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인생의 그리운 벗

댓글 1

마음의 비타민 글[1]

2008. 4. 20.

 

 

 

 

첨부이미지

 

 

 

 인생의 그리운 벗 

 

잠시 그 어깨에 기대어 눈을 감으세요
나도 누군가의 작은 위로가
될 수 있음에 행복해 하겠습니다

 

첨부이미지

 

 인생의 여로에 가끔 걷는 길이
험난하고 걸어 온 길이 너무 멀어만 보일 때
그대여 그대의 등위에 짊어진

 

첨부이미지

 

짐을 다 덜어 줄 수는 없지만
같이 그 길을 동행하며 말 벗이라도
 되어 줄 수 있게 그대 뒤를 총총거리며
걷는 그림자가 되겠습니다

 

첨부이미지

 

 

무엇 하나 온전히 그대 위해 해 줄 수 있는 것은
없지만 서로 마주 보며 웃을 수 있는
여유로운 마음하나 나눈다면
그대여 그것 만으로도 참 좋은 벗이지 않습니까?

 

 

첨부이미지

 

그냥 지나치며 서로 비켜가는
인연으로 서로를 바라보면 왠지 서로가
낯이 익기도 하고, 낯이 설기도 합니다

 

첨부이미지

 

 우리가 사람같이 살 수 있는 날이
얼마나 더 남았겠습니까?
인생의 해는 중천을 지나
서쪽으로 더 많이 기울고 있는데
무엇을 욕심내며,무엇을 탓하겠습니까?

 

첨부이미지

  

그냥 주어진 인연,

만들어진 삶의 테두리에서
가끔 밤하늘의 별을 보며
뜨거운 눈물 한 방울 흘릴 수 있는

 

첨부이미지

  

 그렇게 바람처럼 허허로운 것이
우리네 삶이고 그렇게 물처럼 유유히 흐르며
사는 것이 우리네 인생입니다
 

 

첨부이미지

 

서로의 가슴에 생채기를 내며
서로 등지고 살일이 무에 있습니까
바람처럼 살다 가야지요
구름처럼 떠돌다 가야지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너에게로가는카페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