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주/108일간의세계일주

찰라 2008. 8. 28. 12:26

하늘에서 내려다 본 세상의 중심

지구의 배꼽, 울룰루 Uluru 

 

  

 ▲하늘에서 내려다 본 세상의 중심이라는 울룰루(퍼스에서 앨리스스프링스로 가는 비행기에서 촬영)

 

   

 

 

 

퍼스를 이륙한지 거의 3시간이 지날 무렵, 붉은 황무지 위에 혹처럼 나와 있는 한 점을 발견했다. 그야말로 광활한 벌판에 붉은 돌기처럼 솟아나와 있는 바위덩어리가 세상의 중심이라고 하는 울룰루Uluru라고 하니 믿기지가 않았다.

 

하늘에서 내려가 본 울룰루는 생각하기에는 내 주먹 크기의 붉은 바위덩어리에 지나지 않았다. 그것은 어떻게 보면 인간의 오장육부에 있는 간의 형태처럼 보이기도 하고, 또 다른 방향에서 보면 펑퍼짐한 배에 붙어 있는 배꼽의 돌기처럼 보이기도 했다.

 

 

울룰루Uluru는 원주민 애버리진 어로 '그늘이 지난 장소'란 뜻을 지니고 있다고 한다. 하기야 펀펀한 사막에 그늘이 질만한 장소는 이 바위 밖에 없으리라. 그런데 우연히도 이 바위덩어리는 호주대륙의 한 가운데 있다. 시드니에서 2804km, 퍼스 3595km, 브리즈번 2290km, 다윈 1935km 등 대륙의 외곽의 도시로부터 멀고 먼 오지(Outback)에 위치하고 있지만 지도를 보면 호주대륙의 중심에 솟아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 배꼽 크기만한 바위덩어리를 세상의 중심이라고 하는지도 모르겠다.

 

퍼스에서 앨리스스프링스로 가는 비행기에서 나는 세 번 놀랐다. 호주대륙의 방대함에 놀랐고, 끝없이 펼쳐진 붉은 사막, 그리고 산이 없는 대지라는 사실에 놀랐다. 이미 아프리카의 사하라 사막과 중국의 타클라마칸 사막, 중동의 아라비아 사막, 미국의 애리조나 사막, 칠레의 아타카마 사막, 몽고의 고비 사막 등을 여행을 한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호주대륙의 사막은 별로 관심 밖의 대상이었다. 사막하면 그런 곳이 떠오르지 호주에 있는 사막은 전혀 떠오르지가 않는다.

 

 

 

 

다는 다시 소설 '토끼 울타리Rabbit Proof Fence'가 떠오른다. 어린 세 자매(8살, 10살, 14살)가 퍼스 북부 무어 강변의 수용소를 탈출하여 서호주 북서부 지갈롱까지 무려 2400km를 사투를 벌이며 걸어서 갔다는 사실은 역사적인 사건일 뿐만 아니라 정말로 불가사의한 일이다. 더구나 1930년대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는 무시무시한 야생의 불모지 사막에서 연약한 소녀들이 야생의 생존을 지켜 낸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을 해도 불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그들은 해냈다.  

 

 

아웃백 여행시 읽어보아야 할 책 한권 '토끼울타리' 

 

몰리의 딸 필킹톤이 어머니의 이야기를 전해 듣고 소설로 출판 할 때까지 몰리와 그녀의 동생 데이지는 생존해 있었다. 그들은 불굴의의지로 가족을 되찾고 자신들의 정체성을 지키며 고향 지갈롱에서 살고 있다. 그것은 참으로 감동을 주었던 드라마 같은 사실이었다. 호주의 아웃백을 여행을 하려거든 꼭 한 번은 읽어보아야 할 책이다. '가시나무 새 The Thorn Birds'가 백인출신 여류작가에 의해 호주 백인 사회의 갈등을 그려낸 반면, '토끼울타리'는 백인들에 의해 탄압을 받는 애버리진들의 애환을 애버리진 출신 여류작가가 담아 냈다는 점에서 서로 상대적이다.

 

거의 미국의 땅 덩어리와 맞먹는 크기의 호주대륙은 그 57%가 사막성 기후대에 걸쳐 있고, 평균고도는 330m에 지나지 않는 평지의 땅이다. 더욱이 '토끼 울타리'란 소설로 유명해진 북서부는 소금호수와 불모지로 농사를 짓기엔 거의 쓸모가 없는 땅이다. 그러나 그곳에는 무지무지하게 많은 금속광산이 매장되어 있다. 아라비아 사막에서 기름이 쏟아지듯 황량한 불모지에서 황금 노다지가 쏟아진다니 세상에 쓸모없는 땅은 없는 모양이다.

 

곧 비행기가 앨리스스프링스에 도착한다는 안내방송이 흘러나온다. 세 자매가 수용소를 탈출하여 몇 달 동안을 걸어갔던 길을 나는 불과 3시간 만에 날아온 것이다. 어쩐지 신성한 대지에 소음을 내며 편하게 날아온 것 자체가 다소 사치스럽고 미안하다는 생각이 든다.

 

 

(앨리스스프링스로 가는 비행기에서 찰라)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멋집니다
이번에 가고 싶었지만 시간이 맞지 않아서 못갔어요..
정말 이곳에 가보고 싶었는데..^^
사진 잘보고 가요~
자ㄹ 보고 갑니다.
좋은 시간되세요
멋지군요.. 그때가 생각나네요 ㅎㅎ
이거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에서 나온 장소죠? 멋지네요
휴,,,케언즈에 살고 있는데
지금껏 약 2년여 살면서
다녀본곳이 없네요..
공부하랴 일하랴...

멋있는 사진 좋네요..

이곳 케언즈로 이사를 오기전 시드니에서
이곳까지 약 2800km정도,,운전해서 왔었습니다.
벌써 한달,,더 된일인가 싶네요..

그때 네비게이션은 아웃백쪽으로 정북운전 하라는것을

인터넷으로 서전조사했을때
위험해보여 동쪽으로 우회를 했었죠..

정말 큰 나라더라구요..
사막도 지나고 울창한 숲도,,,
그리고 야생동물들,,,

그리고 케언즈 오기전 수백킬로를 봤던 사탕수수밭들,,,

장관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Daum 첫화면 운영자입니다.
Daum 첫화면 카페, 블로그 코너에 소개하게 되어 기쁩니다 ^^*
'카페, 블로그' 코너는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 내리시면 있는 부분이랍니다.
항상 좋은 글들을 써주셔서 감사 드리며, 혹시 노출되는 것을 원치 않으실 경우
블로그 방명록에 말씀해주세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크,, 세중사가 떠오르네요,, 아키~~~~~~
회화로까지 이어지는 새로운 영어 이론
반드시 알아야 할 새로운 영어이론이 나왔습니다.
다음카페 ꡒ〈이제ㆍ영어의ㆍ의문이ㆍ풀렸다〉ꡓ로
들어가 보세요.
영어는 형식자체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회화로까지 이어지는 새로운 영어 이론
반드시 알아야 할 새로운 영어이론이 나왔습니다.
다음카페 ꡒ〈이제ㆍ영어의ㆍ의문이ㆍ풀렸다〉ꡓ로
들어가 보세요.
영어는 형식자체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사진으로나마 잘보고 가요,,
세계의 중심이라고 하니 실재로 보면 더 웅장할것마나 같은데요.^^
전 올해 3월에 다녀왔는데 사진이나 찍었지, 이렇게까진 만들 생각은 못했네요..
그 때의 기억이 되살아 나는 것이 또다시 가슴이 벅차 오릅니다.
잘 보고 갑니다~
토끼 울타리 함 읽어봐야 겠습니다... 근자 우리나라 아이들이 부모의 과보호에 연약해 걱정입니다..많이 읽었으면 좋겠습니다..
잘보고가요. 제블로그도 방문해주셔요~~ http://filesdown.aaa.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