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중년에도 바람은 분다(영상글 첨부)

댓글 3

마음의 비타민 글[1]

2020. 7. 30.

 

♥ 중년에도 바람은 분다.♥

 

 

중년에도 바람은 분다

바람 앞에 등불처럼

때로는 위태로운 나이지만...

 

살아온 만큼 꿈도 많았고

만난 만큼 그리움도 많은데...

 

세월을 이기지 못하고 약해지는 가슴이지만

아직도 해지는 저녁 무렵이면

가슴에선 바람이 분다

 

이제는 날 무딘 칼날처럼

어느 가슴 하나 벨 수 없지만

바람소리 요란한 들판에 서면...

 

알 수 없는 마음들이

날카로운 갈퀴를 세우고

어디론가 용감히 달려가기도 한다

 

세상 모든 그리움이 저 혼자이고

마주하고 살아도 외로움 많던 시간들이

때로는 별밤에 울려 퍼지는...

첼로소리처럼 눈물겹지만

 

붙잡지 않아도 떠날 수 있고

기다리지 않아도 갈 수 있다

 

누가 사오십대를

눈물겹게 저무는 노을이라 했나

아직도 사랑 앞에 서면

북소리처럼 둥둥 울리는 가슴인데...

 

--<좋은 글>중에서--

www.youtube.com/watch?v=sBRBA3o5NkY&feature=emb_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