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우리강산/경기도

찰라 2017. 1. 13. 12:39

모처럼 함박눈이 내리고 있군요.

운동화 끈 조여매고 황금산에 올랐습니다.







아직 아무도 발자국을 내지 않는 눈길을

뽀드득 뽀드득 밟으며 태곳적으로 돌아가 봅니다.


운동화에 눈이 달라 붙어 매우 미끄럽군요.

젊은 시절 같지 않아 자꾸만 비틀거립니다.


지팡이를 짚고 보폭을 최대한 적게하여

조시조심 한발한발 천천히 걸어가 봅니다.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눈길을 걸으면

여전히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나 봅니다.


황금산이면 황금덩어리가 떨어져야 할 텐데

은덩어리가 펑펑 쏟아져 내리는 군요.


아직 성성한 두 발로 직립하여 걸을 수 있고

양팔을 휘적휘적 내 저으며 숨을 쉴 수 있으니 행복합니다.


ㅎㅎ 소복히 쌓인 눈 길을 걷다보니

그 어떤 부자가 부럽지 않군요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황금산이 백설산으로 변해서 고요한 눈길이
다정히 걷고 싶은 마음을 불러옵니다.
산이라기 보다는 언덕입니다. 하지만 실버들에게 산책하기에는 좋은 흑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