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빗방울 연가/詩 별아 차 영 신

댓글 7

"별아" 차영신 시인방

2020. 9. 8.

   
빗방울 연가/詩 별아 차 영 신  

온 종일 먹구름이 흔들며
우르르쿵,요란했던 천둥소리
어린시절엔 엄마옆에 푹안겨 
비바람이 지나가기를 기다린 밤

지금은 그저 그쳐 주기를 바라는데
며칠째 내리는 빗방울소리에 잠못이루며
오도마니 밤을 새우기를 여러날
빗방울소리 내 울음인가?

시간이 지나 그 세월 돌아보면
그리움이 가득하여지네...
그렇게 세상을 빗물로 채우며 지나간 자리




<,b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