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할미 꽃 전설

댓글 9

식물도감

2020. 3. 31.



 



  할미 꽃 전설 


   

 그 옛날-산골 할머니와 함께 사는 두 손녀중

첫째는 얼굴이 예쁘지만 마음씨가 고약했단다

둘째는 그와 반대였고

 

두 손녀가 시집을 가게 되었는데

가까운 마을에 부잣집으로 간 큰 손녀가 체면상

할머니를 모시기로 하였다

 

그러나 효도는 커녕

구박이 보통이 아니였던 모양이다

 

견디다 못한 할머니는 고개너머 먼 마을의

작은 손녀를 찾아갔다

 

함박눈이 내리는 추운 겨울날

서러웁고 굶주림에 지친 할머니는

작은 손녀의 집이 보이는 언덕위에

그만 흰 눈을 맞으며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뒤늦게 눈속에서 할머니의 주검을 찾아낸

작은 손녀는 땅을 치고 통곡을 하며

양지바른 곳에 할머니를 묻어 드렸단다

 

이듬해 봄 그 자리에 한송이 꽃이 피었는데

그 모습이 할머니의 흰 머리와 같은 털로 뒤덮이고

허리는 구부러져 그 모습을 본 사람들이

할머니의 넋이 서렸다 하여

할미꽃이라 불렀다는 슬픈 전설.....

 

그래서 이꽃의 꽃말은 사랑의 배신이라고 한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할미 꽃 전설 2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옛날 어느 마을에 한 젊은이가 배가 몹시 아팠다.

젊은이는 급히 의원에게 달려갔으나 마침 의원은 집에 없었다.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아오는 중에 지팡이를 짚은

머리가 하얀 노인을 만났다. 노인은 머리에 하얗게 털이 난

풀을 가리키면서 ‘이 풀의 뿌리를 캐서 먹으라’고 하였다.

젊은이가 그 식물의 뿌리를 캐서 세 번을 먹으니 복통이 멎었다.

그 뒤로 젊은이는 마을에서 배가 아프고 설 사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 풀을 캐어 아픈 사람에게 주었다.

 

과연 배가 아파 고생하던 사람들이 그 풀뿌리를 달인 물을

마시고 모두 나았다. 사람들은 그 젊은이가 어떻게 해서 그 약초를

알게 되었는지 물었다. 젊은이는 백발 노인에게 들은 것을 그대로

이야기했다. 젊은이는 그 백발 노인을 만나 감사의 인사라도 하고 싶어

처음 노인을 만났던 장소에 가 보았지만 만날 수가 없었다.

 

그 일대에 사는 사람들에게도 물어 보았지만

그 노인을 보았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젊은이가 실망하여 길바닥에 털썩 주저앉아

멍하니 앞을 바라보고 있는데 그때 눈에 털이

하얗게 달린 풀이 바람에 이리저리 날리는 것이 보였다.

그 모양은 마치 백발 노인 같았다.

그 젊은이는 자신도 모르게 소리를 질렀다.

 

“그래 그 노인은 신선이야. 내게 약을 가르쳐 주시려고

오신 것이 틀림없어. 여러 사람으로 이것을 기억할 수 있도록

이 약초를 백두옹이라고 하자.”

이렇게 해서 백두옹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좋은 글> 중에서--








'식물도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생화 꽃  (8) 2020.05.12
할미 꽃 전설  (9) 2020.03.31
치자꽃 설화-박규리/낭독-이베다   (4) 2019.02.18
땅속에서 꽃 피는 식물 제주서 발견  (4) 2018.12.03
100년에 한번피는 꽃 6종류  (5) 2018.08.11
한국의 자생 야생화 88종  (4) 2018.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