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낙엽군자 2020. 9. 19. 13:25

 

 

 

-유디트와 홀로페르네스


유디트와 홀로페르네스는 [구약성서] [유디트서]에서 등장하는 인물들이다.
기원전 2세기경 홀로페르네스를 대장으로 하는 앗시리아의 군대가 이스라엘을 침략하여 베툴리아를 점령하고 근방의 예루살렘으로 진격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이때 젊고 아름다우며 신앙심이 깊던 유디트라는 여인은 남편이 죽어 상중에 있었는데, 아름답게 치장한 후 하녀를 데리고 적군의 기지로 들어갔다. 홀로페르네스는 유디트에게 반하여 저녁만찬에 초대하였고, 유디트는 그녀를 탐하던 홀로페르네스에게 술을 권하여 만취하게 한후 그가 잠든 사이 목을 쳐버렸다.

 

유디트는 적장의 목을 음식 바구니에 넣고 하녀와 함께 그곳을 빠져나와 그 목을 베툴리아 성벽에 매달았다. 다음날 그 장면을 본 앗시리아 군대는 서둘러 퇴각하였고 유디트는 위험에 처한 이스라엘을 구하였다. 이 [유디트서]는 루터가 종교개혁을 할때 새로운 성서에서 제외하였다. 이는 그 어떤 기록에도 베툴리아나 홀로페르네스라는 이름을 찾을 수 없었기에 유디트는 유대인을, 베툴리아는 여호와의 집을 상징하는 알레고리로 판단하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유디트의 이야기에 영감을 얻어 많은 예술가들이 다양한 작품을 생산하였는데 , 여성화가인 젠틸레스키의 유디트와 카라바죠, 틴토레토, 클림트를 비롯한 그외 여러 남성화가들의 유디트를비교해보자.


1.젠틸레스키(Artemisia Gentileschi 1593- 1652)의 유디트


Judith Beheading Holofernes
1612-21, Oil on canvas, 199 x 162 cm
Galleria degli Uffizi, Florence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스키는 미술사에서의 페미니즘을 담론을 끌어낸 주인공이다. 혁신적인 바로크 화가였던 카라바조의 추종자인 오라치오 젠틸레스키의 딸로 로마에서 태어나 아버지와 그 친구인 아고스티노 타시에게서 그림을 배웠는데, 처음에는 카라바조의 화풍을 서정적으로 해석한 아버지의 그림과 거의 비슷했다. 23세에 이미 피렌체의 아카데미 회원이 되어 대군주의 후원을 받는 화가로 명성을 떨쳤다. 그녀의아버지가 음영법을 그만둔 뒤에도 여전히 카라바조의 극단적인 명암법을 사용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버지보다 더 빛나는 색채를 사용했다. 열아홉에 타시에게 강간당한 사건은 그녀의 예술에 깊은 흔적을 남겼고 부녀간 표절시비를 둘러싼 불화, 후원자 남성들과의 소문, 사생아의 출산 등 파란만장한 삶을살았다.

애국여걸인 유디트는 서양미술사에서 오랫동안 비중있는 소재로 무수히 다루어져왔는데, 남성화가들은그녀를 감각적이거나 혹은 성경에서 강조하는 선하고 겸손한 덕의 상징으로 묘사했다. 그러나 젠틸레스키가 그린 유디트는 남성의 성적욕망의 대상이 아니다. 근육질의 에너지 넘치는 여전사는 예전의 서양미술사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강력한 여성상이며, 정신뿐 아니라 육체적으로도 남성을 압도한다.

"숱이 많은 머리칼과 이를 드러낸 그녀의 얼굴을 보라. 거기에는 성적 매력이란 있어 보이지 않는다. 선정성을 암시하려는 어떤 몸짓도 없다. 게다가 젠틸레스키의 유디트는 이상화된 모습으로 표현되어 있지도않다. 그녀의 얼굴을 보라. 힘을 주어 앙다문 입술, 찌푸린 양미간, 거기에서 드러나는 곤두선 신경. 여기서 우리는 한 여성으로서 젠틸레스키의 자기 주장을 읽을 수 있지 않을까?
이 그림의 또 다른 특징은 몸종 아브라의 모습에서 드러난다. 다른 그림들에선 아브라가 단순한 협조자로 나타나곤 한다. 게다가 대게 아브라는 늙은 노파의 모습으로 묘사된다. 하지만 젠틸레스키의 유디트에서 아브라는 같은 또래의 젊은 여인으로 나타난다. 게다가 여기서 그녀는 단순 협조자가 아니라 적극 가담자다. 두 여인은 공범인 것이다."
:조이한&진중권,[천천히 그림읽기] p184



2.카라바조(Caravaggio 1573∼1610)의 유디트


Judith Beheading Holofernes
1598, Oil on canvas, 145 x 195 cm
Galleria Nazionale d'Arte Antica, Rome

카라바조는 죽음과의 싸움에서 퍼득거리며 고통스럽게 외치는 홀로페르네스를 묘사함으로써 죽어가는 남자에 대한 연민을 느끼게 한다. 이러한 연민은 결코 쉽게 다가설 수 없는 여인인 유디트의 모습으로 더욱 강조된다. 그녀는 일을 결심하고 실행에 옮기지만 무기를 다루는 데는 매우 서투른 듯하며 겁먹고 찌푸린 얼굴이다. 칼을 쥔 손이 너무 굳어 목에서 칼을 빼내는 데 너무 많은 힘이 들어가 있다. 카라바조는 이 같은 모습을 의도적으로 창출해 냈다.
그러나 무기에 서툰 여인은 유혹으로 한 남자를 살해할 수 있었다. 이는 화가가 여인을 젊고 아름답게 묘사한 데서 알 수 있다. 홀로페르네스는 그 같은 여인의 모습에 유혹되어 결국 화를 입었다.
카라바조는 여인의 아름다움을 강조하기 위해 그 옆에 주름이 가득한 늙은 하녀를 그렸다.
젠틸레스키의 그림은 그와 달리 매우 힘있고 독립적인 여인상을 그렸다.
그녀가 그린 유디트는 더 이상 젊고 유혹적이며 연약해보이는 여자가 아니었다. 그녀는 작심하고 힘있게, 그러나 단숨에 해지운다. 그녀는 칼 다루는 법도 아는 듯 , 매우 빠른 동작으로 일을 해치운다. 그 옆에서 유디트를 돕는 젊은 하녀는 홀로페르네스의 얼굴과 마주하고 있다. 홀로페르네스는 주먹을 쳐들어 저항하려 하지만 성공하지 못한다. 세 주인공의 얼굴은 삼각형을 이루는데, 그들의 여섯 팔이 그 삼각형 안에서 서로 교차하고 있다. 그들은 힘을 다해 싸우지만 결국 여인의 능력이 남자의 저항을 물리쳤다. 이러한 힘이 카라바조의 그림에서는 빠져 있다. 남자를 폭행자로서가 아니라 유혹의 제물로 보았기 때문이다.
: 수잔나 파르취, [당신의 미술관2]에서 편집



3.틴토레토의(TINTORETTO1518-1594)유디트


Judith and Holofernes
1550, Oil on canvas, 188 x 251 cm
Museo del Prado, Madrid

젠틸레스키의 유디트는 틴토레토가 그린 그림에서의 도저히 살인을 할 수 없을 듯 우아한 공주와 얼마나 다른가.
옷차림 또한 대조적이다. 남자의 목을 베기도 전에 자신의 치렁치렁한 치맛자락에 걸려 넘어질 것 같은 공주와 달리 젠틸레스키의 유디트는 여주인공의 용맹스런 행위가 돋보이는 절제된 옷차림을 하고 있다.
: 최영미, [화가의 우연한 시선]에서 편집



4.클림트 (Gustav Klimt 1862∼1918)의 유디트


Judith I
1901, oil on canvas, 84x42 cm
Österreichische Galerie, Vienna.



Udith II
1909, oil on canvas, 178x46 cm
Galleria d'Arte Moderna, Venice

빈 분리파의 창시자이며 당대의 그 어떤 예술가보다 예민한 눈으로 여성의 존재를, 또 모든 인간의 내면에 잠재해 있는 여성성의 존재를 보았던 클림트의 붓끝에서 유디트는 몽롱한 요부로 되살아 났다. 클림트는 이 이야기의 다른 어떤 측면보다도 유디트가 홀로페르네스를 호릴 수 있었다는 데 주목했다. 남자를 호리는 여자. 그것은 클림트에게 가장 중요한 예술적 과제였다.
유디트1과 유디트 2를 보면, 모두 주인공의 눈동자가 풀려있다. 그리고 앞가슴도 공통적으로 드러내놓고 있다.
온몸으로 자신의 에로티시즘을 발산하는 여인. 게다가 그녀의 손에 들린 적장 홀로페르네스의 머리는 적의 것이라기 보다는 연인의 머리 같다. 그 머리를 잡고 있는 손은 섬세하기 이를 데 없고, 그 손으로 부터 일종의 끈끈한 애정마저 흘러나와 화면 전반에 기괴한 분위기를 더한다. 그러니까 마치 사체애 환자처럼 유디트는 죽은 적장의 머리를 애무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듯 남자를 죽음으로 이끄는 요부는 교미 후 수놈을 잡아먹는 사마귀의 이미지와 쉽게 오버랩 된다. 수놈은 자신이 희생제물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알면서도 생식본능에 이끌려 암놈에게 다가갈 수 밖에 없다. 그 같은 숙명의 주재자로서 암놈은 그 당위와 정당성을 자신의 어머니됨으로부터 찾는다.
클림트의 그림의 특징인 요부로부터의 어머니의 모습을 엿보게 되는 부분이다.
이같은 측면 외에, 클림트의 그림이 나온 시기와 맞물리는 현대사회의 변동이라는 측면에서 해석해보자. 자유주의적 에고의 흔들림을 '이성=남성'이라는 개념의 흔들림이란 면에서 보면 바야흐로 여성이 세계사의 전면에 등장하기 시작하여 남성과 대등한 인격적 존재로 인정받기 시작한 현실의 이미지가 클림트의 그림에는 자연스럽게 부각되어 있다.
과거에는 일부에 불과했던 이 요부들, 혹은 마녀들은 종교적 사회적으로 철저히 통제할 수 있었다. 그같은 통제를 통해 바람직한 여성의 지위와 역할을 규정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모든 여성들이 요부다. 그들 모두를 재판할 재판소나 그들 모두를 가둘 감옥은 존재하지 않는다. 자연히 남성은 일대일로 여성을 상대해야 한다. 그 결과는 무엇인가? 바로 요부의 손에 남자의 잘린 머리가 들려있는 상황이다.
클림트의 그림은 남성을 압도하는 여성의 힘, 그 잠재력에 대한 진실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 이주헌,[클림트,에로티시즘의 횃불로 밝힌 시대정신]에서 편집


"카라바조와 젠틸레스키는 성서에 나오는 사건, 즉 유디트의 행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러나 클림트는 사건이 아니라 유디트의 상태에 주목했고, 그것이 심리적인 것이든 물리적인 것이든 그 상태를 그림으로 담아냈다.
그가 매료된 것은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그 여자 유디트였기 때문이다. 이 말은 유디트를 역사와 종교적 해석에서 자유롭게 했음을 뜻한다. 그렇지만 유디트에게서 그녀의 정당성을 보장해주는 신과 민족을 빼앗으면 도대체 무엇이 남을까.
성서의 이야기만으로도 유디트는 그 존재 자체가 스캔들감이다. 남성 중심의 세계에서 능동적이고 독자적으로 정치적 사건에 개입하여 남성 중의 남성이라 할 수 있는 강한 장군을 정복하고 죽인 여자. 이런 유디트의 전복성을 클림트는 성적인 의미로만 한정짓고 단순화했다. 이제 그녀에게 남은 것은 오직 쾌락만을 위해 남자의 목 혹은 그 목이 상징하고 있는 성기를 자르는 가학적인 이미지뿐이다. 19c말, 대다수 예술가들을 미치게 만들었던 팜므파탈로 새롭게 태어난 유디트는 분명 클림트가 생각하는 ‘여성성’과 깊은 관련이 있을 것이다."
: 신성림,[클림트, 황금빛 유혹] p38~39

“그녀는 남자의 목을 손에 든 순간에도 후회나 두려움을 내비치지 않는다. 아니 그녀의 몽롱한 눈은 도리어 자신을 잊을 정도로 강한 쾌감을 거리낌없이 표출하고 있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펄펄 끓는 피에 데일 것 같은 여인. 단 한번의 눈길로도 보는 이를 중독시킬 것 같다.”
: 신성림,[클림트, 황금빛 유혹] p39



-살로메


유디트를 소재로 한 작품들은 세례 요한의 목을 잘리게 만든 장본인인 살로메와 많이들 혼동되어왔다. 대표적으로 클림트의 유디트는 1905년 베를린에서 열린 독일예술가동맹2차 전시회에서 [살로메]라는 제목으로 전시되기도 했다.

살로메는 [신약성서] [마태복음]중 세례자 요한의 죽음을 설명하는 부분에 등장하는데 원래 이름이 밝혀져 있지는 않았으나 유대의 역사학자 요제프스의 [유대 고사기(古事記)]에서 살로메라 적고 있다.
헤롯왕이 동생의 아내 헤로디아를 아내로 삼았는데 세례자 요한이 이를 비난해왔고, 왕은 그를 감옥에 가두었다. 헤롯의 생일잔치에서 살로메는 요한을 제거하려는 어머니 헤로디아의 사주대로 헤롯왕 앞에서 춤을 추었고 살로메의 춤을 보기위해 모든 소원을 다 들어준다고 약속한 헤롯왕은 살로메의 요청대로 요한의 목을 베고야 말았다는 이야기이다. 이 일화는 매우 흥미를 끌어 많은 회화가 탄생했고, O.와일드의 시(詩), R.슈트라우스의 오페라(1905) 등 많은 예술작품의 소재가 되어 왔다.
: http://100.naver.com/100.nhn?docid=85853

한쪽은 더없이 숭고한 애국 여성. 다른 한쪽은 타락한 팜므파탈의 대명사. 극단의 양쪽에 서있는 두 캐릭터가 혼동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남성 예술가들에 의해 성적 매력이 추가된 유디트는 왜 살로메와 혼동되어야 하는지, 여성의 숭고함은 성적 매력과 공존할 수 없는지는 여성주의적 관점에서 따로 토론해 볼만한 주제일듯 싶다.
남성중심적 시각으로 포장된 여성의 이미지와 여성의 주체적 시선으로 직시하는 여성의 이미지의 차이는 젠틸레스키의 그림과 지금까지 살펴본 남성 화가들의 그림을 비교해보면 어느정도 답이 나오리라 생각된다.



Aubrey Vincent BEARDSLEY
오스카 와일드 [살로메] 삽화



Franz von Stuck
Salomé,
1906, oil on canvas, Lenbachhaus, Munich.


BERRUGUETE, Alonso
Salome
1512-16, Oil on wood, 88 x 71 cm
Galleria degli Uffizi, Florence






-그 외 여러 남성화가들의 유디트

 


BOTTICELLI, Sandro
The Return of Judith to Bethulia
c. 1472, Oil on panel, 31 x 24 cm
Galleria degli Uffizi, Florence
[봄],[비너스의 탄생],[수태고지] 등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초기 르네상스의 대표적 화가인 산트로 보티첼리의 그림이다.



MICHELANGELO di Lodovico Buonarroti Simoni
Judith and Holofernes
c. 1509, Fresco, 570 x 970 cm
Cappella Sistina, Vatican
미켈란젤로가 바티칸 시스티나 성당 천장에 그린 프레스코화이다. 미켈란젤로는 교황 율리우스 2세로부터 시스티나 성당 천장을 장식할 그림을 그리라는 명령을 받고 작업에 착수했다. 그는 높이 20m, 길이 41.2m, 폭 13.2m의 천장에 천지창조를 중심으로 한 그림을 그렸다. 천장의 수평면은 9등분 되었는데 제단 쪽에서부터 천지창조의 이야기를 전개했다. 미켈란젤로는 입구에 있는 [술취한 노아]부터 그리기 시작하여 9개의 장면을 8개월 후에 완성했다. 1910년부터 9개의 그림 주변을 메워나가기 시작했다. 구약성서에 나오는 예언자 7명, 이방의 예언자인 무녀 5명, 그리고 8개의 삼각 부분에는 구약성서에 나오는 그리스도의 선조들, 그리고 천장 사각의 모서리에는 이스라엘을 구한 성인을 그렸다. 유디트는 이스라엘을 구한 성인중 한사람으로 그려졌다.



GIORGIONE
Judith
c. 1504, Oil on canvas, trasferred from panel, 144 x 66,5 cm
The Hermitage, St. Petersburg
[전원의 합주]로 유명한 르네상스 최성기의 베네치아파 화가 조르지오네의 그림이다.
비웃는 듯한 미소를 지으며,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발로 밟고있는 것이 인상적이다.


 


ALLORI, Cristofano
Judith with the Head of Holofernes
1613, Oil on canvas, 139 x 116 cm
Galleria Palatina (Palazzo Pitti), Florence
크리스토파노 알로리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그의 부인과 어머니를 유디트와 하녀의 모델로 하였고, 홀로페르네스의 얼굴은 작가 자신의 모습이라고 한다.



RUBENS, Pieter Pauwel
Judith with the Head of Holofernes
c. 1616, Oil on canvas, 120 x 111 cm
Herzog Ulrich Anton-Museum, Braunschweig
신화와 성서에서 많은 모티브를 취했던 루벤스가 유디트같은 다이나믹한 소재를 놓쳤을리 없다.



TIZIANO Vecellio
Judith with the Head of Holofernes
c. 1515,Oil on canvas, 89,5 x 73 cm
Galleria Doria-Pamphili, Rome
베네치아파 화가의 정점에 올라섰으며 바로크 초기의 전환점을 이루었던 티치아노의 작품이다. 이 작품도 살로메와 혼동되고 있다.



DONATELLO
Judith and Holofernes
1455-60, Bronze, height: 236 cm
Palazzo Vecchio, Florence
르네상스 초기의 대표적 조각가인 도나텔로의 작품.



MASSYS, Jan
Judith
Oil on panel, 115 x 80,5 cm
Koninklijk Museum voor Schone Kunsten, Antwerp




PIAZZETTA, Giovanni Battista
Judith and Holofernes
c. 1745, Oil on canvas, 197 x 186 cm
Scuola Grande dei Carmini, Venice
바로크적인 강한 명암 표현에서 경쾌한 장식적 표현으로 전환하였던 이탈리아의 화가 피아체타(1682~1754)의 작품.



Franz von Stuck (1863-1928)
Judith and Holofernes
Oil on canvas, 1926, Private collection



BAGLIONE, Giovanni
Judith and the Head of Holofernes
1608, Oil on canvas, Galleria Borghese, Rome




VALENTIN DE BOULOGNE
Judith and Holofernes
c. 1626, Oil on canvas, 106 x 141 cm
National Museum of Fine Arts, La Valletta



MANTEGNA, Andrea
Judith and Holofernes
1495, Egg-tempera on wood
National Gallery of Art, Washington




FURINI, Francesco
Judith and Holofernes
1636,Oil on canvas, 116 x 151 cm
Galleria Nazionale d'Arte Antica, Rome

------------------------------

폭력과 억압의 상징, 당시 주변국들을 힘으로 짓누르던 앗시리아의 대장, 그야말로 테스토스테론이 넘쳐흐르는 홀로페르네스.
굴종을 강요당하는 약소국 이스라엘에서도 순종과 정조를 미덕으로 알던 연약한 여인.
누가 보아도 상대가 안되는 게임입니다.
이 대결의 주인공을 아름답고 연약한 여성이 매혹적인 몸으로 남성을 꾀어내는 이미지가 아닌,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로 당당히 승리를 얻어낸 새로운 유디트로 탄생시킨 젠틸레스키의 작품은 많은 페미니스트들의 주목을 끌기 충분했습니다.
마치 닭을 잡기 위해 목을 쳐내듯 팔을 걷어붙이고 강단있게 칼을 사용하는 모습이나 적장과 맏붙어 싸워도 이길것 같은 우람하고 억세보이기까지 하는 젠틸레스키의 유디트는 행동하는 여성, 투사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참고도서들중 [당신의 미술관]이나 [화가의 우연한 시선]이나[천천히 그림읽기]는 유디트나 젠틸레스키 때문이 아니고 서양미술에 처음 관심갖던 시기에 편하게 볼 수 있겠다 싶어 구입한 것인데 수잔나 파르취나 최영미, 조이한 씨등 작가들이 우연히도 여성이어서 그런지 젠틸레스키의 미술사적 업적이나 위치등에 상관없이 모두들 젠틸레스키와 유디트를 설명하는것이 이채로왔습니다.
클림트에 관한 책에서도 남성평론가인 이주헌씨는 유디트를 설명하면서 젠틸레스키에 관한 언급은 하지 않았는데, 여성인 신성림씨는 역시나 젠틸레스키의 유디트와 카라바조의 어설픈 유디트, 팜므파탈의 이미지인 클림트의 유디트를 비교하고 넘어가더군요.

같은 소재를 가지고도 그것을 표현하는 예술가의 생각에 따라 연약한 성녀의 이미지에서 클림트의 작품처럼 살로메와 혼동되고도 남는 에로틱한 팜므파탈의 이미지까지 달라지는 다양한 유디트를

-유디트


유디트와 홀로페르네스는 [구약성서] [유디트서]에서 등장하는 인물들이다.
기원전 2세기경 홀로페르네스를 대장으로 하는 앗시리아의 군대가 이스라엘을 침략하여 베툴리아를 점령하고 근방의 예루살렘으로 진격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이때 젊고 아름다우며 신앙심이 깊던 유디트라는 여인은 남편이 죽어 상중에 있었는데, 아름답게 치장한 후 하녀를 데리고 적군의 기지로 들어갔다. 홀로페르네스는 유디트에게 반하여 저녁만찬에 초대하였고, 유디트는 그녀를 탐하던 홀로페르네스에게 술을 권하여 만취하게 한후 그가 잠든 사이 목을 쳐버렸다. 유디트는 적장의 목을 음식 바구니에 넣고 하녀와 함께 그곳을 빠져나와 그 목을 베툴리아 성벽에 매달았다. 다음날 그 장면을 본 앗시리아 군대는 서둘러 퇴각하였고 유디트는 위험에 처한 이스라엘을 구하였다. 이 [유디트서]는 루터가 종교개혁을 할때 새로운 성서에서 제외하였다. 이는 그 어떤 기록에도 베툴리아나 홀로페르네스라는 이름을 찾을 수 없었기에 유디트는 유대인을, 베툴리아는 여호와의 집을 상징하는 알레고리로 판단하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유디트의 이야기에 영감을 얻어 많은 예술가들이 다양한 작품을 생산하였는데 , 여성화가인 젠틸레스키의 유디트와 카라바죠, 틴토레토, 클림트를 비롯한 그외 여러 남성화가들의 유디트를비교해보자.


1.젠틸레스키(Artemisia Gentileschi 1593- 1652)의 유디트


Judith Beheading Holofernes
1612-21, Oil on canvas, 199 x 162 cm
Galleria degli Uffizi, Florence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스키는 미술사에서의 페미니즘을 담론을 끌어낸 주인공이다. 혁신적인 바로크 화가였던 카라바조의 추종자인 오라치오 젠틸레스키의 딸로 로마에서 태어나 아버지와 그 친구인 아고스티노 타시에게서 그림을 배웠는데, 처음에는 카라바조의 화풍을 서정적으로 해석한 아버지의 그림과 거의 비슷했다. 23세에 이미 피렌체의 아카데미 회원이 되어 대군주의 후원을 받는 화가로 명성을 떨쳤다. 그녀의아버지가 음영법을 그만둔 뒤에도 여전히 카라바조의 극단적인 명암법을 사용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버지보다 더 빛나는 색채를 사용했다. 열아홉에 타시에게 강간당한 사건은 그녀의 예술에 깊은 흔적을 남겼고 부녀간 표절시비를 둘러싼 불화, 후원자 남성들과의 소문, 사생아의 출산 등 파란만장한 삶을살았다.

애국여걸인 유디트는 서양미술사에서 오랫동안 비중있는 소재로 무수히 다루어져왔는데, 남성화가들은그녀를 감각적이거나 혹은 성경에서 강조하는 선하고 겸손한 덕의 상징으로 묘사했다. 그러나 젠틸레스키가 그린 유디트는 남성의 성적욕망의 대상이 아니다. 근육질의 에너지 넘치는 여전사는 예전의 서양미술사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강력한 여성상이며, 정신뿐 아니라 육체적으로도 남성을 압도한다.

"숱이 많은 머리칼과 이를 드러낸 그녀의 얼굴을 보라. 거기에는 성적 매력이란 있어 보이지 않는다. 선정성을 암시하려는 어떤 몸짓도 없다. 게다가 젠틸레스키의 유디트는 이상화된 모습으로 표현되어 있지도않다. 그녀의 얼굴을 보라. 힘을 주어 앙다문 입술, 찌푸린 양미간, 거기에서 드러나는 곤두선 신경. 여기서 우리는 한 여성으로서 젠틸레스키의 자기 주장을 읽을 수 있지 않을까?
이 그림의 또 다른 특징은 몸종 아브라의 모습에서 드러난다. 다른 그림들에선 아브라가 단순한 협조자로 나타나곤 한다. 게다가 대게 아브라는 늙은 노파의 모습으로 묘사된다. 하지만 젠틸레스키의 유디트에서 아브라는 같은 또래의 젊은 여인으로 나타난다. 게다가 여기서 그녀는 단순 협조자가 아니라 적극 가담자다. 두 여인은 공범인 것이다."
:조이한&진중권,[천천히 그림읽기] p184



2.카라바조(Caravaggio 1573∼1610)의 유디트


Judith Beheading Holofernes
1598, Oil on canvas, 145 x 195 cm
Galleria Nazionale d'Arte Antica, Rome

카라바조는 죽음과의 싸움에서 퍼득거리며 고통스럽게 외치는 홀로페르네스를 묘사함으로써 죽어가는 남자에 대한 연민을 느끼게 한다. 이러한 연민은 결코 쉽게 다가설 수 없는 여인인 유디트의 모습으로 더욱 강조된다. 그녀는 일을 결심하고 실행에 옮기지만 무기를 다루는 데는 매우 서투른 듯하며 겁먹고 찌푸린 얼굴이다. 칼을 쥔 손이 너무 굳어 목에서 칼을 빼내는 데 너무 많은 힘이 들어가 있다. 카라바조는 이 같은 모습을 의도적으로 창출해 냈다.
그러나 무기에 서툰 여인은 유혹으로 한 남자를 살해할 수 있었다. 이는 화가가 여인을 젊고 아름답게 묘사한 데서 알 수 있다. 홀로페르네스는 그 같은 여인의 모습에 유혹되어 결국 화를 입었다.
카라바조는 여인의 아름다움을 강조하기 위해 그 옆에 주름이 가득한 늙은 하녀를 그렸다.
젠틸레스키의 그림은 그와 달리 매우 힘있고 독립적인 여인상을 그렸다.
그녀가 그린 유디트는 더 이상 젊고 유혹적이며 연약해보이는 여자가 아니었다. 그녀는 작심하고 힘있게, 그러나 단숨에 해지운다. 그녀는 칼 다루는 법도 아는 듯 , 매우 빠른 동작으로 일을 해치운다. 그 옆에서 유디트를 돕는 젊은 하녀는 홀로페르네스의 얼굴과 마주하고 있다. 홀로페르네스는 주먹을 쳐들어 저항하려 하지만 성공하지 못한다. 세 주인공의 얼굴은 삼각형을 이루는데, 그들의 여섯 팔이 그 삼각형 안에서 서로 교차하고 있다. 그들은 힘을 다해 싸우지만 결국 여인의 능력이 남자의 저항을 물리쳤다. 이러한 힘이 카라바조의 그림에서는 빠져 있다. 남자를 폭행자로서가 아니라 유혹의 제물로 보았기 때문이다.
: 수잔나 파르취, [당신의 미술관2]에서 편집



3.틴토레토의(TINTORETTO1518-1594)유디트


Judith and Holofernes
1550, Oil on canvas, 188 x 251 cm
Museo del Prado, Madrid

젠틸레스키의 유디트는 틴토레토가 그린 그림에서의 도저히 살인을 할 수 없을 듯 우아한 공주와 얼마나 다른가.
옷차림 또한 대조적이다. 남자의 목을 베기도 전에 자신의 치렁치렁한 치맛자락에 걸려 넘어질 것 같은 공주와 달리 젠틸레스키의 유디트는 여주인공의 용맹스런 행위가 돋보이는 절제된 옷차림을 하고 있다.
: 최영미, [화가의 우연한 시선]에서 편집



4.클림트 (Gustav Klimt 1862∼1918)의 유디트


Judith I
1901, oil on canvas, 84x42 cm
Österreichische Galerie, Vienna.



Udith II
1909, oil on canvas, 178x46 cm
Galleria d'Arte Moderna, Venice

빈 분리파의 창시자이며 당대의 그 어떤 예술가보다 예민한 눈으로 여성의 존재를, 또 모든 인간의 내면에 잠재해 있는 여성성의 존재를 보았던 클림트의 붓끝에서 유디트는 몽롱한 요부로 되살아 났다. 클림트는 이 이야기의 다른 어떤 측면보다도 유디트가 홀로페르네스를 호릴 수 있었다는 데 주목했다. 남자를 호리는 여자. 그것은 클림트에게 가장 중요한 예술적 과제였다.
유디트1과 유디트 2를 보면, 모두 주인공의 눈동자가 풀려있다. 그리고 앞가슴도 공통적으로 드러내놓고 있다.
온몸으로 자신의 에로티시즘을 발산하는 여인. 게다가 그녀의 손에 들린 적장 홀로페르네스의 머리는 적의 것이라기 보다는 연인의 머리 같다. 그 머리를 잡고 있는 손은 섬세하기 이를 데 없고, 그 손으로 부터 일종의 끈끈한 애정마저 흘러나와 화면 전반에 기괴한 분위기를 더한다. 그러니까 마치 사체애 환자처럼 유디트는 죽은 적장의 머리를 애무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듯 남자를 죽음으로 이끄는 요부는 교미 후 수놈을 잡아먹는 사마귀의 이미지와 쉽게 오버랩 된다. 수놈은 자신이 희생제물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알면서도 생식본능에 이끌려 암놈에게 다가갈 수 밖에 없다. 그 같은 숙명의 주재자로서 암놈은 그 당위와 정당성을 자신의 어머니됨으로부터 찾는다.
클림트의 그림의 특징인 요부로부터의 어머니의 모습을 엿보게 되는 부분이다.
이같은 측면 외에, 클림트의 그림이 나온 시기와 맞물리는 현대사회의 변동이라는 측면에서 해석해보자. 자유주의적 에고의 흔들림을 '이성=남성'이라는 개념의 흔들림이란 면에서 보면 바야흐로 여성이 세계사의 전면에 등장하기 시작하여 남성과 대등한 인격적 존재로 인정받기 시작한 현실의 이미지가 클림트의 그림에는 자연스럽게 부각되어 있다.
과거에는 일부에 불과했던 이 요부들, 혹은 마녀들은 종교적 사회적으로 철저히 통제할 수 있었다. 그같은 통제를 통해 바람직한 여성의 지위와 역할을 규정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모든 여성들이 요부다. 그들 모두를 재판할 재판소나 그들 모두를 가둘 감옥은 존재하지 않는다. 자연히 남성은 일대일로 여성을 상대해야 한다. 그 결과는 무엇인가? 바로 요부의 손에 남자의 잘린 머리가 들려있는 상황이다.
클림트의 그림은 남성을 압도하는 여성의 힘, 그 잠재력에 대한 진실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 이주헌,[클림트,에로티시즘의 횃불로 밝힌 시대정신]에서 편집


"카라바조와 젠틸레스키는 성서에 나오는 사건, 즉 유디트의 행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러나 클림트는 사건이 아니라 유디트의 상태에 주목했고, 그것이 심리적인 것이든 물리적인 것이든 그 상태를 그림으로 담아냈다.
그가 매료된 것은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그 여자 유디트였기 때문이다. 이 말은 유디트를 역사와 종교적 해석에서 자유롭게 했음을 뜻한다. 그렇지만 유디트에게서 그녀의 정당성을 보장해주는 신과 민족을 빼앗으면 도대체 무엇이 남을까.
성서의 이야기만으로도 유디트는 그 존재 자체가 스캔들감이다. 남성 중심의 세계에서 능동적이고 독자적으로 정치적 사건에 개입하여 남성 중의 남성이라 할 수 있는 강한 장군을 정복하고 죽인 여자. 이런 유디트의 전복성을 클림트는 성적인 의미로만 한정짓고 단순화했다. 이제 그녀에게 남은 것은 오직 쾌락만을 위해 남자의 목 혹은 그 목이 상징하고 있는 성기를 자르는 가학적인 이미지뿐이다. 19c말, 대다수 예술가들을 미치게 만들었던 팜므파탈로 새롭게 태어난 유디트는 분명 클림트가 생각하는 ‘여성성’과 깊은 관련이 있을 것이다."
: 신성림,[클림트, 황금빛 유혹] p38~39

“그녀는 남자의 목을 손에 든 순간에도 후회나 두려움을 내비치지 않는다. 아니 그녀의 몽롱한 눈은 도리어 자신을 잊을 정도로 강한 쾌감을 거리낌없이 표출하고 있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펄펄 끓는 피에 데일 것 같은 여인. 단 한번의 눈길로도 보는 이를 중독시킬 것 같다.”
: 신성림,[클림트, 황금빛 유혹] p39



-살로메


유디트를 소재로 한 작품들은 세례 요한의 목을 잘리게 만든 장본인인 살로메와 많이들 혼동되어왔다. 대표적으로 클림트의 유디트는 1905년 베를린에서 열린 독일예술가동맹2차 전시회에서 [살로메]라는 제목으로 전시되기도 했다.

살로메는 [신약성서] [마태복음]중 세례자 요한의 죽음을 설명하는 부분에 등장하는데 원래 이름이 밝혀져 있지는 않았으나 유대의 역사학자 요제프스의 [유대 고사기(古事記)]에서 살로메라 적고 있다.
헤롯왕이 동생의 아내 헤로디아를 아내로 삼았는데 세례자 요한이 이를 비난해왔고, 왕은 그를 감옥에 가두었다. 헤롯의 생일잔치에서 살로메는 요한을 제거하려는 어머니 헤로디아의 사주대로 헤롯왕 앞에서 춤을 추었고 살로메의 춤을 보기위해 모든 소원을 다 들어준다고 약속한 헤롯왕은 살로메의 요청대로 요한의 목을 베고야 말았다는 이야기이다. 이 일화는 매우 흥미를 끌어 많은 회화가 탄생했고, O.와일드의 시(詩), R.슈트라우스의 오페라(1905) 등 많은 예술작품의 소재가 되어 왔다.
: http://100.naver.com/100.nhn?docid=85853

한쪽은 더없이 숭고한 애국 여성. 다른 한쪽은 타락한 팜므파탈의 대명사. 극단의 양쪽에 서있는 두 캐릭터가 혼동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남성 예술가들에 의해 성적 매력이 추가된 유디트는 왜 살로메와 혼동되어야 하는지, 여성의 숭고함은 성적 매력과 공존할 수 없는지는 여성주의적 관점에서 따로 토론해 볼만한 주제일듯 싶다.
남성중심적 시각으로 포장된 여성의 이미지와 여성의 주체적 시선으로 직시하는 여성의 이미지의 차이는 젠틸레스키의 그림과 지금까지 살펴본 남성 화가들의 그림을 비교해보면 어느정도 답이 나오리라 생각된다.



Aubrey Vincent BEARDSLEY
오스카 와일드 [살로메] 삽화



Franz von Stuck
Salomé,
1906, oil on canvas, Lenbachhaus, Munich.


BERRUGUETE, Alonso
Salome
1512-16, Oil on wood, 88 x 71 cm
Galleria degli Uffizi, Florence

-그 외 여러 남성화가들의 유디트

 


BOTTICELLI, Sandro
The Return of Judith to Bethulia
c. 1472, Oil on panel, 31 x 24 cm
Galleria degli Uffizi, Florence
[봄],[비너스의 탄생],[수태고지] 등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초기 르네상스의 대표적 화가인 산트로 보티첼리의 그림이다.



MICHELANGELO di Lodovico Buonarroti Simoni
Judith and Holofernes
c. 1509, Fresco, 570 x 970 cm
Cappella Sistina, Vatican
미켈란젤로가 바티칸 시스티나 성당 천장에 그린 프레스코화이다. 미켈란젤로는 교황 율리우스 2세로부터 시스티나 성당 천장을 장식할 그림을 그리라는 명령을 받고 작업에 착수했다. 그는 높이 20m, 길이 41.2m, 폭 13.2m의 천장에 천지창조를 중심으로 한 그림을 그렸다. 천장의 수평면은 9등분 되었는데 제단 쪽에서부터 천지창조의 이야기를 전개했다. 미켈란젤로는 입구에 있는 [술취한 노아]부터 그리기 시작하여 9개의 장면을 8개월 후에 완성했다. 1910년부터 9개의 그림 주변을 메워나가기 시작했다. 구약성서에 나오는 예언자 7명, 이방의 예언자인 무녀 5명, 그리고 8개의 삼각 부분에는 구약성서에 나오는 그리스도의 선조들, 그리고 천장 사각의 모서리에는 이스라엘을 구한 성인을 그렸다. 유디트는 이스라엘을 구한 성인중 한사람으로 그려졌다.



GIORGIONE
Judith
c. 1504, Oil on canvas, trasferred from panel, 144 x 66,5 cm
The Hermitage, St. Petersburg
[전원의 합주]로 유명한 르네상스 최성기의 베네치아파 화가 조르지오네의 그림이다.
비웃는 듯한 미소를 지으며,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발로 밟고있는 것이 인상적이다.



ALLORI, Cristofano
Judith with the Head of Holofernes
1613, Oil on canvas, 139 x 116 cm
Galleria Palatina (Palazzo Pitti), Florence
크리스토파노 알로리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그의 부인과 어머니를 유디트와 하녀의 모델로 하였고, 홀로페르네스의 얼굴은 작가 자신의 모습이라고 한다.



RUBENS, Pieter Pauwel
Judith with the Head of Holofernes
c. 1616, Oil on canvas, 120 x 111 cm
Herzog Ulrich Anton-Museum, Braunschweig
신화와 성서에서 많은 모티브를 취했던 루벤스가 유디트같은 다이나믹한 소재를 놓쳤을리 없다.



TIZIANO Vecellio
Judith with the Head of Holofernes
c. 1515,Oil on canvas, 89,5 x 73 cm
Galleria Doria-Pamphili, Rome
베네치아파 화가의 정점에 올라섰으며 바로크 초기의 전환점을 이루었던 티치아노의 작품이다. 이 작품도 살로메와 혼동되고 있다.



DONATELLO
Judith and Holofernes
1455-60, Bronze, height: 236 cm
Palazzo Vecchio, Florence
르네상스 초기의 대표적 조각가인 도나텔로의 작품.



MASSYS, Jan
Judith
Oil on panel, 115 x 80,5 cm
Koninklijk Museum voor Schone Kunsten, Antwerp




PIAZZETTA, Giovanni Battista
Judith and Holofernes
c. 1745, Oil on canvas, 197 x 186 cm
Scuola Grande dei Carmini, Venice
바로크적인 강한 명암 표현에서 경쾌한 장식적 표현으로 전환하였던 이탈리아의 화가 피아체타(1682~1754)의 작품.



Franz von Stuck (1863-1928)
Judith and Holofernes
Oil on canvas, 1926, Private collection



BAGLIONE, Giovanni
Judith and the Head of Holofernes
1608, Oil on canvas, Galleria Borghese, Rome




VALENTIN DE BOULOGNE
Judith and Holofernes
c. 1626, Oil on canvas, 106 x 141 cm
National Museum of Fine Arts, La Valletta



MANTEGNA, Andrea
Judith and Holofernes
1495, Egg-tempera on wood
National Gallery of Art, Washington




FURINI, Francesco
Judith and Holofernes
1636,Oil on canvas, 116 x 151 cm
Galleria Nazionale d'Arte Antica, Rome

------------------------------

폭력과 억압의 상징, 당시 주변국들을 힘으로 짓누르던 앗시리아의 대장, 그야말로 테스토스테론이 넘쳐흐르는 홀로페르네스.
굴종을 강요당하는 약소국 이스라엘에서도 순종과 정조를 미덕으로 알던 연약한 여인.
누가 보아도 상대가 안되는 게임입니다.
이 대결의 주인공을 아름답고 연약한 여성이 매혹적인 몸으로 남성을 꾀어내는 이미지가 아닌,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로 당당히 승리를 얻어낸 새로운 유디트로 탄생시킨 젠틸레스키의 작품은 많은 페미니스트들의 주목을 끌기 충분했습니다.
마치 닭을 잡기 위해 목을 쳐내듯 팔을 걷어붙이고 강단있게 칼을 사용하는 모습이나 적장과 맏붙어 싸워도 이길것 같은 우람하고 억세보이기까지 하는 젠틸레스키의 유디트는 행동하는 여성, 투사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참고도서들중 [당신의 미술관]이나 [화가의 우연한 시선]이나[천천히 그림읽기]는 유디트나 젠틸레스키 때문이 아니고 서양미술에 처음 관심갖던 시기에 편하게 볼 수 있겠다 싶어 구입한 것인데 수잔나 파르취나 최영미, 조이한 씨등 작가들이 우연히도 여성이어서 그런지 젠틸레스키의 미술사적 업적이나 위치등에 상관없이 모두들 젠틸레스키와 유디트를 설명하는것이 이채로왔습니다.
클림트에 관한 책에서도 남성평론가인 이주헌씨는 유디트를 설명하면서 젠틸레스키에 관한 언급은 하지 않았는데, 여성인 신성림씨는 역시나 젠틸레스키의 유디트와 카라바조의 어설픈 유디트, 팜므파탈의 이미지인 클림트의 유디트를 비교하고 넘어가더군요.

같은 소재를 가지고도 그것을 표현하는 예술가의 생각에 따라 연약한 성녀의 이미지에서 클림트의 작품처럼 살로메와 혼동되고도 남는 에로틱한 팜므파탈의 이미지까지 달라지는 다양한 유디트를

 

베툴리아로 되돌아오는 유딧

베툴리아로 되돌아오는 유딧(The Return of Judith to Bethulia) - Sandro BOTTICELLI

유딧서 13장

1. 저녁 때가 되어 그의 종들은 총총히 물러나갔다. 바고아는 천막을 밖으로 잠가 버리고 시종들을 장군 앞에 얼씬거리지 못하게 하였다. 그들은 연회가 오래 계속되었기 때문에 모두 지쳐서 제각기 잠자리로 돌아갔던 것이다.

2. 유딧만이 천막 안에 혼자 남아 있었고 홀로페르네스는 잔뜩 취하여 침대 위에 쓰러져 있었다.

3. 유딧은 하녀에게 일러서 침실 밖에 서 있다가 자기가 매일 하던 대로 밖으로 나가는 것을 기다리라고 하였다. 자기는 기도하러 밖으로 나가겠다고 말하였던 것이다. 또 바고아에게도 그와 같은 말을 해 두었다.

4. 모든 사람이 물러가고 낮은 사람이건 높은 사람이건 침실에 남아 있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다. 유딧은 마음속으로 이렇게 말하였다. "전능하신 주 하느님, 예루살렘을 높이기 위하여 제 손으로 하려는 일을 돌보아 주십시오.

5. 지금이 바로 당신의 유산을 확보할 때이며 우리에게 대들던 원수들을 쳐부수려는 저의 계획을 실행할 때입니다."

6. 유딧은 홀로페르네스의 머리맡에 있는 침대기둥 쪽으로 가서 거기 걸려 있는 그의 칼을 집어 내렸다.

7. 그리고 침대로 다가와 홀로페르네스의 머리털을 움켜잡고 "이스라엘의 주 하느님, 오늘 저에게 힘을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8. 그리고 있는 힘을 다하여 홀로페르네스의 목덜미를 두 번 내리쳐서 그의 머리를 잘라 버렸다.

9. 그리고 나서 그의 몸을 침대에서 굴러 내리고 기둥으로부터 휘장을 걷어서 치워 버렸다. 잠시 후에 유딧은 밖으로 나가 홀로페르네스의 머리를 자기 하녀에게 주었다.

10. 하녀는 그것을 곡식자루 속에 집어넣었다. 그리고 두 사람은 기도하러 다닐 때처럼 함께 밖으로 나갔다. 그들은 진영을 빠져 나와 거기 있는 계곡을 돌아 베툴리아산으로 올라가 마침내 베툴리아의 성문에 이르렀다.

11. 유딧은 멀리서 성문을 지키는 사람들에게 말했다. "열어 주시오. 성문 좀 열어 주시오. 하느님, 우리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오늘 이렇게 해 주신 것처럼 힘과 그리고 또 원수를 누르는 권능을 이스라엘 사람들 가운데 나타내 보이셨습니다."

12. 그들은 여자의 목소리를 듣고 성문으로 서둘러 내려갔다. 그리고 도성의 원로들을 불러 모았다.

13. 유딧이 돌아 왔다는 것이 너무나 뜻밖이어서 낮은 사람으로부터 높은 사람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달려 왔다. 그들은 성문을 열고 유딧과 그의 하녀를 맞아 들였다. 그리고 불을 피워 밝게 한 다음 그 여자들을 둘러쌌다.

14 유딧은 큰 소리로 그들에게 말하였다. "하느님을 찬양하시오. 찬양하고 또 찬양하시오. 이스라엘 집안에서 자비의 손길을 떼지 않으시고 바로 이 밤에 나의 손을 통해서 우리의 원수들을 쳐부수셨습니다."

15. 유딧은 자루에서 홀로페르네스의 머리를 꺼내어 그들에게 보여 주며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자 보시오. 아시리아 총사령관 홀로페르네스의 머리가 여기 있습니다. 또 휘장이 여기 있습니다. 그 안에서 홀로페르네스가 잔뜩 취해 가지고 누워 있었습니다. 주님께서는 여자의 손을 통하여 그를 치셨습니다.

16. 내 길을 걸어 갈 때 나를 지켜 주신 주님 만세! 내 얼굴이 그를 유혹하여 그를 죽게했을 망정 그는 나를 범하여 더럽히거나 욕을 보이지는 못했습니다."

17. 모든 사람은 대단히 놀라서 꿇어 엎드려 하느님을 경배하며 소리를 합하여 말하였다. "오늘 당신 백성의 원수들을 없애 버리신 우리 하느님 찬미받으소서."

18. 그러자 우찌야가 유딧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이 세상 어느 여자보다도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 앞에서 복받은 여자입니다. 천지를 창조하신 하느님, 우리 원수의 대장의 목을 자르게 해 주신 하느님, 찬미받으소서.

19. 당신이 희망하던 일이 사람들의 마음에서 사라지지 않을 것이고 그들은 하느님의 강한 힘을 길이 기억할 것입니다.

20. 당신은 우리 민족이 굴욕을 당하였을 때에 자기의 목숨을 아끼지 않고 도리어 우리 하느님 앞에서 곧바로 걸어감으로써 우리들에게 닥쳐 온 재난을 물리쳤습니다. 이와 같은 당신의 성취한 일들을, 하느님께서 길이 높이시고 좋은 상을 내려 주시기 바랍니다." 모든 백성들이 "아멘, 아멘"하고 응답하였다.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http://blog.daum.net/cheramia/15691200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문왕 사명자 초,중,말복 都安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안내성 성도 都安 安家 초중말복 세살림사�

blog.daum.net

증산 상제님 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초,중,말복 3살림 연원비밀

blog.daum.net/cheramia/15691796

 

증산 상제님 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일등방문공사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

blog.daum.net

종통1.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3&admin=

 

종통2.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4&categoryId=0®dt=20161016125706

 

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 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http://blog.daum.net/cheramia/15691357

 

증산도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추원재 천지수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

blog.daum.net

 

 

종통宗統.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http://blog.daum.net/cheramia/15691071

 

종통宗統.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익명으로 다운만 받아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종통宗統. 종통 인사문제 6,7,8 월생 부연설명 <선도신정경(정영규)>* -천지대사��

blog.daum.net

 

종통宗統. 대순진리회, 증산도 및 범 증산계 40년 신앙 도반 동료들에게 진심을 다해 드리는 글.By 慧光 大仙師

http://blog.daum.net/cheramia/15691592

 

종통宗統. 대순진리회, 증산도 및 범 증산계 40년 신앙 도반 동료들에게 진심을 다해 드리는 글.B

에센스 축약다이제스트통합경전.pdf 상제님 천지공사의 핵심은 종통 인사문제이며 누가 마지막으로 선천 상극의 역사를 종결하고 상생의 만사지 조화세계인 후천을 개창하느냐 하는 문제이다.

blog.daum.net

종통宗統.종통문제의 노른자 핵심, 핵심 중의 핵심- 진주 가구판 15진주 노름 판에 대한 최종정리 By혜광 대선사

http://blog.daum.net/cheramia/15691589

 

종통宗統.종통문제의 노른자 핵심, 핵심 중의 핵심- 십오진주노름 판에 대한 최종정리 By慧光 大�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西神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통합경��

blog.daum.net

 

<초중복운수의 본부 근무자와의 진리전쟁에서> 보낸 카톡글 중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By 慧光 大仙師

http://blog.daum.net/cheramia/15691653

 

<초중복운수의 본부 근무자와의 진리전쟁에서> 보낸 카톡글 중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By 慧光 �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통합경전>다�

blog.daum.net

 

  • 이곳에 들른 과객들에게. 이것 하나만 건지고 가시오. 나가면 깜부기요 들어서면 만복동이라.건존 천지공사 9년, 곤존 신정공사 10년 도합 건존곤존 음양합덕공사 19년의 최종 결론은 낙종물(태을교, 선도교)-이종물(보천교)-추수 세살림 문왕사명자 인사문제라는 것. 이 카드가 펼쳐지는 원리가 선천운수 궁팔십달팔십한 강태공이 문왕 만나 달팔십했듯, 추수종통의 만날 사람 만나는 문왕 추수사명자 만나는 것. 문왕사명자 도안의 초중말복의 내피 속살 카드 소위 히든카드는 사마중달이며 세살림 전개는 사마중달-사마사-사마소로 전개된다는 것이며, 문왕사명자인 사마중달의 정체는 살아생전 드러나지 않아 '지금운수는 동지한식백오제'에 열리는 사오미개명장에 진법이 열려 세살림 전체 얼개 인사문제가 드러나 문왕 사명자가 초복살림을 여는 사마중달이며 중복도정 책임자 안경전 전 종정이 사마사사명자라는 것. 사마중달 3부자이자 문왕사명자 3부자가 초중말복 추수사명을 매듭짓는 삼련불성(三聯佛成)이 삼불산(三佛山), '삼련불성(三聯佛成) 되게 되면 천하만사 아련마는 어느 누가 알쏘냐.(도전11:309:8)' 문왕사명자 선화등천이후 혼란에 편승해 상제님 진리세계에 마지막 자작사당의 난법이 판치니 현무지도 그 중의 하나라는 것. 선천 말 마지막 운수놀음에 척신발동에 넘어가지말고 마지막으로 부디 인연법줄 잘 잡아 만복동이 되시오들.
    •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5-2, 포교 50년 공부 종필에 대하여(2)- 慧光 大仙師

blog.daum.net/cheramia/15691797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5-2, 포교 50년 공부 종필에 대하여(2)- 慧光 大��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

blog.daum.net

말복운수로 보는 천지공사의 도수와 인사 그리고 현실 !-시리즈 3-1>-By慧光 大仙師

http://blog.daum.net/cheramia/15691685

 

 

말복운수로 보는 천지공사의 도수와 인사 그리고 현실 !-시리즈 3-1>-By慧光 大仙師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통합경전>다�

blog.daum.net

좋아요공감

공유하기

통계

글 요소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