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20.11.27 .금)

댓글 4

고도원의 아침편지

2020. 11. 27.

많은 자원 봉사자들은 행사 전날 '깊은산속 옹달샘'에 모였습니다.
손님 맞을 준비에 소홀함이 없도록 힘을 보태기 위해서지요.
'나눔의 집' 구석구석을 닦고 있는 자원 봉사자들입니다.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사람은 누구나

절대 잊을 수 없는 날이 있다.

살아오면서 자신의 삶에 강렬한 충격을 주고,

기억 속에 깊은 흔적을 남긴 그런 날을, 사람들은

품고 산다. 그것은 좋은 경험일 수도 나쁜 경험일

수도 있다. 대개의 경우 잊을 수 없는 건 아픈

경험이기 쉽다. 나 역시 마찬가지여서 내

몸과 마음에서 떠나지 않는 날이 몇 있다.

그 중 가장 아픈 건 1995년 6월 8일이다.

이날, 내 아들 대현이는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 김종기의《아버지의 이름으로》중에서 -

 

* 참척(慘慽)!

자식이 먼저 죽는 고통을 이르는 말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아들의 죽음, 그것도

학교폭력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어버린 자살.

어찌 그 날, 그 아픔을 잊을 수 있겠습니까. 그야말로

청천벽력입니다. 날벼락도 그런 날벼락이 없습니다.

망연자실했던 아버지가 아픈 마음을 추스리고

'푸른나무 재단'을 만들어 이 땅에서 다시는

그런 비극이 없게 하기 위해 남은 여생을

헌신하고 있습니다. 이 시대의 진정한

'운디드 힐러'입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