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내려야 보입니다 (20.08.01.토)

댓글 4

고도원의 아침편지

2020. 8. 1.

 고도원님의 아내 강은주님도 잠시 단상에 나왔습니다.
가장 어려운 시절에 곁을 지켜준 사람, 강은주님은
오늘의 고도원님을 있게 한 사람입니다.

매주 토요일엔 독자가 쓴 아침편지를 배달해드립니다

오늘은 김주원님께서 보내주신 아침편지입니다

 

 

내려야 보입니다

 

별을 찾는 소년아

너의 어리석은 등불을 꺼라

이제 별이 환하다

<소년에게>

 

- 제페토의《그 쇳물 쓰지 마라》중에서 -

 

* 별빛을

진정으로 만나기 위해서는

주변이 우주처럼 어두워야 합니다.

등불을 내리면 은하수가 보입니다.

사람을 만나는 것도 그렇습니다. 나의 시선을

내려두고 상대의 마음에 섰을 때, 우리는 비로소

상대의 진정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