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FIA TIMES

유럽.중동.아시아를 향한 윈도우. SOFIA TIMES - PANAX

21 2020년 10월

21

지식창고,뉴스/스마트팜 [시론] 스마트팜과 디지털농업 실현

입력 : 2020-10-21 00:00 생육단계별 최적 환경정보 축적 농민 지식·경험과 상승효과 기대 최근 문화재청은 ‘인삼 재배와 약용문화’를 새로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예고했다. 인삼을 재배하고 가공하는 기술과 인삼 관련 음식을 먹는 문화를 포함한 전통지식이 대상이다. 인삼 재배기술은 ▲인삼 씨앗의 싹 틔우는 방법 ▲해가림 농법 ▲연작 피해 방지 ▲인삼밭의 이랑 방향 정하기 등 인삼 재배농가를 중심으로 전해 내려오는 전통지식이다. 인삼 재배에 대한 경험적 농업지식이 국가무형문화재로 보존할 가치가 있다고 평가해 지정한 것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세계적 주요 이슈는 식량안보다. 여러 나라가 식량 확보를 위해 농업을 중요하게 인식하게 됐으며, 안전하게 농산물을 생산하고 관리하는 효율적인 농업 생산방식을..

21 2020년 10월

21

Bulgaria Love/불가리아 한국 뉴스 홍문표 “한-불 양국 신뢰·우애 계속 증진”

박명규 기자 승인 2020년 10월 19일 20시 05분 주한 불가리아대사와 환담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국회 한-불가리아 친선협회장을 맡고 있는 홍문표 국민의힘(충남 예산·홍성·사진) 의원은 19일 주한 불가리아대사 페트코 드라가노프 대사와 한국·불가리아 양국 발전을 위한 환담을 가졌다. 이날 환담에서 양국간의 긴밀한 협조로 코로나를 극복하고 지속적인 경제발전을 위한 교류로 양국의 동반발전을 함께 이룩 하자는 뜻을 같이했다. 홍 의원은 "한·불 수교 30년이란 긴 역사를 가진 만큼 이제 본격적인 양국 경제협력관계의 모멘텀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경제 뿐만 아니라 인적, 문화적 교류도 확대해 양국 국민간 신뢰와 우애를 계속 증진해 가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양국은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고충을 서로 ..

19 2020년 10월

19

Mr.PANAX/샘터 올챙이 시절 잊지 말자

올챙이 시절 잊지말자 독일은 우리나라에서 광부가 가기 전에 유고슬라비아, 터키, 아프리카 등지에서 많은 광부들을 데리고 왔었다. 이들은 아주 나태하여 결국 광산을 폐쇄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한국에서 온 광부들이 투입되면서 생산량이 엄청나게 높아지자 독일 신문들이 대대적으로 보도를 하였고, 이렇게 근면한 민족을 처음 봤다면서 한 달 급여 120달러에 보너스를 줘야 한다는 여론이 일어났다. 한편 왜, 간호사가 필요하였느냐? 국민소득이 올라가니 3D 업종이나 힘든 일은 기피하는 현상은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다. 특히 야간에는 일할 간호사가 없었다. 특근수당을 많이 준다 하여도 필요 없다는 것이다. 한국 간호사들에 대하여서는 아주 후진국에서 왔는데 일을 맡길 수 없다하여 일부는 죽은 사람 시체를 알코올로 닦고..

댓글 Mr.PANAX/샘터 2020. 10. 19.

19 2020년 10월

19

지식창고,뉴스/제약 바이오 제약바이오, 5조원 '건기식 시장' 새 판 짠다

건강에 관심 높아지면서 꾸준히 성장…다수 업체 사업 확대 박차 황재용 기자 입력2020-10-18 16:3 제약바이오업계가 건강기능식품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며 '새 판' 짜기에 나서고 있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건강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기능식품이 주목받고 있다. 올 초 시작된 코로나19와 환절기 등으로 건강관리를 위해 건기식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실제로 국내 건기식 시장 규모는 지난 2014년 약 1조 6300억 원에서 지난해 약 4조 6000억 원으로 연평균 11% 이상 성장했다. 올해는 5조 원을 돌파할 가능성이 높고 시장 규모도 꾸준히 성장할 전망이다. 이에 국내 제약바이오업체들도 건기식 시장을 주목하고 있다. 마케팅을 강화하거나 신제품을 선보이는 등 기존 건기식 사업을 확..

18 2020년 10월

18

18 2020년 10월

18

지식창고,뉴스/제약 바이오 [제약회사 경영 리더십-셀트리온] 전설을 쓴 창업주 ... 경영권 승계 뜨거운 감자

곽은영 admin@hkn24.com 승인 2019.11.21 12:2 기업의 오너는 그 기업의 상징이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구조에서는 기업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너 하기에 따라서 기업이 흥할 수도, 망할 수도 있다. 그래서 오너의 역할은 매우 막중하다. 풍부한 경영지식과 리더십을 갖추고 있음은 물론, 미래를 읽는 혜안도 필요하다. 올해로 122년의 역사를 아로새긴 한국제약산업의 더 높은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 제약기업 오너(경영진)의 역량과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시리즈를 마련했다. 바이오업계의 전설적 인물 서정진 회장 [헬스코리아뉴스 / 곽은영]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최강자로 불리는 셀트리온은 2002년 5000만원의 자본금으로 출발해 불과 17년만에 시가총..

16 2020년 10월

16

지식창고,뉴스/프로바이오틱 제주 구좌 당근 ‘청신호’

김연화 기자 승인 2020.10.14 20:27 - 도 농기원, 미생물 사용효과 실증시험 거쳐 매뉴얼 정립 - 유산균·혼합균 처리 효과 검증 나서… 타 농작물 효과 실증 시험 확대 계획도 [서귀포방송/김연화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2021년 1월까지 동부지역 주 소득작목인 당근을 대상으로 농업미생물 사용 효과 실증시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9년 기준으로 동부지역 당근재배 면적은 1,543농가 1,161ha로 전국 주산지이다. 지난해 농업미생물 사용 124농가를 대상으로 기대 효과를 조사한 결과 토양 환경개선 38.8%, 작물 생육촉진 26.3%로 나타났고 사용 만족도는 80% 이상으로 높았다. 사용 방법으로는 바실러스균, 광합성균, 효모균 등 3종을 혼합 살..

16 2020년 10월

16