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28 2020년 10월

28

24 2020년 10월

24

22 2020년 10월

22

유한아 시조집 방(제1.2집) 잔잔한 수면(水面)/심철 전 호 갑

잔잔한 수면(水面)/심철 전 호 갑 예로 붓어 다지면 어린 면양인 흰 구름들이 여러 모양으로 몸 모습을 뵈여 보는 푸른 거울 그러고 밤이면 주석(鑄錫)빛 달이 금발(金髮)을 살랑 살랑 혜우는 푸른 하늘일까? 수집은 소년의 입에서 짓는 미소가 살며시 옳마 가는 듯이 솜 같은 봄바람에 아물 아물 퍼지는 듯 사라지고 사라지는 듯 또 이러나는 담백한 연파(連波)..; 연파우에 날 세게 날아서오고가는 제비의 교우선(交又線) 지나간 그 어느 때에는 암사슴의 그림자도 어리어 슬엿 도다 --心哲 全鎬甲 유고시집 중에서--

20 2020년 10월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