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

대한민국의 ‘맛’과 즐거운 ‘여행지’ 그리움이 담긴 ‘시’가 있습니다.

여수 돌산 우두리 정담, 가성비 좋은 수육정식

댓글 39

전라남도 맛집/여수 맛집

2020. 5. 8.

부담 없는 가격의 음식이라서 참 좋아

여수 돌산 우두리 정담, 가성비 좋은 수육백반정식





5월은 가정의 달이다.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5월이었으면 한다.


모처럼 어르신이나 가족들과 함께 식사하기에 좋은 진짜 착한 집을 소개한다.

진수성찬도 좋지만 이렇듯 부담 없는 가격의 음식도 참 좋을 듯하다.






가성비 좋은 백반이다.

반찬도 맛깔스럽고 만족도 높은 밥상이다.

여수 돌산 우두리 정담의 수육정식(1만원)이다.


아마도

누군가 여수 백반 맛집을 추천하라고 하면 난 주저하지 않고 이집을 추천할 것이다.










수육 정식을 시키면 삼겹살 수육이 나온다.

된장국과 함께 배추생김치, 돌산갓김치, 우엉조림, 장아찌 등 무려 10여 가지의 반찬이 제공된다.

간장게장도 있다.


수육백반의 상차림이 정말 예사롭지 않다.

여수 게장골목의 간장게장(1만2천원)보다 착한 가격으로 수육에 간장게장까지 내놓다니 갑자기 여수가 좋아진다.

여수를 찾은 여행자들에게 이런 착한 먹거리를 소개할 수 있어서 참 좋다.






우리 일행은

수육백반을 시켰는데 정말 깜짝 놀랐다.

음식 값 비싸기로 소문난 여수에도 이런 곳이 있다니.


연륜이 그리 오래되지도 않았다.

오랜 준비 끝에 최근에 가게 문을 열었다고 한다.

그러나 음식 맛의 깊이가 그 세월을 뛰어 넘는다.







수육은 물론 반찬도 너무 맛있다.

이런 정갈하고 맛있는 음식은 누구나 좋아할 수밖에 없다.

한 끼니 식사는 물론이고 술상으로도 손색이 없는 상차림이다.


맛난 수육에 폭탄주 한잔 말아서 들이키면 가슴이 찌릿찌릿하다.

수육은 정말 부드럽고 우거지 지짐, 우렁 쌈장 등의 양념장도 감칠맛이 가득하다.






오랜만에

수육에 백반을 맛있게 먹었다.

한잔 술을 곁들여 참 즐겁게 식사를 했다.


주변 사람들의 얼굴에서도 행복한 미소가 번진다.

어쩐지 처음 보는 이곳 풍경이 낯설지가 않다.

이내 다들 익숙해진다.

기분 좋게 식사하는 사람들의 환한 얼굴 때문인가 보다.





깨끗하고 정성스럽게 음식을 만든다는 정담(정성 담은)의 이미경 대표를 잠시 만나봤다.

다음은 이 대표의 이야기다.


“수육은 아침저녁에 매일 삶아요.

생김치도 매일 담가요.

부추와 나물반찬은 바로 무쳐내요.

부추에 돼지고기 먹으면 좋잖아요.

수육을 김치장아찌와 먹어도 참 맛있어요.

제가 먹어 봤는데 이거다 싶더라고요.


된장찌개도 육수내서 끓여요.

신경 많이 쓰거든요.

기본적인 멸치 볶아서 다시마, 양파, 파뿌리, 파, 북어대가리 등 좋다는 건 다 넣어요.

우리 집 모든 음식의 기본은 육수예요.”







부추겉절이와 잘 어울리는 주물럭정식도 인기다.

매콤한 게 매력적이다.

술안주로 추가했다.


갖가지 쌈 채소에 쌈을 하니 좋다.





80세 이상 아버님과 어머님은 50% 할인해준다.

이런 집은 꼭 기억해 두는 게 좋겠다.


가정의 달 5월에

부모님에게 안부 인사도 좋지만 함께 식사를 하며 정담을 나누는 것도 좋을 터.

그러고 보니 이곳 정담에서의 가족 간의 대화는 더욱 정겨울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