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도심이 2020. 5. 18. 23:21

'코로나 백신' 쟁탈전 속 8개사 벌써 임상시험 착수

국기연 입력 2020.05.18. 20:26 수정 2020.05.18. 21:21 댓글 265

자동요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경쟁에 뛰어든 전 세계 100여 개 기업과 정부 및 기관 중 최소한 8개 제약회사가 이미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또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결승점을 통과하는 회사가 1개 이상 나옴으로써 전체적인 백신 공급량을 확대할 수 있기를 공중보건 담당 관리들과 백신 전문가들은 기대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版权归内容原作者所有。机器翻译结果可能存在错误。原文の著作権は原著著作者にあり、機械翻訳の結果にエラーが含まれることがあります。Hak cipta milik penulis asli dari konten, dan mungkin ditemukan kesalahan dalam hasil terjemahan mesin.Bản quyền thuộc về tác giả gốc của nội dung và có thể có lỗi trong kết quả dịch bằng máy.

전세계 100여곳 개발 경쟁.. 연내 수백만개 생산 계획 / 모더나 등 美·英·佛 업체 선두권 / 백악관, 가을 생산토록 지원 확대 / FDA, 안전성 입증 땐 즉각 승인 / WHO 총회서 백신공유 문제놓고 / 美·EU 대립.. 美 "생산 땐 우선 공급" / 자국 우선주의로 빈국 소외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경쟁에 뛰어든 전 세계 100여 개 기업과 정부 및 기관 중 최소한 8개 제약회사가 이미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또 이들 회사는 올해 연말까지 수백만개, 내년까지 수억개의 백신을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국제공조보다는 ‘우리 먼저’, ‘돈을 댄 나라 먼저’ 등 자국 우선주의가 심화되면서 백신 쟁탈전 속에 가난한 나라들은 소외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프랑스 파리의 생 라자르 철도역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이 일제히 마스크를 쓰고 열차를 빠져나오고 있다. 파리 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계 모더나, 화이자, 존슨앤드존슨과 영국계 아스트라제네카 PLC, 프랑스계 사노피 SA 등 8개사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선두를 달리고 있다. 특히 미국의 모더나와 화이자는 그 전에 승인받은 적 없는 신기술에 기반하여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백악관은 올가을까지 백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임상시험 비용과 백신 생산시설 확대를 지원하고 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임상시험에서 안정성이 입증되면 과거처럼 이를 확인하는 충분한 증거 자료 수집 절차를 생략한 채 곧바로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제약회사들은 올해 안에 수백만개의 백신을 생산할 것이라고 공언하고, 이를 위해 생산시설 확대에 나섰다. 그러나 일반 국민에게 백신을 완전하게 공급하려면 내년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백신 전문가들과 제약회사 관계자들이 말했다고 WSJ는 전했다.

 

또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결승점을 통과하는 회사가 1개 이상 나옴으로써 전체적인 백신 공급량을 확대할 수 있기를 공중보건 담당 관리들과 백신 전문가들은 기대하고 있다. 모더나는 스위스계 의약품 제조사인 론자와 합작 생산을 통해 올해 말까지 월간 백신 생산량을 수천만개로 확대할 수 있고, 궁극적으로는 연간 10억개 백신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이 회사의 스티븐 반셀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다. 존슨앤드존슨도 내년 초까지 백신의 일부 물량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고, 궁극적으로 10억개 이상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공의료 분야의 권위자인 톰 잉글스비 미 존스홉킨스대 보건안전센터 국장은 “모든 상황이 올바른 방향으로 전개되면 코로나19 백신이 연말까지 개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18일 화상으로 열리는 세계보건기구(WHO) 연차 총회인 세계보건총회(WHA)에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독점 금지 문제가 논의될 예정이나 미국과 유럽연합(EU)이 백신 공유 문제를 놓고 대립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보도했다. 앞서 미국 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는 미국계 모더나와 존슨앤드존슨 및 프랑스계 사노피가 백신이 생산되면 일부 물량을 미국인에게 우선 공급할 것이라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이달 초 세계 30여개국 정상과 유명 인사들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및 진단 등을 위해 약 74억유로(약 10조원)를 모금하기로 합의했지만, 미국은 참여를 거부한 채 독자적으로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이라는 백신 개발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

관련 태그이슈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연재더보기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감132 공감하기베스트공감 >

세계일보 주요 뉴스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댓글 265MY

닫기

댓글 접기가 적용되었습니다. 해당 서비스에서는 댓글이 항상 접힌 상태로 보이게 됩니다. 댓글을 보고 싶으면 버튼을 다시 클릭하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댓글 입력

DAUM계정

도심

권리침해, 욕설,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 청소년에게 유해한 내용 등을 게시할 경우 운영정책과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주세요.

0/300

이모티콘 입력하기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등록

 

  • 추천순선택됨
  • 최신순
  • 과거순

댓글 실시간 업데이트가 지연되고 있습니다.

새로운 댓글 3

  • 몽이사랑2시간전

    우리나라는 지금처럼만 방역하면서 저 바보나라들이 먼저 투약해서 안전성 입증되면 접종하자!

    답글27댓글 찬성하기1171댓글 비추천하기40

  • 기분좋은하루2시간전

    한국도 치료제 임상2 들어간 회사 있단다. 또 외국만 찬양 ? 백신보다 치료제가 먼저 나와야 된다., 한국 치료제 기대된다, 백신은 언제 나올지 사실 모른단다. 대다수가 자기 주가 올려서 팔아먹는 쇼하는거야,,ㅋ ㅋㅋ

    답글17댓글 찬성하기494댓글 비추천하기13

  • sperare contra spem2시간전

    결국은 우리 것이 될 것.

    답글4댓글 찬성하기162댓글 비추천하기11

더보기

본문보기댓글 쓰기

새로고침

 

 

많이본 뉴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18. 23:1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