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어느 날 공원(公園)에서/글 심철 전 호 갑

댓글 5

유한아 시조집 방(제1.2집)

2020. 9. 14.

 

 

  

 

어느 날 공원(公園)에서/글 심철 전 호 갑


 

새소리 나자 해는 왼 누리차고

그의 광채(光彩)는 온갖 것 다 씌우네

나는 그곳에 한자리 얻고져워

물까 버들 앞 조그마한 산 또내

땃검 바람은 나의 이미 스쳐서

물에는 물살 남개는 잎새들이

풍물이 완연 남의 속을 거슬제

무엇 간절해 가슴 다시 뛰 누나 


그 나무 오직 버드나무 매뒤여

내 맘 엇지해 그것 원망 하는

그러나 더욱 철없는 고기떼들

미끼를 물고 떼 지어 덤비누나

아- 이것이 자연(自然)의 말이 던지

아- 이와 같이 무미(無味)한 모순(矛盾)도

자연(自然)이라면 해결(解決)이 용이(容易)할까?

그러나 나는 자연(自然)부터 몰러라.



--心哲 全鎬甲 유고 시집

(옛 詩人의 발자취> 에서--

 

님이 좋아요-황금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