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도심이 2020. 6. 22. 04:09

"존재감 없고 소명도 없고"..여권 달구는 윤석열 사퇴론

이대희 입력 2020.06.21. 16:14 댓글 5700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당원과 지지층 사이에 '윤석열 특검' 요구 봇물
윤석열 거취 문제에 지도부는 언급 자제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대희 이보배 기자 = 한명숙 전 국무총리 관련 사건의 수사 과정에 대한 감찰을 놓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충돌한 가운데 여권 지지층을 중심으로 윤 총장의 퇴진을 압박하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윤 총장의 거취와 관련해 아직까진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는 여당이 어떤 식으로 입장을 정리할지 주목된다.

답변하는 추미애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6월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윤 총장을 향해 "직권남용 혐의로 특검을 해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들끓고 있다.

한 전 총리 위증 교사 의혹,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 윤 총장이 감찰을 방해하며 사건을 무마하고 있기 때문에 특검을 해야 한다는 청와대 청원 게시물을 링크하는 글도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로서는 처음으로 설훈 최고위원이 지난 19일 "이렇게 되면 물러나는 것이 상책"이라고 공개 거론하자 윤 총장의 거취 결단을 촉구하는 여권 내 여론이 확산하는 분위기다.

더불어시민당 대표를 지낸 우희종 서울대 교수는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서 "다시 묻는다. '윤 총장님, 이제 어찌할 것입니까? 자신이 서 있어야 할 곳에 서십시오'"라고 사퇴 론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검언유착' 진실공방, 검찰 내부 갈등으로 (CG) [연합뉴스TV 제공]

설 최고위원을 제외한 민주당 주요 인사들은 일단 직접적인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 내에선 윤 총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여론에 동조하는 기류가 뚜렷하다.

장모 사건에 감찰 문제가 덧붙여지면서 윤 총장의 '내 식구 지키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윤 총장의 리더십에 문제가 있다는 평가가 깔렸다.

한 민주당 의원은 "검찰개혁까지도 아니고 수사만이라도 제대로 하기를 바랐는데 존재감도 없고 소명 의식도 없는 총장이 됐다"며 "처음엔 국민을 위해서, 다음에는 검찰을 위해서, 이제는 본인을 위해서 있는 것밖에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때부터 퇴진 이야기는 나왔지만, 차원이 다소 달라졌다"며 "권력을 수사할 때는 퇴진하라는 명분이 떨어지지만, 자기 식구를 감싸기 하며 권한을 이용하는 징후가 보이니 퇴진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여권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임기 2년 반환점에 다다른 총장을 중도 퇴진시키면 역풍이 일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검찰총장의 임기를 보장한다는 것은 권력으로부터 검찰의 독립성을 지킨다는 의미"라며 "검찰개혁의 핵심은 수사기관의 독립성인데 그 목적이 완전히 변질됐다"며 설 최고위원과 우희종 교수를 비판했다.

2vs2@yna.co.kr

이슈 · 윤석열 장모 사문서위조 혐의 재판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1863

연합뉴스 주요 뉴스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댓글 5700MY

댓글 입력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

 

새로운 댓글 1

  • 돌아들 가시라11시간전

    철면피가 기본이라 사퇴 안할테지. 끌어내려라.

    답글290댓글 찬성하기11534댓글 비추천하기1451

  • Rocky Balboa11시간전

    이동재와 한동훈 공모사건 초기 진상조사도 하기전에 한동훈의 주장을 받아들인 대검찰청이 사실과 다르다는 헷소릴 했었던 대검찰청과 윤석열이 이동재의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요청을 수용했다 #범죄자들끼리 공수처 대상: 윤석열과 한동훈 뿐만 아니라 대검찰청 전체 검찰총장은 누구보다 엄격하게 법을 준수하고 법질서 확립에 앞장서야 함에도 윤석열은 일반인과 본인 일가족을 대하는 법의 잦대가 완전히 다르다 일가족,측근들의 범죄에는 당사자들이 황홀해할만큼 관대하다 윤석열은 법과 제도를 지키지 않는 무법자가 맞고 공수처 수사대상이다

    답글56댓글 찬성하기7732댓글 비추천하기521

  • 201911시간전

    그렇게 표를 찍어줘도 공무원 하나를 못짤라서 한심한것들

    답글99댓글 찬성하기4306댓글 비추천하기546

더보기

새로고침

 

많이본 뉴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22. 04:0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