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햇볕/詩 별아 차 영 신

댓글 6

"별아" 차영신 시인방

2020. 7. 29.


햇볕/詩 별아 차 영 신 뭉게구름이 지나가고 꽃들은 이슬에 머금은채 고운 모습을 보이고 . 긴 비가 지나가고 거세게 몰아치던 소나기도 뚝 그친후. 사무치도록 그리웠던 햇볕 그 햇볕 가득 하루 시작하고 시간과 공간속 꿈과 현실 쏟아지는 햇볕 다시 영그는 열매


 

'"별아" 차영신 시인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의 향연/詩 별아 차 영 신  (11) 2020.07.31
여든에/詩 별아 차 영 신  (6) 2020.07.30
햇볕/詩 별아 차 영 신  (6) 2020.07.29
삶./詩 별아 차 영 신  (5) 2020.07.29
오늘은./詩 별아 차 영 신  (9) 2020.07.28
집 /詩 별아 차 영 신  (6) 2020.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