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12 2020년 09월

12

마음의 비타민 글[1] 어느 노인의 한숨소리(영상글 첨부)

♥ 어느 노인의 한숨소리 ♥ 열심히 살때는 세월이 총알 갇다하고 쏜 화살 갇다 하건만 할 일 없고 쇠잔하니 세월 가지 않는다 한탄 하시더이다. 정신이 맑으면 무엇 하리요 자식 많은들 무엇하리요 보고픔만 더 하더이다. 차라리 정신 놓아버린 저 할머니처럼 세월이 가는지 자식이 왔다 가는지 애지중지 하던 자식을 보아도 몰라 보시고 그리움도 사랑도 기억에서 지워 버렸으니 천진낭만 하게 주는 하루 세끼 간식만이 낙이더이다. 자식 십여남매 있으면 무엇 하리요 이 한몸 거할 곳 없더이다. 아들 딸 자식들 유명인사면 무엇 하리요? 이 한몸 갈곳 없어 여기까지 흘러흘러 왔더이다. 허리띠 졸라매고 최고 학벌 자랑하며 고생도 보람으로 알고 자식 뒷바라지 했던들 무엇 하리요 작디 작은 이 한몸 자식아닌 사람손에 매인것을 인생..

12 2020년 09월

12

마음의 비타민 글[1] 인생의 진실 (영상글 첨부)

♥ 인생의 진실 ♥ 젊어서는 재력이 있어야 살기가 편안하나, 늙어서는 건강이 있어야 살기가 편안하다. 젊어서 재력을 쌓느라고 건강을 해치고, 늙어서는 재력을 허물어 건강을 지키려한다. 재산이 많을수록 죽는 것이 더욱 억울하고, 인물이 좋을수록 늙는 것이 더욱 억울하다. 재산이 많다 해도 죽으며 가져갈 방도는 없고, 인물이 좋다 해도 죽어서 안 썩을 도리는 없다. 노인학 교수도 제 늙음은 깊이 생각해 보지 못하고, 호스피스 간병인도 제 죽음은 깊이 생각하지 않는다. 옆에 미인이 앉으면 노인이라도 좋아하나, 옆에 노인이 앉으면 미인일수록 싫어한다. 아파 보아야 건강의 가치을 알수 있고, 늙어 보아야 시간의 가치를 알수 있다. 권력이 너무 커서 철창신세가 되기도 하고, 재산이 너무 많아 쪽박신세가 되기도 한다..

12 2020년 09월

12

마음의 비타민 글[2] 나이 들면 꼭 해야 할 30가지 (영상글 첨부)

♥나이 들면 꼭 해야 할 30가지♥ 1. 누워있지 말고 끊임없이 움직여라.움직이면 살고 누우면 죽는다. 2. 하루에 하나씩 즐거운 일을 만들기 하루가 즐거우면 평생이 즐겁다. 3. 마음에 들지 않아도 웃으며 받아 들여라.모두가 내 뜻대로 않된다 4. 자식에게 이래라 저래하지말라.아무리 효자도 간섭하면 싫어한다. 5. 젊은이들과 어울려라. 젊은 기분이 유입되면 활력이 생겨난다. 6. 한번 한 소리는 두 번 이상 하지 말라.말이 많으면 따돌림을 받는다. 7. 모여서 남을 흉보지 말라. 나이 값 하는 어른만이 존경을 받는다. 8. 지혜롭게 처신하라. 섣불리 행동하면 노망으로 오해 받는다. 9. 성질을 느긋하게 가져라. 조급한 사람이 언제나 먼저 간다. 10. 매일 목욕으로 몸을 깨끗이 하라. 그래야만 사람이 ..

12 2020년 09월

12

따뜻한 하루 모소 대나무처럼 기다림이 필요하다 (보낸날짜 : 20.09.12.토)

모소 대나무처럼 기다림이 필요하다 중국 극동 지방에서 자라는 모소 대나무가 있습니다. 이 대나무는 씨앗이 뿌려진 후 4년 동안 단, 3cm밖에 자라지 않습니다. 모소 대나무는 4년 동안 시간이 멈춰버린 것처럼 아무런 미동도 하지 않다가 5년이 되던 해부터 매일 30cm씩 성장하며, 6주 차가 되면 그 자리는 순식간에 빽빽하고 울창한 대나무 숲을 이루게 됩니다. 모소 대나무는 4년 동안 미동도 없다가 6주 사이에 놀라운 성장을 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모소 대나무는 지난 4년간 땅속에서 깊고 단단하게 뿌리를 내려 어느 순간 엄청난 성장을 하였던 것입니다. 우리에게도 이렇게 뿌리를 내리는 시기가 있습니다. 눈에 띄는 성과의 열매는 없지만, 도약을 위해 내실을 다지는 시기 말입니다. 그러니 여러분도 무언가 ..

12 2020년 09월

12

고도원의 아침편지 그래도 네가 좋다 (20.09.12.토)

한해가 가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옹달샘의 밤, 사랑과 감사의 촛불로 밝히는 밤입니다. 매주 토요일엔 독자가 쓴 아침편지를 배달해드립니다 오늘은 이은영님께서 보내주신 아침편지입니다 그래도 네가 좋다 나는 네가 웃을 때가 좋다. 나는 네가 말을 할 때가 좋다. 나는 네가 말을 하지 않아도 좋다. 뾰로통한 네 얼굴, 무덤덤한 표정, 때로는 매정한 말씨, 그래도 좋다. - 나태주의《꽃을 보듯 너를 본다》중에서 - * '사랑'은 모든 것을 넘어섭니다.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모든 것을 견딜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은 그래서 특별합니다. 어떤 일이 생겨도 그저 좋기만 합니다. 함께 견딜 수 있고, 함께 넘어설 수 있습니다. 매일매일 언제까지나 영원히 내 옆에 있어주길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