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도심이 2019. 9. 30. 21:20

박홍근 "윤석열, 조국 임명하면 사퇴하겠다 발언"..대검 "사실 아냐"(종합)

윤해리 입력 2019.09.30. 20:13

박홍근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직전 윤석열 검찰총장이 청와대에 조국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 내용을 언급하며 "제가 들은 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만약 이 발언이 사실이라면 대통령의 인사권에 대해서 검찰총장이 명백히 도전한 것이 아닌지 우려돼 드리는 말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발언 사실이라면 인사권에 대한 명백한 도전"
이낙연 "사실관계 확인해드리기 어려워" 양해
대검 "금일 언론 보도 내용 사실 아냐" 해명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2019.09.30.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윤해리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직전 윤석열 검찰총장이 청와대에 조국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 내용을 언급하며 "제가 들은 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만약 이 발언이 사실이라면 대통령의 인사권에 대해서 검찰총장이 명백히 도전한 것이 아닌지 우려돼 드리는 말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확인해드리기 어려운 것을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사실관계는 확인해드리지 못하겠다"고 거듭 양해를 구했다.

박 의원은 "대통령께서 성찰과 절제된 검찰권 행사를 주문한지 이틀 만에, 촛불 집회가 있는지 단 하루 만에, 윤 총장이 스스로 국민의 뜻을 받들겠다고 한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오늘도 단독이라는 이름으로 여러 보도가 있었다. 사실상 검찰이 이 정도면 대통령과 국민에게 '웃기지 마라. 우리는 우리 식대로 하겠다'고 도발한 것으로 봐야 하지 않겠냐"며 "윤 총장을 포함해 이번에 무리한 검찰 수사를 진행한 분들이 책임져야 하지 않겠냐는 것이 국민들의 상식적인 시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은 '국회의 결정을 따르겠다' 얘기를 하는데 정부의 일원으로서 당연히 정부와 함께 만든 안에 동의하겠다고 얘기를 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그동안 검찰 스스로 개혁하겠다는 말을 너무 해왔기 때문에 이제는 제도적으로 못을 박기 위해서는 본인 스스로 지금 국회에 올라와 있는 그런 법안에 동의하겠다고 먼저 공개 언급하는 게 급선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조국 장관 임명 직전에 임명을 강행할 경우 본인이 사표를 내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bright@newsis.com

관련 태그
댓글 2925내 댓글
댓글 입력 폼댓글 입력
0/300
새로운 댓글 17
  • Dion58분전

    사법,검찰,언론개혁완수

  • 다 음도 적폐다58분전

    니가 제정신이 아니였구나!!!

  • young57분전

    그럼 사퇴해 떡검아.


잘하셨어요
감사감사 드려요
보고 갑니다
수고 많이
감사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