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포토(추억앨범)

채널만호 2016. 8. 31. 16:19

 

 

안녕하세요.

2016년 봄에 귀촌하여 텃밭외에는 농사(소득작물 재배)를 짓지않는 관계로
하게된 일이 농촌일을 도와주거나 시내 막일입니다.
호남권 광주에서는 인력소개소를 인력대기소라 주로칭하네요.
목수대모도를 하면서 목수일을 배울까 아니면? 고민중에..
제가 다니던 송정동의 대기소에 어쩌다 인부를 구하던 어떤 타일사업자가
제 차량 연락처를 통해 타일일좀 따라다녀보지않겠냐고 제의하길래 한번 따라다녀봤습니다.
타일일이 노가다중에 괜찮은쪽에 속하다던데, 기술자가 되면모르겠으나
대모도 상태에서는 철근대모도만큼 노가다중에 상노가다입니다.
사모래개기(시멘트와 모래를 삽으로 섞는일)를 하루에 30포이상 하는 경우도 있고,
30kg가까이되는 타일박스를 하루에 수백개를 나르기하기, 경우에 따라 질통지기..
대모도이니 이것을 감내하고 기술자가 됐다치드라도 또하나 이겨내야하는게 있는데 그것은 세멘독입니다.
미장쟁이 버금가게 시멘트를 다루는 직업이 타일쟁이일줄은 미쳐 몰랐습니다.
피부가 약한(피부질환)사람은 세멘독에 걸리기쉽상인데, 저또한 그러하기에 대모도 한달도않되 몸에 슬슬 세멘독 증상이 생깁니다.
메스컴에서 줄눈이작업(벽돌메지)하는 아줌마가 돈을 많이 번다고하는데, 알고보면 그만큼하기에 그렇다는걸 알수있습니다.
이 줄눈이작업은 타일쟁이보다 더징하게 시멘트를 다루는데, 믹서로 돌리는게아니라 아예 손으로 주물러서 시멘트를 섞습니다.
꼭 고무장갑이나 끼고 손으로 시멘트를 섞어야하다보니 세멘먼지에 가장 취약하게 노출되는 직업군이며,
일끝나면 노가다중에 작업장갑이 제일 더러워진 1위중 하나입니다.
모아니면도라고 타일일배워 메지라도 넣는일이나 하고다닐까했는데, 왠수인 시멘트와 함께해야하니,
대마찌(일이 없을때)때를 맞춰 두손들고 그만두었습니다.
(줄눈이나 타일 일은 아무나하나 교훈이 생깁니다..)

 


타일대모도 한달 남짓하여 번돈으로, 저에게는 한달에 투잡않하고 번돈중 가장 크게번돈입니다.
귀촌후 농촌일과 시내 막일(노가다 대모도) 합쳐 약400만원선을 모왔는데, 아끼고사는터라 1년 생활비입니다.
귀향해서도 내몸하나 건사하는것보다, 불우이웃을 좀 도와줘야하는데 생각하니..
집안 느낌이 안좋아 귀촌후 집안의 우환거리를 해결해놓고도, 넉놓고 있을 시간이 없습니다.
수중에 돈이 없는것도아니지만, 마땅한 일거리를 찾지못한상태라 마음이 바빠집니다.

 ∇ 2016년 - 객지생활에 비해 소소한 후원영수증들


그래도 시골에서 차로 시내까지 가까운 20여분거리이기에 다른일을 하더라도 안심이니..
시골일을 거들며 문중산도 관리하고 집수리.차수리도하고 잠시 짬을 들여 여행도 다녀왔습니다.

 

 

∇ 아래사진처럼 오래전 다마스 운전석 오른쪽지지대가 단락되어,
굵은전선으로 묶어서 한동안 운행중에 있어서, 시트수리하러갔습니다.

 

 

∇ 중고시트를 문의하러, 수도권 폐차장에 문의해보니 수출차라서 부품이 많지않다고합니다.

신기하게도 나주에서 동일기종의 부품이(시트셋트) 있다고하여가보니(광주의 남도폐차장에서 알려줌),
진짜로
세진폐차장에 다마스폐차 수십여대를 비롯 주로 경차가 있었습니다.

 

∇ 종합검사에서 차량구조변경으로 불합격되는일이 많아서 시트수리점도 시트년식에 좀 신경을 쓴다며,

년식에 맞는게 있냐고 여쭈니, 이주노동자 딜러가 "무슨소리세여? 검사든 연식이든 안되는게 어딧어요. 다되지^^"
그러고는 그중 적당한걸 찾아서 5분안에
달아주는데 좀 신형이지만 크기에도 문제없이 장착됐습니다.

"아무래도 폐차로 오래방치된 상태라 좀 양호한것도 시트아래가 너덜너덜하여서 상태가 매롱이라 결국 전문시트수리점에 맞겨야할판이니
시트뼈대만산다 생각하고 값을 많이 쳐주지는
못하겠네요"하니, 내심 기대하는눈치였다가 그러시라며 5만원받고 OK해줍니다.

둔탁한구형에 비해 심플신형이 운전석에서 1CM 심플하니 약간의 공간이 절로 생긴 느낌입니다.

 

∇  집에가서 시트수리점을 통해서가 아니라 시트매트만사서 자체교체가 가능할지싶어 한번 풀어보았습니다.
시트본체는 아래처럼 복스로 쉽게(한의자당 볼트 2개) 풀수있었지만, 시트매트를 분리해서 새로
이식하는 작업은 만만치가 않다는게 보였습니다.

 

 

∇ 시트를 분리해 물세척후 말리는 모습입니다.

일단 시트본체를 세척하고 말린후 너덜한곳은 꿰매거나 테이프로 붙이거나 하여 당분간 타고다닌후,
나중에 걸치는
시트를 사서 그위에 씌울생각입니다. 아니면 나중에 시트전문점에 가서 새로 시트매트를 교체의뢰하거나 말이지요.

 

∇ 시트를 말린후 다시 완전히 장착한 모습입니다.

 


 

∇ 다마스를 오래타고다니다 종합검사에서 문제되는것중하나가 배출가스입니다.

작년까지만해도 탄화수소량이 100안팍이었는데 갑자기 996으로 측정이되 재검사를 받아야했습니다.

 

 

∇ 일단 인터넷으로 비품.신품인 다마스 촉매컴버터를 구매후.. 

 

 

 

∇ 지정직영정비업체에서는 정품부품일경우에만 수리해주므로,

배출가스 수리도해주고 종합검사 대행도해주는곳에 수리를 맞겼습니다.

 

∇ 일반수리업체에 의뢰시 추가된 부품은 산소센서입니다. 탄화수소량 과다주원인은 산소센서이고
그다음으로 촉매컴버터 이상유무와 점화플러그 점검
이라는군요.
(지정직영정비업체에서는 묶어서 다수리해야한다는경우가 많다고함)

아래는 광주남구의 동양자동차공업사에서 싸게 수리한 내역입니다.

 

 

∇ 촉매컴버터를 단후 밸조절(EGR장치)도 해야되는데, 해당 공업사에 수리량이 많아

거의 공임비 않받다시피하고 대충 조정하고 문제없을거라며, 다음에 검사할때 확실히 잡으면 될거같다하고,
기사가
제차를 휘리릭타고 교통안전공단에 들리어 재검사하여 적합승인받아낸 내역입니다.

 

 

 

∇ 수리와 검사가 거의 완료되어 구형다마스5밴을 간단한 캠핑카식으로 살짝 업그레이드해봤습니다.

캠핑카 업그레이드할시 고려할문제중하나가(난관이기도함) 운전석 뒷열을 사용하는 방식으로(뒤에 사람을 태울수도 있게끔하는)업그레이드할것인지,
아니면 뒤에 사람태우는것은 포기하고 의자열을 앞으로 제치어 펼쳐서 넓게 캠핑카를 만들것인지입니다.

 

∇  저는 만일을 대비하여 뒤에 사람태울수있게끔 평상시에는 뒷의자를 그대로놔두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캠핑시 그때 뒷의자를 완전히 젖히고 의자쪽에도 짐을 놔두거나 혹은 짐이 적을땐(당일치기시)
뒷의자자체도 미리 제처놓지않고 뒷의자뒤의 물건적재공간에 물건을 몰아넣어서 심플히 캠핑을 가는방식입니다.

서랍적재공간은 판넬을 물건적재공간라인에(뒤에 앉게될 사람 머리위 걸거치지않게) 수평으로 위로 깔면됩니다.
저는 판넬말고 그물망으로 피스를 고정하여
부피만크거나 가벼운물건만 올릴수있게끔 간단히 만들었습니다.

 


 

∇ 무안을 오갈때 가끔 경유하는 나주신도시모습입니다.

 

∇ 무안 앞바다의 모습입니다.


 

∇ 지리산 인근 무주구천동가기전 인근 고속도로 모습입니다.

 

∇ 지리산 인근 무주구천동가기전 어느 국도변에 펼쳐진 무주계곡모습입니다.

무주구천동 국립공원입구는 성수기때 사전예약해야 차량통행이 가능하며, 공원입구 아래는 장사꾼이 계곡까지 점령하여
주차비나 평상
자릿세를 공원보다 더받기에 그냥 드라이브만 하고 나왔습니다.

(경차라해도 평상을 이용않할시 주차비만 당일 1만원임)

 

∇ 무주구천동에서 좀 떨어진 무명계곡이지만 이곳도 시원했습니다.

 

 

 

http://cafe.daum.net/refarm/QHc/6985
http://cafe.daum.net/minivan/6t6P/17311
http://cafe.daum.net/mmnix/FDjK/126654
http://cafe.daum.net/10in10/DrC3/420078
http://cafe.daum.net/campingdiypro/8TkY/837

http://cafe.daum.net/kseriforum/8oZY/569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