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stralia

찰라 2007. 12. 9. 11:49

 

앵무새야 놀자! 

 

 

  △단데농 언덕에서 앵무새와 놀고 있는 어린이

 

 

"어머! 너무 아름다워요!"

"정말 깜찍하군. 어디 한 번 말을 시켜볼까? 안녕하세요? 앵무새님."

 

앵무새에게 한국말로 인사를 했지만 녀석들은 먹이만 쪼아먹느라 영 듣는 척도 하지 않는다

 

"여보, 여기서 한국말로 하면 애들이 못 알아 듣지요?"

"아 참, 그렇지, 여긴 호주니까, 영어로 말을 걸어야지. 헬로우, 굿모닝!"

".............."

"어? 요 녀석, 그래도 못알아 듣나? 헬로우, 헬로우 헬로우..."

 

멜버른 단데농 언덕에 있는 앵무새 서식지에 가면 여러 종류의 아름다운 앵무새들을 만나게 된다.

로젤라(Crimson Rosellas),  갈라흐(Galah), 코카투(Kocktoo), 파로트(Parrot)등 종류도 다양하다.

색깔도 다양하고 너무나 귀엽다.

 

앵무새들은 하늘을 찌르고 있는 울창한 유칼리나무 숲 속에 자연 서식을 하고 있는데,

녀석들은 유칼리 나무 위에 앉아 있다가 관광객이 손에 모이를 들고 있으면 재빨리 떼지어 날아든다.

 

그런데 녀석들은 모이를 주어 먹는 데만 바빠서 여간해서는 말을 하지 않는다.

 

 

△앵무새와 함께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 엄마와 어린이

 

 

△ 허허, 요놈들 정말 귀엽네! 어른들도 즐겁기는 마찬가지. 로젤라(어깨, Crimson Rosellas),  코카투(흰색, Kocktoo), 파로트(손, Parrot)

 

 

△ 헤헤, 전 보기만 해도 즐거워요! 

 

 

△ 여보, 우리들 어디가 먹이가 많지요? 유칼리나무 위에서  먹이를 내려다 보고 있는 Crimson Rosellas 앵무새

 

(호주 멜버른 단데농 유칼리나무 숲속에서 글/사진 찰라)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세상 여기저기를 구경하며 인간이 얼마나 위대하며 티끌 같은 존재인가를 같이 배우고 갑니다. '찰라'의 의미두요. 스크랩도 합니다.
블루마운틴에서도 저 새를 봤답니다. 오랫만에 다시 보는 새들도 반갑네요.
I like your picture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