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사랑이란 약이 잘 안 들을 땐... (20.11.17.화)

댓글 6

따뜻한 하루

2020. 11. 17.

사랑이란 약이 잘 안 들을 땐...

 


미국 역사학자들이 미국을 만드는데 가장
크게 기여한 인물 100인으로 선정한 사람 중에는
'월트 휘트먼'이라는 시인이 있습니다.
그는 서민의 희망과 자유를 진실하게 말했으며
미국에서 가장 위대한 시인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흉탄에 쓰러진 에이브러햄 링컨을 추모하는 시
'오 캡틴, 마이 캡틴 (O Captain! My Captain!)'은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도 등장하여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지기도 했습니다.

그런 그가 한 의사와 치료에 관해 나누었던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느 날 한 의사가 그에게 말했습니다.
"전 의사가 된 지 30년이 됐습니다.
그동안 수없이 많은 사람에게 처방을 했습니다.
그리고 아픈 사람에게 가장 좋은 약이
사랑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크게 공감하며 의사에게 물었습니다.
"사랑이란 약이 잘 안 들을 땐
어떻게 합니까?"

그러자 의사가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습니다.
"그러면 투약을 2배로 늘립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때로는
수많은 역경을 맞이하는데 그 어떤 역경도
가져가지 못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 마음에 담긴 사랑입니다.
그리고 그 사랑으로 피어나는
진정한 행복입니다.

사랑한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치료가 됩니다.
그래서 사랑은 무엇보다도 우리에게
꼭 필요한 선물과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