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카네기 도서관 (20.08.15.토)

댓글 4

고도원의 아침편지

2020. 8. 15.

 도서관에서 책의 질감을 느끼고, 책이 걸어오는 말을 듣습니다.

나의 마음을 위로해주는 책, 나에게 꿈을 주는 책,
사랑하는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을 고릅니다.
이름하여 ‘책 사냥’ 시간입니다.

매주 토요일엔 독자가 쓴 아침편지를 배달해드립니다

오늘은 오유정님께서 보내주신 아침편지입니다

 

 

 

카네기 도서관

 

알다시피 카네기는

미국의 필란트로피에서 가장 잘 알려진

인물 중 한 명이다. 앤더슨 대령이라는 사람이

어린 소년 카네기에게 자신의 서재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준 관대함 덕분에 카네기가 그런 삶을

살 수 있었다. 앤더슨 대령의 관대함은 수십 년

후까지 밖으로 드러나지 않았지만, 이후

'카네기 도서관'을 이용해온 수백만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끼쳤다.

 

- R. L. 페이턴의《필란트로피란 무엇인가》중에서 -

 

* 10대 때, 시립도서관은

소풍 장소이자 안식처였고 저를 품어주고

숨겨주는 안락한 동굴과도 같았습니다. 그 속에

수많은 사람들과 세계 곳곳, 역사의 숨결이 저의

불안과 걱정을 달래주고 세상과 연결해 주는 다리가

되어 주었습니다. 그때는 몰랐던 '공공의' 역할,

지금도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누군가를

지탱해 주고 있을지 모릅니다.

카네기 도서관처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