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나그네처럼 / 詩 차 영 신

댓글 5

"별아" 차영신 시인방

2020. 2. 4.



  나그네처럼 / 詩  차 영 신
 

마음에 담은 걱정일랑
모두 버리고
어디론지 그냥 떠나볼까나...

마음에 담은 근심일랑
모두 버리고
어디론가 그냥 떠나볼까나...

구름이 날 맞이하려나
마음에 담은 상처랑
모두 버리고
어디론지 그냥 떠나볼까나...
하늘이 날 맞이하려니...

마음에 접은 아품일랑
모두 버리고
어디론지 그냥 떠나볼까나...
정다운이 날 맞이하려나...

흐르는 물처럼 흘러가다가
정에 넘친 그대 만나 
벗을 삼고서
떠나오길 잘 했다고
혜아려 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