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golia

찰라 2006. 7. 30. 22:02

 

▲ 화이트레이크의 게르에서  아침에 커피 한잔의 망중한


 

여러분 모두들 안녕하세요?

찰라 실로 오랜만에 인사를 드립니다.

여러분 덕분에 그동안 찰라는 한달동안의 몽골여행을 무사히 마치고 잘 돌아왔습니다요~

인천공항에  도착을 하니 장마가 그친다고 하군요.

긴 장마에 많은 비가 내려 몽골에서도 나라 걱정이 아니 될수 없었습니다.

회원님들 댁에는 모두들 비 피해는 없는지요?

 

몽골은 칭키즈칸이 통일 몽골을 건국한지 800주년이 되는 해여서 매우 큰 Naadam 축제가 있었습니다.

찰라는 축제에 참여를 하고 칭키스칸의 발자국을 따라 게르(천막)에서 유숙을 하며 몽골인과 똑 같은 유목

민 생활을 체험하며 몽골의 초원과 고비 사막을 정처없이 떠돌아 다녔습니다.

 

유목민 생활은 글자 그대로 양과 야크 등 짐승을 키우며 초원의  게르에서 잠을 자고 계절 따라 떠돌아

다니는 생활입니다. 양 가죽과 양털로 만든 게르 한가운데는 난로가 놓여져 있고 여름인데도 밤에는

추워서 장작불을 지펴야 했습니다. 이 조그마한 게르안에 딱 몸을 눞힐 침대가 몇 개 놓여 있고

취사도구 등 최소한의 생활도구를 갖추워 놓고 있습니다.

 

게르의 생활은 필요없는 잡다한 것들이 없어서 오히려 사람의 생각을 단순화 시키고,

늘 대화를 할 수 있는 행복하고 따뜻한 시간들이 주어졌습니다. 비록 몸은 고단하지만...

 

 

▲게르 안에서 원주민들과 함께 식사

 

 

찰라는 울란바토르에서 만난 프랑스 노인 2명, 베이징에서 온 여행객 1명과 함께 한 팀을 이루어 러시안

벤을 한대 렌트를 하여 이들과 함께 한 게르에서 숙식을 하며, 여행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몽골여행을 끝내고는 울란바토르에서  기차로 고비 사막을 횡단하여 중국 국경을 넘었습니다.

 

중국에서는 천하명산이자 중국 최대의 불교성지인 오대산을 둘러보고,

중국 명, 청 시대 가옥과 생활상이 그대로 고스란히 남아있는 핑야오에서 중국 전통 가옥생활을 체험하고

다시 기차로 베이징으로 와서 비행기로 고국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오늘은 귀국인사만 드리고 여행에 대한 대한 이야기 보따리는 차차 풀어놓기로 하겠습니다.

그 동안 성원해 주신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꾸~ 벅..^^*

  

▲ 몽골에서 유숙을 했던 유목민의 Ger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이야기보따리 기대됩니다.
선생님 오랫만에 댓글을 남기는 것 같습니다.
몽골에 다녀 오셨군요...
그러지 않아도 요즘 몽골 정부와 함께 하는 프로젝트의 일을 하고 있습니다.
본래는 내일 몽골로 떠나야 했는데
우리쪽 사정으로 연기를 시켰습니다.
저의 8년만의 첫 외유가
몽골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물론 업무로 출장가는 것이긴 하지만
틈을 내어 몽골의 풍경을 담아 오려 합니다.
선생님의 몽골 여행기 관심있게 읽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요.
앗! 사드하님, 오랜 만입니다. 폭서에 장마에 별 일 없으신지요. 저는 한달간의 몽골여행을 마치고 말일경에 귀국을 하였습니다. 몽골은 아직 때가 묻지 않은 나라인것 같은 데 경제력은 매우 취약해 보입니다. 전체 인구가 280만, 울란바토르 인구가 80만명, 울란바토르를 벗어나 교외로 나가면 넓은 초원뿐 아주 주요한 간선도로외에는 거의 포장이 되어 있지 않는 원시 그대로 입니다. 겔에서 유목민 생활은 나름대로 매우 큰 의미가 있었습니다. 8년만의 외유와 몽골정부와의 프로젝트가 잘 성사되기를 기원합니다.
건강히 잘 다녀 오셨다니 반갑습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글과 그림 기대가 됩니다.
건강한 모습 뵈니 참 좋습니다. 커피마시는 두분과 뒷 풍경..모두 아름답습니다. 향긋한 커피내음도 전해지는 듯합니다. 쌉싸름할 정도로 상쾌할 것 같은 저 아침 공기도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몽골에 친구가 사는데...기대됩니다.
루나님의 그림처럼 온통 파라 몽골이었습니다.
무사히 다녀 오셨음을 축하드립니다.
다음엔 언제쯤, 어느 곳을 계획하고 계신가요?
challa님에게 많은 즐거움이 기대되기 때문이지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두분을 오랜만에 뵈니 반갑습니다.
각하께서도 건강하시지요.
사진으로 보니 두분 언제나 변함이 없으십니다
무지하게 더운 요즈음 건강 잘 지키시기 바랍니다.
엇! 안호숙 박사님.... 무더위에 학문의 진도는 잘 나가시나요? 더위에 좀 사그라지면 만나야 겠지요?
옙!! 더위 지나고 정선생님과 한번 한번 뵙지요 연락드리겠습니다. ~ ㄴ ~
처음입니다. 안녕하세요? 즐거운 여행이셨겠습니다. 저도 4년전에 폭설에 다녀왔지요. 지금도 생생합니다. 날리는 눈속에 나타난 백마가... ... 여행의 소식을 기대해 봅니다.
와~ 전 2012년 1월에 베이징에서 몽골가려다가 ..너무 춥고 조건이 여의치 않아 못갔었는데..
푸른초원을 보니 기대가 되네요... 제가 딱 하고 싶은 거였는데...
한달동안 저도 저렇게 여행하면서 돌아다니고 싶었어요..
천막을 게르라고하는군요.... 핑야오는 들었었죠..
아... 찰라님 글을 보면 시간을 초월해서 두근거림이 전해옵니다.
몽골여행을 하는 동안 가슴이 훤하게 툭 터지는 기분이 들었어요.
그래서 사나이는 사막과 몽골리아를 꼭 여행을 해보라고 권하고 싶었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