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내인생의책 2020. 2. 5. 11:59

 

내인생의그림책 116

평화의 소녀상·영개정판

The Peace Monument

 

 

윤문영 그림이윤진 영문옮김

255*195mm40양장14,000발행일 2020129

ISBN 979-11-5723-593-3 (77810)

국내도서 > 어린이 > 사회/역사/철학

국내도서 > 어린이 > 사회/역사/철학 > 인권/평등

국내도서 > 어린이 > 사회/역사/철학 > 전쟁/평화이야기

국내도서 > 어린이 > 1~2학년 > 그림책

 

주제어

평화의소녀상, 일본군위안부, 역사, 일제강점기, 2차세계대전, 독립, 광복, 수요집회, 수요시위, 정신대, 종군위안부, 성노예, 일본, 일본대사관, 태평양전쟁, 여성, 인권, 전쟁, 역사그림책, 내인생의책

아무것도 하지 않은 죄, 그 죄가 큽니다

 

꽃다운 소녀들이 근로 정신대라는 이름으로 가족과 생이별을 하고 끌려갈 때 우리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지옥 같은 세월이 지나 해방이 되고 먼 길을 돌아온 소녀들이 피 묻은 치마를 감춘 채 방황하고 있을 때도, 우리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침묵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1965년의 박정희 대통령과의 한일협정을 통해서, 또 수십 년째 통념의 석이니, ‘유감이니 하며 두루뭉술하게 빠져나가려고만 했고 지난 우리 정부는 개인의 문제라며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했습니다. 우리 모두는 지난 70여 년 동안 바쁜 일상에 매몰되어 또 한 번 할머니들에게 아무 일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는 동안 우리의 아무것도 하지 않은 죄는 커져만 갔습니다. 그러는 사이 위안부 할머니의 생존자는 점차 줄어들고 이제 몇 분이 남지 않았습니다.

이제 우리가 나서야 합니다. 더 늦기 전에 우리가 나서야 합니다. 그 일은 우리 평화의 소녀상을 방방곡곡에 건립하는 일이었으면 합니다. 평화의 소녀상의 흐트러짐 없는 표정과 태도는 아무것도 하지 않은 우리를 반성하게 하고, 현재 우리의 역할을 생각할 수 있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은 죄를 갚기 위해, 이제 우리가 나서야 합니다. ‘일본군 위안부문제에 대한 범국민적인 관심과 국제적인 주목을 촉구하고, ‘평화의 소녀상이 더 많은 곳에 건립되고 또 모든 사람이 그 의미를 알게 될 때까지 우리도 작은 행동을 할 때입니다. 그 움직임에 이 그림책이 작은 역할이나마 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한마디라도 진실한 사과의 말을 듣고 용서해 주는 것이다.”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계속 사죄와 속죄를 해야 한다._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아베 담화는 20만 명의 위안부들에 대해 분명한 사죄의 뜻을 전달하는 데 크게 못 미쳤다. 이는 일본군에 고통을 당한 여성들에 대한 직접적인 모욕이다._ 마이크 혼다 (미 연방 민주당 의원)

 

8년이 지나고도, 일본 정부는 아직도 사과를 하지 않았다. 그 사이 위안부 할머니들은 52명만 남았다. _찰스 랭글 (미 연방 민주당 의원)

 

전쟁 때 발생하는 성폭력은 불가항력적이라는 주장은 근거 없는 이야기다. 성폭력은 무고한 사람들을 고문하고 모욕하는 무기다._ 안젤리나 졸리 (배우)

 

상대국의 마음을 완전히 풀리게 할 수는 없어도, ‘그만큼 사죄했으니 이제 됐다.’라는 말을 들을 때까지 사죄해야 한다._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

 

여성을 차별하는 국민성이 있었고 이 때문에 식민지 여성을 동원하는 종군 위안부도 존재했으며 그 과정에서 범죄적인 수단도 발생했다. 앞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국민의 의식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_ 오에 겐자부로 (작가)

 

작은 소녀상이 세계에 전하는 평화의 메시지

위안부 기림비평화의 소녀상은 이제 전 세계에, 우리나라 방방곡곡에 세워져 있습니다. 처음에는 비석으로 기림비를 세우다가, 20111224, 위안부 할머니들의 천 번째 수요시위를 맞아 첫 번째 평화의 소녀상이 일본 대사관 앞에 세워졌지요. 일본 정부의 반성을 촉구하는 한편, 자신들의 잘못을 항상 잊지 말라는 의미예요. 그리고 2013. 처음으로 우리나라가 아닌 다른 나라 땅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어요. 바로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글렌데일 시립공원이지요. 한인뿐 아니라 미국 시의원과 하원의원이 모두 참여한 이 건립은 많은 의미를 담고 있어요. ‘일본군 위안부문제가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세계의 문제이며 또다시는 이런 역사가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는 평화의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하고 있지요. -여기에도 이 그림책은 작은 도움이나마 드리기 위해 본문에 영문도 앉혔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사우스필드 시에도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어요. 이후 세계 곳곳에서 소녀상 건립을 위한 운동이 진행되고 있지요. ‘평화의 소녀상은 천 마디 말보다 귀한 굳건한 표정으로 역사의 진실을 보여 주고, 전쟁의 반성을 촉구하고 있어요. 소녀상이 주는 이러한 평화의 메시지는 많은 세계인들의 가슴 속에 오래도록 간직될 거예요.

 

작가 소개

 

, 그림 윤문영

홍익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습니다. 동양방송, KBS, 경향신문사를 거쳐 제일기획에서 CF감독으로 활동하면서 맥스웰하우스 커피, 오란씨, 고래밥 등과 같은 명작 CF를 제작했습니다. 직접 제작 연출한 독립 영화 산이 높아 못 떠나요로 제1MBC영상문화제 대상을 받았으며, ‘2006 더디렉터스감독상을 수상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를 위한 글과 그림 작업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나 철들지 않는 소년이 되어 참신한 아이디어와 감수성 넘치는 작품으로 어린이들과 함께하고자 합니다. 평양에서 태양을 보다》《베트남에서 태양을 보다》《교토에서 태양을 보다》《인도네시아에서 태양을 보다》《독도랑 지킴이》《슬픈 승리》《독도수비대》《풀꽃》《우리 동백 꽃등의 작품을 그리고 쓰셨습니다.

 

영문 이윤진

영미 문학을 너무나 사랑하는 번역가입니다. 문학에서 얻은 감동을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기 위해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 4살 때부터 학창 시절을 미국에서 보낸 덕에 현지 상위층 영어부터 원어민의 길거리 은어와 사투리까지 모두 자연스럽게 이해하고 우리말로 옮길 수 있습니다. 원작에 담긴 작가의 의도와 분위기까지 전달하도록 애쓰며, 한영 및 영한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천국 주식회사(What in God’s Name)》 《푸른 수염의 다섯 번째 아내(Strands of Bronze and Gold)》 《지상의 마지막 여친(The Last Girlfriend on Earth)》 《평화의 소녀상(The Peace Monument)등이 있습니다.

 

 

교과 연계

[1학년 2학기 우리나라] 1. 우리나라의 상징

[2학년 2학기 우리나라] 1. 우리나라와 이웃나라 (1)

[3학년 2학기 국어] 7. 감동을 느껴보아요

[4학년 2학기 국어] 4. 글 속의 생각을 찾아

[5학년 2학기 사회] 2단원. 새로운 문물의 수용과 자주독립

 

책 속으로

 

 

 

 

 

인터넷에서 내인생의책 을 검색하세요.

http://bookinmylife.com
내인생의책 뉴스레터 신청

http://bookinmylife.com/newsletter/

서울특별시 성동구 연무장5가길 7 현대테라스타워 E1403

전화 02)335-0445 / 팩스 02)6499-1165 / bookinmylif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