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이야기가 곁길로 샐 때 (20.08.17.월)

댓글 5

고도원의 아침편지

2020. 8. 17.

 아빠와 함께 '한권의 책'을 골라들고 도서관을 나서는
발걸음이 살랑살랑, 참 가볍고 행복합니다.

이야기가 곁길로 샐 때

 

 

기획 아이디어는

가끔 적군이 매설한 지뢰처럼 밟힌다.

생각지도 못한 엉뚱한 곳에서 발원한다.

우리는 누군가와 어떤 주제로 대화를 나누다가

이야기가 곁길로 새는 경험을 한다. 이로 인해

김이 빠지기도 하지만, 뜻밖의 세계가

열리기도 한다."아니, 네? 뭐라고요?"

호기심을 더 품을 수도 있고,

무심하게 넘길 수도 있다.

 

- 고경태의《굿바이, 편집장》중에서 -

 

* 이야기를 하다 보면

갑자기 곁길로 샐 때가 있습니다.

여행 중에 잠시 길을 잃을 때가 있습니다.

사업을 하다 부도 위기를 맞을 때가 있습니다.

좋은 관계가 삐끗 틀어질 때도 있습니다. 바로

그때가 기회입니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만남,

새로운 도전이 시작되는 변곡점입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