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향일암(向日庵)에서/詩 佳川 유 한 아

댓글 4

유한아 시조집 방(제1.2집)

2020. 11. 30.

  여수 향일암 일출



 향일암에서 / 詩 佳川 유 한 아


투덜투덜 정상을 보기 위해 올라간다

가파른 저 언덛위 나만혼자 힘들게

지나간 세월 떠올리며 걷고 있는것인가

 

바다속 용궁처럼 근사한 향 퍼지고

절경이 유명해서 붙여진 이름 그곳

짙어진ㅁ 구름마져도 안개 바람에 말려온다

 

좁디좁은 틈에서 보여지는 넓은 바다

붉은해 감싸 안 듯 넘어가는 범종소리

저기저 제일 큰 거북이께 소원성취 빌어볼까

 

--유한아 시조집 2집

<꿈꾸듯 변해간는“항구의 계절”>중에서--


                                            



 
Under The Moonnight - Seiko Sumi 밤이 어두운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