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창고,뉴스/스마트팜

Sofia TIMES 2020. 2. 28. 20:03

온실 스마트팜, 카자흐스탄 패키지 수출 사업자 모집

컨소시엄 형태 4월 8일까지, 실용화재단 4월 말 최종 선정

[전업농신문=이태호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가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사업‘ 추진을 위해 26일부터 사업 대상자 선정을 위한 공모절차를 진행한다.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는 스마트팜 수출 유망국가에 스마트팜 컨소시엄이 시범(데모)온실을 조성해 수출 거점을 조성한 후, 운영해 스마트팜 수출을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컨소시엄은 카자흐스탄에 설치하는 온실(데모온실)의 조성 및 운영 주관으로 공모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온실시공·설계, 기자재, 시설자재, 운영 등 각 분야의 전문기업들로 컨소시엄을 우선 구성하고, 사업 기본구상, 시범(데모)온실 조성 및 운영계획 등이 포함된 제안서를 작성해 오는 4월 8일까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신청하면 된다.

이 후,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주관 전문가 평가를 거쳐 4월 말까지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송남근 농산업정책과장은 "올해 수출 유망국가 2개국에 진출할 컨소시엄을 국가별로 각각 선정할 계획"이라며, "26일부터 진행되는 사업공모는 카자흐스탄에 진출할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어, "카자흐스탄을 수출 유망국가로 선정한 이유로 1인당 소득, ICT 인프라 수준 등과 스마트팜 관련 기업의 높은 진출 선호도를 종합적으로 수출시장 여건을 고려했으며, 카자흐스탄 외 추가되는 수출 유망국가 1개국에 대한 컨소시엄 공모는 향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농식품부는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사업‘에 선정된 컨소시엄사에게는 한국형 스마트팜 시범(데모)온실을 조성하는 비용을 지원하게 되며, 또한, 시범(데모)온실의 체계적인 운영을 위해 인력 파견‧현지 교육‧시범(데모)온실 시연회 등을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시범(데모)온실에서 카자흐스탄 국립농업대학교가 스마트팜 관련 교육 및 작물의 생육모델을 실증할 수 있도록 공간·인력 등을 지원해 카자흐스탄 대학생과 농업인이 우리 스마트팜 기술을 배우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어서 향후 주변 국가에게도 하나의 사례가 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카자흐스탄 내 시범온실 조성을 시작으로 우리 스마트팜 기업과 관련 종사자가 중앙아시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자격, 지원내용 등 사업 관련 자세한 내용은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누리집(홈페이지)에 게시되는 사업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이태호 기자  arrisr2@palnews.co.kr


출처 : 전업농 신문

기사원문 : http://www.pa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9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