로






▶ 교과 연계

[1-2 통합교과] 우리나라 2. 우리의 전통 문화

[2-1 국어] 2. 경험을 나누어요

[2-1 통합교과] 나 2. 나의 꿈

[3-2 사회] 3. 다양한 삶의 모습들

[5-2 사회] 3. 유교 문화가 발달한 조선


네이버에서 내인생의책 을 검색하세요.

http://cafe.naver.com/thebookinmylife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SKV1 Center W1801호

전화 02-335-0445․팩스 02-6499-1165 bookinmylife@naver.com

한국 부동산 폭락과 경제붕괴 이후에 아주 쓸모가 있는 어떤 창작물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http://blog.daum.net/suexp8310/152
센유튜브:데이터 요금을 다이어트 해주는 프로그램 센유튜브
원하는 음악과 동영상을 마음껏 다운 받으세요^^
센유튜브 1.0 다운로드 ▶ http://j.mp/senyoutube-down

센TV: 공중파와 케이블 TV 총 255개 채널을 바로 무료로 볼 수 있는
PC용 티비 프로그램 http://j.mp/sentv2

센카드: 명함관리 PC용 프로그램
httP://sencard.kr

센카드 현금마케팅 이벤트도 실시하고 있어요
httP://sencard.biz
잘보고 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